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치의 책다락
http://blog.yes24.com/jwcu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키치
읽고 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5,70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감
독서습관
읽고싶어요
나의 리뷰
리뷰
우수리뷰
19' 파워문화블로그 16기
14' 파워문화블로그 7기
14' 리뷰어클럽
13' 리뷰어클럽
태그
임진아 마리암마지디 나의페르시아어수업 자매이야기 동생과사이좋게지내는법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생일사전 인생의일요일들 4차산업
2014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책 소개 감사합.. 
아 저도 비슷하게 읽.. 
사실 책을살생각은 1.. 
구매버튼 클릭하러 왔.. 
리뷰 잘 봤습니다. 
오늘 70 | 전체 463858
2007-07-17 개설

2014-03 의 전체보기
사람들 앞에서 말하기, 힘들어도 괜찮아 | 리뷰 2014-03-31 19:51
http://blog.yes24.com/document/76398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사람들 앞에 서면 나는 왜 작아질까

크리스토프 앙드레,파트릭 레제롱 공저/유정애 역
민음인 | 2014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중요한 발표나 면접을 앞두고, 형편없는 서비스나 대우에 불평하려고 할 때,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하려고 하기 직전에 극도의 긴장 상태를 느껴본 일이 누구나 있을 것이다. 어느 정도의 긴장은 생활에 필요하다고도 하지만, 너무 심한 경우에는 얼굴이 빨개지거나, 땀을 흘리거나, 말을 제대로 못하거나, 몸을 움직이지도 못하기도 하며, 이로 인해 생활에 지장이 생기기도 한다. 이런 경우에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프랑스를 대표하는 정신과 전문의 크리스포트 앙드레, 파트릭 레제롱의 대표작 <사람들 앞에 서면 나는 왜 작아질까>를 먼저 읽어보길 권한다.

 

 

저자는 사람들이나 대중 앞에 나서기 전에 극도의 불안을 느끼는 심리 상태를 '사회 불안' 또는 '사회 공포증' 으로 정의하고 이를 실패에 대한 두려움, 자신을 드러내는 것에 대한 두려움, 자기주장을 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 관찰 당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등 네 가지 유형으로 구분한다. 이 중 가장 낮은 층위는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고 가장 높은 층위는 관찰 당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인데, 높은 층위의 두려움일수록 불안의 정도가 심하고 극복하기가 어렵다. 사회 공포증은 무대 공포증, 일시적인 불안, 수줍음, 회피성 인격장애 등과 구분되는데, 만약 의심되는 증상이 있다면 정확히 어디에 속하는지를 알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이 책을 읽어볼 가치는 충분하다.

 

 

원인을 알아야 치료도 할 수 있을 터. 사회 공포증은 왜 생기는 것일까? 이를 두고 학자들의 의견이 분분한데, 부모의 유전 또는 타고난 기질을 탓하는 이도 있고, 양육 환경이나 트라우마 등 후천적인 영향에 주목하는 이도 있다. 나는 부모의 양육 환경 탓이 큰 것 같다. 병으로 분류될 만큼 심각한 것은 아니지만 나 역시 내성적이고 남들 앞에 서는 것을 그다지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 책에 나온 사례처럼 수줍은 아버지와 강압적인 성격을 지닌 어머니 밑에서 자기 표현을 많이 하지 못하고 자랐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그렇지만 발표나 면접에서 심하게 떨어본 일은 없고 오히려 너무 여유를 부려서 망친 적은 여러 번 있으니 책에서 말하는 사회 불안, 사회 공포증 증세는 나와 거리가 멀다. 이런 걸 보면 양육 환경보다도 다른 환경적 요인이나 선천적인 기질이 더 중요한 것 같기도 하다.

 

 

어쩌면 '사람들 앞에 설 때마다 작아지는' 현상은 누구에게나 존재하며 생활하는 데 있어 반드시 필요한 것인지도 모른다. 오히려 남 앞에 설 때마다 긴장하지 않는 사람이야말로 위험하다. 발표나 면접을 앞두고 긴장하지 않는다면 그 누가 철저히 준비할 것이며, 남에게 안 좋은 소리를 하는 데 거리낌이 없다면 그 누가 사람에게 친절과 배려를 베풀까? 사랑을 고백할 때도 특유의 떨림이 없다면 간절한 마음이 잘 전해지지 않을 것이다. 너무 심하면 몰라도 적절한 긴장과 불안은 생활에 약이 될 수 있다. 사회 불안이 병리적으로 다뤄질만큼 보편적인 현상이라는 것, 그러니 너무 걱정할 필요 없다는 것을 기억한다면 스트레스나 긴장도 훨씬 줄일 수 있을 것이고 사회 불안, 사회 공포증도 옅어질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