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1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8 | 전체 45012
2007-01-19 개설

2021-04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흐려진 시간 - 인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4-13 21:54
http://blog.yes24.com/document/141932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흐려진 시간

인다 저
신영미디어 | 2021년 03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윤 정과 남주인공인 조수훈은, 고학생과 후원자로 인연이 맺어졌던 사이예요.
온통 힘든일 투성이인 정에게는 고마운 일이었죠.
그런데, 그저 고마웠던 일로만 묻어두기엔 정의 상황이 너무나 안 좋아요.
자꾸만 수렁으로 빠져들기만 하는 듯한 경제적 상황에, 주변에는 의지가 되기는 커녕 오히려 짐을 얹어주는 사람들 밖에 없거든요.
결국 벼랑 끝에 몰리다시피 한 정은, 스스로를 뻔뻔하다 생각하면서도 수훈을 찾아가 도움을 청하죠.
딱히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것도 아닌 사이에 무작정 도움을 요청하는 정을, 수훈은 그리 좋게 받아들이지는 않았구요.
그래도 두 사람의 사이는 억지로나마 이어지고, 결혼까지 이르게 돼요.
하지만, 억지로 이어붙인 인연은 그리 순탄하게 풀리지만은 않아요.


키워드와 소개글을 보고 예상했던 건, 마음 편하게 볼 수 있는 이야기였어요.
나이차 커플, 다정남, 후원자 등등,
당연히 수훈이 정을 포근하게 감싸주는, 키다리 아저씨 유형으로 내용이 흘러가겠거니 했었죠.
그런데, 수훈의 처지도 좋지만은 않네요.
그렇다 보니, 정과 수훈의 성격이며, 이어지는 상황들이며, 전반적으로 어둡고 우울한 분위기가 강했구요.
그나마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되기는 하지만, 그리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는 아니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할리퀸만화] 빛과 어둠의 프린스 - 레이 모건/후유키 루리카 | 기본 카테고리 2021-04-12 21:09
http://blog.yes24.com/document/1418547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세트] [할리퀸] 빛과 어둠의 프린스(잃어버린 왕관 시리즈) (총2권/완결)

후유키 루리카 / 레이 모건 저
미스터블루(할리퀸대여) | 2019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유럽의 작은 왕국이라고 설정되어 있는 가상의 국가 나보타비아,
혁명으로 인해 부모를 잃고 나라를 떠나 오랜 시간 동안 망명 생활을 해야 했던 왕가의 형제들.
이 작품은 나타비비아 왕가의 구성원들을 주인공으로 하는 연작 시리즈 중의 한 편으로,
약간은 철부지 취급을 받는 3왕자 데미안 로제아노바가 중심이 되는 이야기예요.
20여년 간의 망명 생활 끝에 왕장 복고를 코 앞에 둔 시기에, 데미안은 보트 사고로 시력을 잃게 돼요.
회복 여부는 불투명하고,
국가적으로 중요한 시기에 약점을 내보일 순 없고,
사고에 관한 미심쩍은 정황이 포착되기도 하고.
데미안으로서는 여러모로 심란할 수 밖에 없죠.
그런 상황에서 심리 치료사가 등장하자, 데미안은 일단 거부감부터 느껴요.
자신의 편치 않은 감정을 상대에게 숨기지도 않구요.

여주인공인 사라 죠플린은 장애가 생긴 이들을 돕는 심리 치료사예요.
데미안의 숙모로부터 의뢰로 데미안을 맡게 됐죠.
그런데, 직접 만나본 상대는 사라의 예상과는 다른 인물이었어요.
아이가 아닌 어른이었고, 치료를 거부하고,
무엇보다 위험할 정도로 매력적인 인물이었거든요.
사라 자신의 마음을 걱정해야 할 정도로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친구의 고백 - 안녕하세요 | 기본 카테고리 2021-04-11 23:56
http://blog.yes24.com/document/141787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금.토.일 리뷰 이벤트 참여

[eBook]친구의 고백

안녕하세요 저
로망띠끄 | 2020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다니던 회사까지 때려치우고 남자친구의 매니저 일을 하다가 배신당해서 사랑도 잃고 일도 잃은 여자, 권혜라.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데다 일신의 능력도 뛰어나 승승장구하는 남자, 차도운.
참으로 안 어울리는 조합이지만, 이 주 사람은 제법 친한 친구예요.
그런데, 이 두 사람이 서로를 알게 된 계기도 좀 특이하긴 해요.
혜라의 전 남자친구가 도운의 친구였기 때문에 그 인간을 사이에 두고 만나게 됐거든요.
어쩌다보니 혜라와 도운이 더 친해지게 되긴 했지만요.
그런데, 도운을 정말 친구로만 생각하는 혜라와는 달리, 도운은 혜라를 향해 딴 마음을 품고 있어요.
당연히, 혜라의 실연은 도운에게는 관계 변화의 기회가 되었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커밍 - 송민선 | 기본 카테고리 2021-04-10 23:42
http://blog.yes24.com/document/1416978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 페이백] [대여] 커밍

송민선 저
가하 플러스 | 2020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윤하경은 영화 제작사의 계약직 직원이고,
남주인공인 박강준은 하경이 근무 중인 회사의 대표예요.
서로의 입장상, 두 사람 사이에 별다른 개인적인 접점은 없는 게 일반적인 상황이죠.
하지만, 사실 두 사람은 3년 동안이나 연인 사이였어요.
다만, 그 시간들을 기억하는 쪽은 강준 뿐이고, 하경은 사고로 인해 강준에 대한 기억을 모두 잊은 상태죠.
현재 강준은 하경을 되찾기 위해 그녀의 주변을 맴돌고 있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범 내려온다 - 우유양 | 기본 카테고리 2021-04-10 12:37
http://blog.yes24.com/document/1416537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금.토.일 리뷰 이벤트 참여

[eBook]범 내려온다

우유양 저
블라썸 | 2021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한국에 사는 아무르 종 호랑이인 여주인공 백인하와,
인도에 사는 벵갈종 호랑이인 남주인공 모한 칸.
인두겁을 쓰고 인간 세상에 섞여서 살고 있는 이들 두 호랑이는, 맞선을 통해 서로를 만나게 돼요.
인하는 어느날 꾼 예지몽을 계기로 갑자기 새끼를 갖고 싶어졌고,
인하로부터 의뢰를 받은 짐승 전문 결혼 회사 정보 회사가 모한을 찾아내어 둘의 만남을 성사시켰죠.
그런데, 사실 둘의 만남이 그리 매끄럽게 시작되지는 않았어요.
상대에 대해 아무런 정보도 받지 못한 채 나갔던 만선 자리에서 마주한 상황은, 인하의 입장에서는 당혹스럽기 그지 없었거든요.
아니, 자신이 멸종 위기종이라는 현실을 고려해서 국제적인 만남까지야 어찌어찌 받아들인다고 해도,
25살짜리 핏덩이와 새끼를 만든다는 건, 100년도 넘게 살아온 인하로서는 꿈에도 생각할 수 없는 일이었으니까요.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인하의 입장일 뿐이고, 모한의 생각은 인하와는 완전히 달랐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