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94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37178
2007-01-19 개설

2020-12-06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무례한 키스 - 정희경 | 기본 카테고리 2020-12-06 06:24
http://blog.yes24.com/document/134269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무례한 키스

정희경 저
플로린 | 2019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오수진은 빠른 속도로 유명세를 얻어온 신생 슈트 브랜드의 대표 디자이너이고,
남주인공인 치승호는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패션 모델이에요.
두 사람은 승호가 수진이 있는 회사의 화보를 찍게 되면서 처음 만났구요.
그런데 촬영 현장에서 수진 때문에 베테랑 모델로서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승호는, 수진을 살짝 껄끄럽게 생각하게 돼요.
하필이면 수진의 애인이 바람을 피고 있다는 걸 알게 되는 바람에 껄끄러움은 더 커지고, 승호는 수진을 피하려고 하죠.
이리저리 꼬이는 주변 상황은 오히려 두 사람을 더욱 엮어 놓구요.
그리고, 이어지는 만남 속에서 계속 수진을 신경쓴 탓인지, 처음의 감정과는 달리, 승호는 오히려 수진을 좋아하게 돼요.
하지만, 수진에게 애인이 있는 상황에서, 승호는 자신의 마음을 순수하게 꺼내놓을 수는 없었죠.


사실 두 사람이 처해 있는 상황만 놓고 보면, 그리 제 취향에 맞는 편은 아니에요.
다른 사람이 주인공들의 관계에 직접적으로 얽혀있는 걸 별로 안 좋아하거든요.
그러니, 이미 오래전부터 소원해진 사이이고 그 쪽에서는 바람까지 피고 있다고 해도, 수진의 이전 연애가 완전히 정리되지 않은 상황이 마음에 들리가 없죠.
그 남자가 보여주는 야비한 행태나, 그 남자의 존재가 수진과 승호의 관계에 끼치는 영향 때문에 짜증과 답답함을 느낄 수 밖에 없구요.
그래도, 수진과 승호가 꽤 매력적인 사람들이라, 나름 괜찮게 읽긴 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너에게 흠뻑 젖다 - 윤설탕 | 기본 카테고리 2020-12-06 03:16
http://blog.yes24.com/document/1342688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 페이백] [대여] 너에게 흠뻑 젖다 - 가하 누벨 044

윤설탕 저
가하 누벨 | 2020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작은 의류 부자재 업체에 다니며, 혼자 된 이모와 어린 사촌 동생들과 함께 어렵게 살고 있는 여주인공 유채영과,
대기업 회장의 아들로 감사팀 팀장을 맡고 있는 남주인공 강지운은,
고등학생 때부터 서로를 좋아했던, 어린 시절의 연인 사이였어요.
하지만, 지운이 군 복무를 하던 무렵, 다른 남자가 생겼다는 이유로 채영이 이별을 고함으로써 그들의 관계는 끝나버렸죠.
그 이후로 채영에 대한 모든 소식이 끊어져 버렸고, 시간의 흐를수록 지운은 채영이 자신에게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만을 거듭 깨달아 왔어요.
그렇기 때문에, 오랜만에 채영에 대한 소식을 들었을 때, 지운은 채영을 찾아보기로 결심해요.
채영은 의외로 가까운 곳에, 그리고 지운이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곳에 있었구요.


페이백 이벤트로 구매한 것들 중에서는 비교적 마음에 들었던 작품이에요.
이 작품 역시 나름 고수위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상식선 안에 머물러 있달까요.
남주가 이해하기 힘든 패악을 보이지도 않고,
지나치게 노골적이거나 저속한 표현도 그리 눈에 띄지 않아서,
거부감 없이 편하게 읽을 수 있었거든요.
지운이 채영을 정말로 좋아한다는 걸 느낄 수 있다는 점이나,
채영이 지운에게 미안해하면서도 지나치게 비굴한 모습을 보이지는 않는다는 점,
혹시나 하고 걱정했던 지운네 집안의 갑질이 없는 점 등,
좋은 부분들도 있었구요.
덕분에, 전반적으로 무난하게, 재미있게 읽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