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과 콩나물
http://blog.yes24.com/loversil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책과콩나물
^^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독서리뷰이벤트
읽은 책
나의 리뷰
새로운시작
금/토/일 리뷰
기본 카테고리
책책책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미미일소흔경성 홀딩턴 서평이벤트 달다 파라미디어 김이령 왕은사랑한다 로맨스 중국소설 출판사이벤트
2019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노래를 들으면서 매칭.. 
도자기에 관한 스토리.. 
도자기에 관심이 많은.. 
같이 슬프고 가슴아파.. 
자세한 뜻을 알고 싶.. 
새로운 글
오늘 39 | 전체 14603
2011-04-18 개설

2019-07 의 전체보기
[포스터 이벤트] 좋은 음악을 소개해주세요~♬ | 독서리뷰이벤트 2019-07-07 08:51
http://blog.yes24.com/document/114462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 3호선 버터플라이 - 헤어지는 날

<사진출처 ; 영화 미인>

 

제가 소개하고 싶은 좋은 음악은 ' 3호선 버터플라이 - 헤어지는 날 ' 입니다.

<여군동 - 몸> 이 책을 읽으면서 노래가 머릿속에 계속 떠 올랐답니다.

 

영화 「미인(2000)」을 만들기 위해 쓰여진 글,

출판사 사장을 만나 우연히 보여준 것이 책으로 나왔다는 작가의 푸념아닌 푸념의 글이 있습니다.

책속의 대사나 분위기는 영화와 크게 다르진 않았어요.

하지만, 여자가 집착?하던 영화 속 남자는 소설에는 등장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여자는 남자의 집 바깥으로 나오면 외로워지고 갈 곳이 없어지는.. 그런 여자였답니다.

다시 빨리 남자의 집으로 돌아가고 싶어지는.. 여자

 

소설도 그렇지만, 결말은 역시나 친절하지 않았습니다.

각자의 해석에 맡기죠.

 

몸 P.94

여자가 묻는다.

- 내 몸 어디가 좋아?

- 어디나..

- 하나만 결정해

(중략 - 남자의 대답은 여자가 원하는 답이 아니였던가 보다.)

 

- 다시 한번 기회를 줄께

남자는 망설였다.

남자는 여자의 등에 난 조그만 점까지도 모르는 게 없었다.

그냥 모르는 척하려는 게 진짜 모르는 것으로 착각 될 뿐이었다.

여자가 원하는 게 무엇일까? 참 미묘한 질문이다.

어디라는 부위를 묻는 것일수도 있고, 위로를 바라는 것일 수도 있다.

만일 위로를 바라는 것이라면 조심스러워야 한다.

모든 여자는 자신의 몸에 자신이 없을 것이다.

(중략)

 

- 음........, 선이야

- 선?

- 그래, 몸 선..

- 그림자?

- 아냐 분명히 입체적으로 존재하는 거야

- 다른 사람들도 볼 수 있나?

- 그럴 거야. 내가 특별한 사람이 아니라면 당신의 몸 선을 누구라도 발견할 거야

- 선이라...., 그리 나쁘진 않군

 

영화 속에서는 점점 망가져 가는 여자를 위해 남자는 극단적인 마지막 선택을 하게 됩니다.

" 마지막이였으면 해 "

여자가 원하는대로의 모습을 보여줬던 남자..

여자에게 남자는 사랑이었을까요?

남자에게 여자는 사랑이었을까요?

 

 몸 P.140
 "남자가 사랑한다고 하면 여자는 정말 갈 곳이 없다고 생각했다.

(중략) 순간 순간 남자의 몸이 느껴질 때 죽고 싶다는 생각이 강해졌다.

지극히 좋다는 의미의 죽음이 아니라 진짜 죽음이었다.

여자는 점차 불안해졌다 "

 

몸의 생기가 사라져가는 현실,

나이가 들면서 점점 몸이 아닌 몸덩어리, 살덩어리가 되어가는 느낌이 무엇인지 알게 되는 것 같습니다.

작가의 말을 빌지면,

 

" 몸이 소리지르지 않는다.

몸이 졸음에 겨운 눈꺼풀을 꿈뻑거리며 잠들어 간다.

몸이 반응하지 않는다. "

(중략)

그리하여 몸이 원하는 가장 가깝고도 분명한 것으로부터 다시 쌓고 싶었다.

" 그런 사람을 보고 싶었다.

그런 사랑을 하고 싶었다.

그런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 "

 

한번도 사랑을 해 본적이 없었던 여자가 남자에게 사랑을 느끼면서

스스로 불안감에 빠져 결국에는 가장 아름다운 순간 삶을 버리게 되는 선택을 하게 된 것이 아니었을까

" 내 몸 어디가 좋아? "

여자가 남자에게 듣고 싶었던 말은 무엇이었을까요?

 

여균동
명경 | 1999년 01월

 

<가사>

 ♬ 3호선 버터플라이 - 헤어지는 날

헤어지는 날 바로 오늘
믿기싫지만 바로 오늘
진눈깨비가 거리를 뒹구네

헤어지는 날 바로 오늘
너는 모든 걸 빼앗아 가네
진눈깨비가 얼굴을 때리네

가지말라고 가지말라고
매달려봐도 매달려봐도
가지말라고 제발 가지말라고
매달려봐도 소용이 없네

진눈깨비 흩어지는 거리에
도망치듯 멀어지는 니 뒷모습
깊어질수 없다는 그 거짓말
너에게 침을 뱉고 싶어지는 이 기분

하지만 너에게 길을 묻지는 않았네

가지말라고 가지말라고
가지말라고 제발 가지말라고
오 가지말라고 가지말라고
가지말라고 제발 가지말라고

진눈깨비 흩어지는 거리에
도망치듯 멀어지는 니 뒷모습
깊어질수 없다는 그 거짓말
너에게 침을 뱉고 싶어지는 이 기분

하지만 너에게 길을 묻지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포스트 이벤트] 읽다보면 빵빵 터지는 책 | 독서리뷰이벤트 2019-07-01 19:35
http://blog.yes24.com/document/114326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제가 소개할 책은 린다 하워드의 <미스터 퍼펙트> 입니다.

 

 

남자주인공 : 샘 도노반

여자주인공 : 제인 브라이트

 

 

내용> 

제인은 새로 이사한 집이 너무나 마음에 들었답니다.

옆집에 날건달 같은 놈이 사는 걸 확인하는 순간!!  그 꿈은 바로 깨져버렸지만..

충혈된 눈, 시끄러운 자동차 소리, 스킨헤드 헤어스타일, 꼬질꼬질한 옷차림..

마약중독자가 아니면 날건달이 분명해 보였거든요~

 

제인과 세명의 단짝 동료들은 금요일, 퇴근 후의 수다를 즐겼습니다.

공상과학소설에나 등장할 법한 완벽한 남자에 대한 리스트를 만들 때까지만 해도

일이 이상한 방향으로 꼬일 줄은 정말 몰랐죠.

재미삼아 만든 리스트가 사보에 실리게 되면서 그녀들의 직장은 물론,

도시를 넘어 핫이슈가 되어버렸답니다.

 

옆집에 사는 날건달이 형사라는 사실도 제인에게는 놀라운 일이였어요.

딱 봐도 날건달인데... 형사라니??

 

완벽한 남자' 리스트 이야기가 점점 잊혀지길 바라는 제인과 친구들!

문제는 이 리스트를 보고 흥분한 살인마가 제인을 목표로 삼았다는 것이었죠!(두둥~!)

 

여자 주인공은 3번의 약혼과 3번의 파혼을 경험한 여자로 나옵니다.

인생의 쓴맛을 제법 맛본 제인은 입에 걸걸한 욕을 달고 사는 여자였어요.

오직 형사인 샘만이 제인의 모든 것을 이해해주는 완벽한 남자가 되어주죠.

 

둘 사이의 치고 빠지는 대화가 읽는 동안에 정말 쉴새 없는 재미를 선사 합니다.

 

고무 호스를 움겨쥔 제인은 물줄기가 정확히 샘의 얼굴을 향하도록 겨냥했다.

샘은 으악! 하고 비명을 지르며 한쪽 옆으로 도망 쳤다.

제인은 고무 호스를 단단히 움켜쥐고 버텨 서서 샘이 손으로 얼굴을 문지르는 것을 지켜 보았다.

 

 " 꺼져주세요. 나 바빠요. "

제인이 말했다.

" 내가 보기도 그렇네요. 여자가 어째 그렇게 둔해요? 내가 벌써 5분 동안이나 뒤쫓아 다녔는데. "

" 거짓말하지 말아요. 여기 들어온 지 3분밖에 안 됐으니까. "

"좋아요. 그럼 3분으로 하죠. "

 

둘은 톰과 제리 처럼 서로에게 발톱을 세우고 늘 싸움에서 지지 않으려하죠.

결국은 저런 유치한 싸움이 사랑(싸움)으로 연결되지만요.

제인의 통통튀는 매력과 샘의 듬직함까지 너무 잘 어울렸던

<미스터 퍼펙트>

읽는 동안 크크킄 ' 소리를 멈출수 없었던 책이었어요.

 

미스터 퍼펙트

린다 하워드(Linda Howerd) 저/김은영 역
현대문화센타 | 2003년 08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외롭고 상처 받은 자들의 섬, 세이렌 | 책책책 2019-07-01 16:11
http://blog.yes24.com/document/114320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이렌의 섬

고원희 저
가하 디엘 | 2019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애정없는 결혼 생활, 첫 단추를 잘못 꿴 여주 아그네스와 남편의 형인 카이랜과의

금단의 사랑? 불륜에 대한 이야기를 나름 여주의 짠내나는 설정으로 커버한 것 같았는데요,

(그래도 불륜은 불륜)

아그네스와 카이렌, 둘이 함깨 폭풍우 몰아 치던 밤 백작가의 별장에 고립되게 되는데요.

본격적으로 둘 사이의 관계가 급진전하게 되는 계기가 됩니다.

병약한 남편의 시중만 보며 살아왔다고는 하지만, 남편의 형과?? 네에??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척애의 뜻은 ' 짝사랑 ' | 책책책 2019-07-01 16:04
http://blog.yes24.com/document/114320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척애(隻愛)

이희희 저
팝콘미디어 | 2019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척애, 참 예쁜 제목이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답니다.

척애는 " 짝사랑 " 을 뜻하는 한자라고 하는데요~ 혼자하는 사랑이 얼마나 외로운 사랑인지..

남주(호위무사) 현언과 여주 도혜의 사랑이 바로 척애였답니다.

현언은 여주 도혜를 사랑하지만 외사랑, 도혜는 정혼녀를 잃고 슬퍼하는 청이윤을 보며 외사랑

사랑에 슬퍼하는 둘이 먼길 돌아 연결되지만, 

가슴 시린 사랑이야기를 기대했는데.. 그렇지는 않아서(개인의 취향) 

아쉬운 마음이 들었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