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arah 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ink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sarah
sarah 님의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6,57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오늘의 문장
오늘의 단상
이벤트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소설 에세이
인문
자기계발
경제경영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HSK독학 HSK단어장 아는와이프 중국어리얼독해 HSK 아주조금울었다 추리 착붙는 중국어독학 시사중국어사
2020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재테크에 대해 알 수 .. 
새로운 글
오늘 10 | 전체 27259
2017-08-18 개설

2020-04-01 의 전체보기
《편집자처럼 책을 보고 책을 쓰다》 편집자가 알려주는 독자에게 사랑받는 책쓰기 기술 | 자기계발 2020-04-01 22:44
http://blog.yes24.com/document/122938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편집자처럼 책을 보고 책을 쓰다

박보영,김효선 공저
예미 | 2020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많은 사람들이 작가를 꿈꾼다. 나 또한 내 이름으로 된 책 한 권만이라도 출간하는 게 나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이다. 글을 쓰는 플랫폼이 다양해지며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출판을 꿈꾸며 출판사에 투고를 하며 자신을 발굴해 주기를 갈망한다. 하지만 글을 쓸 수 있는 플랫폼은 많아졌지만 어떤 글이 출간될 수 있는지 일반 독자로서는 알기 힘들다.

하루에도 몇 십편씩 쏟아지는 투고 원고들을 가장 많이 접하고 원고를 발굴해 내는 편집자 두 분이 이런 예비저자들을 향해 말한다. "편집자의 눈으로 책을 보라"

《편집자처럼 책을 보고 책을 쓰다》는 제목 그대로 20년 넘게 편집자로 재직 중인 박보영, 김효선 편집자가 현장에서 예비저자로부터 느끼고 궁금해 하는 사항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준 책이다. 글쓴이의 눈으로 보기에 자신의 글이 충분히 매력적인데 왜 출판사로부터 매번 거절의 메일을 받거나 아니면 소리 없는 메아리가 되는지 A부터 Z까지 설명해준다.


먼저 저자는 책쓰기의 기술에 들어가기에 앞서 책을 보는 기술에 대해 가르쳐준다. 책을 본다고 하면 보통 정독, 낭독 등 읽는 방법을 생각하기 쉽지만 저자가 말하는 책을 보는 기술이란 책의 구성을 말한다. 우리가 무심코 넘겨버리는 앞표지와 뒷표지의 이야기, 추천사, 목차 등을 보는 방법을 알려주며 책을 쓰고 싶으면 책을 제대로 보라고 강조한다. 특히 책의 앞표지는 독자들의 시선을 사로 잡을 수 있어야 한다. 즉 이 책의 콘텐츠가 무엇인지 앞표지에 확연하게 드러나지 않으면 선택을 받기 힘들다. 앞표지에서 선택을 받기 위해서는 콘텐츠를 압축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한 줄을 스스로 만들 수 있어야 한다.

저자는 베스트셀러 책 제목들을 발췌해 콘텐츠와 연계하여 어떻게 독자들을 유혹하는 책 제목을 정하는지 설명해준다. 물론 출판사와 함께 제목과 표지글을 정하지만 분명한 건 저자 스스로 자신의 콘텐츠를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다.


살면서 우리가 자주 하는 생각을 구어체 표현으로 한 줄 정리할 수 있다면

대중에게 큰 호응을 얻을 수 있다.

예비저자들이라면 대중의 바람과 필요를 연구해서 자신의 콘텐츠와 연계하고,

이를 한 줄의 구어체 표현으로 정리하는 훈련을 꼭 하기 바란다.


간혹 출판사를 운영하는 분들의 SNS를 보면 자신의 출판사의 성격과 어울리지 않는 원고 투고가 간혹 온다고 말하며 그들이 제대로 출판사에 대한 사전 탐색이 전혀 없이 무작정 투고를 하는 예비저자들에 대한 푸념글을 읽곤 한다. 가령 과학서 전문 출판사인데 소설이나 에세이를 투고해 오는 경우이다. 이런 무작정 투고는 신뢰를 받지 못한다.

두 저자들 또한 현명하게 투고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며 먼저 출판사 정보를 숙지할 수 있는 방법 또한 책에 나와 있음을 설명해 주며 판권지를 눈여겨 볼 것을 말한다.

하루에도 몇 십권씩의 책이 출간된다. 부동산, 소설, 에세이, 재테크, 인문학 등등 수없이 많은 책들이 쏟아져 나온다. 식상한 프로그램이 시청자의 외면을 받듯, 식상한 콘텐츠는 독자의 선택을 받지 못한다. 항상 새롭고 참신한 콘텐츠'여야만 독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 그렇다면 그 콘텐츠를 어떻게 발견할 수 있는가? 저자는 바로 자기 자신을 알아야만 한다고 한다. 저자가 일상 속에 겪은 경험, 자신만의 방법 , 솔루션 등을 독자에게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 누구나 아는 방법이 아닌 자신만의 경험을 독자에게 소개하며 그 노하우를 소개할 수 있어야 한다.


1장에서 책을 보는 방법을 소개하고 2장에서는 책쓰기의 방법을 소개해준다.

저자는 책쓰기가 하나의 재테크가 되었음을 강조하며 책쓰기의 기술은 자기 계발에서 필요하다고 말한다. 책을 출간하면 먼저 자신의 프로필에 추가할 수 있으며 공신적으로 전문가임을 입증할 수 있다. 그 전문성 입증을 위해 예비저자들은 출판사를 기웃거린다. 저자는 '책을 쓰는 데 필요한 기술'을 [자신의 강점 콘텐츠]와 [문장력과 구성력]이다. 그 중 콘텐츠가 확실하면 독자의 인정을 받기 쉽지만 수많은 예비저자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부분이기도 한다. 나 역시 내 안의 어떤 강점이 있는지, 어떤 콘텐츠가 있는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불분명한 콘텐츠는 원고를 수백번 투고한다해도 편집자의 눈길을 끌지 못한다. 그 강점 콘텐츠를 어떻게 찾아내는가를 저자는 자기 자신에서 찾으라고 말한다.


사실 답은 저자 자신의 내면에 들어 있다.

내가 생활 속에서 불편해하는 것, 답답해 하는 것, 소소한 고민거리에서 주제를 찾자.

내 마음을 정확하게 건드리는 주제가 마음에 와닿는다.


즉 앞에서 말했듯 자신의 일상을 진지하게 관찰하고 자신을 알아야만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

원고를 쓸 때 예비저자들이 가장 많이 생각해야 하는 건 바로 '독자의 눈높이'에 맞추는 것이다. 많은 글쓰기 강사분들이 하는 조언은 블로그라 하여도 항상 자신의 위주가 아닌 읽는 사람, 익명의 독자들에게 쓴다는 식으로 글을 쓰도록 한다. 《편집자처럼 책을 보고 책을 쓰다》에서도 독자의 눈높이를 강조한다. 독자들은 어떤 점을 궁금해할까? 이 부분에서 독자들이 어떤 부분에서 어려움을 느낄까? 대중의 기호를 맞출 수 있을 때 책은 많은 사람에게 읽힐 수 있다.


이 외에도 , 출판의 종류, 출판사에서 가장 빈번하게 묻는 질문,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인세, 책읽기 기술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준다. 편집자로서 그동안 예비저자들의 글을 읽고 만나면서 느꼈던 저자들의 모든 경험담이 이 책 속에 압축되어있다. 잘 팔리지 않는 출판계의 극심한 불황계도 숨기지 않으면서 힘든 현실이지만 진정 원한다면 포기하지 않고 도전해 볼 것을 응원해 준다.

시중에 나와 있는 책쓰기에 관련된 책 중 책을 출간하기만 하면 인생이 역전되는 식으로 독자들을 부추기는 책들을 심심찮게 보곤 한다. 《편집자처럼 책을 보고 책을 쓰다》에서는 책을 쓰기에 앞서 독자들에게 책을 먼저 제대로 보고 쓰고 읽은 후에 책을 쓰도록 권한다. 그리고 진지하게 자신의 책이 독자를 끌 만한 자신만의 콘텐츠를 가지고 있는지를 묻는다. 책쓰기가 목적이 아닌, 편집자의 입장에서 출판시장의 불황을 이겨내고 살아남을 수 있는 책을 쓸 수 있도록 사실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내 일상의 세심한 관찰자, 자기 자신의 탐구자가 되어 끊임없이 연구하고 부단히 노력해야 함을 강조한다.


이 책을 읽고 내게 더 큰 숙제가 주어진 느낌이다. 내 자신을 과연 나는 얼마나 알고 있나를 진지하게 고민하게 된다. 자신의 이름으로 된 책을 출간하고 싶은 예비저자 뿐만 아니라 책 읽기의 다양한 방법과 자신 안의 강점 콘텐츠를 찾아내는 법 등이 자세하게 기술되어 있어 자기 계발에도 관심이 있는 독자들에게도 매우 추천하고 싶다.

저자가 되고 싶은가? 그렇다면 무작정 쓰기가 아닌 사랑받는 책을 쓰도록 하자. 편집자의 눈을 빌려 독자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기술을 배우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