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emento mori
http://blog.yes24.com/swordsou1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검혼
읽은 책에 대해 끄적거리는 연습하는 곳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잡설
취중잡설
나의 리뷰
Memento
m o r i
살림지식총서
영화
태그
고궁을 나오면서 자살사건 눈사람자살사건 와장창 류근 상처적체질 notsure 달리봄 수동형인간
2016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새로운 글

2016-09 의 전체보기
[나는 늘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김현철]우생마사 | Memento 2016-09-27 21:31
http://blog.yes24.com/document/89771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나는 늘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김현철 저
팬덤북스 | 2016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실 이런류의 책을 볼 때 무지 불편하다.

왜인지 어릴 적 재미삼아 읽던 혈액형별 성격처럼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 처럼,

모든 내용이 다 나의 이야기 같다.

물론 이런저런 그럴싸한 이야기로 모인 혈액형별 성격과는 다르게

실제 저자의 직, 간접적인 경험과 과학적 근거를 둔 글이지만, 불편한 것은 매한가지.


이 불편함의 근원은 무엇일까? 아마도 또 하나의 강박일지 모른다.

책 제목처럼 "잘해야"한다는 압박이 책읽는 자체에도 작용하는 것이 아닐까.

왁벽할 수 없음에도 완벽해지려는 교만, 내가 모든 것을 통제하려는 노력.

이것들이 역설적이게도 나를 견디기 어려운 지옥속으로 밀어 넣고 있다. 쉬기 위한 독서 속에서도.

이 책을 읽는 순간에도 내 자신을 답지에 끼워보고(책 내용과 비교하여)

오답이라 느끼는(책 내용에 따라 살아가고 있는) 내 자신이 불쌍하고도 무섭게 느껴졌다.


우생마사라는 말이 있다. 소보다 말이 수영을 더 잘하지만(?)

홍수가 일어 났을 때 물에 빠진다면 말보다 소가 살아남는다.

순응과 타협이 죄악시 되는 급변하는 경쟁사회지만, 결국 우생마사일지 모른다.


강한자가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살아남는 자가 강한 것일테니.

오늘도 내가 가진 흠에 힘들지만 느릿느릿 버텨냈고,

불편했지만 어쩌면 나는 아직도 최악은 아닐지 모른다는 생각을하며

천천히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책이었다.


<다만, 이미 샀던 책의 개정증보판이었다는 것은 함정...>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계속해보겠습니다-황정은]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버텨내는 것 | Memento 2016-09-10 15:5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894909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계속해보겠습니다

황정은 저
창비 | 2014년 12월

        구매하기

삶도 죽음도 무서운 우리. 하찮음 속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 개개의 ‘부족’으로 존재하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버텨내는 것, 견뎌내는 것인지 모른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개인적으로 소설에서 1인칭으로 이야기하는 주인공들보다, 두 여자의 어머니인 애자씨가 인상 깊었다.

 

왜 어머니 이름을 ()로 했을까. 사랑스러운 사람이건만, 내면이 죽어버린 (, )씨의 말이 나에게는 더욱이 다가왔다. 나 역시 한때는 사랑스러웠을지 모르나 문득 커버려 껍질만 남아버린 존재일지 모른다는 동질감일까.

 

짧지만 늘 살면서 느끼는 거라면, 1이라는 즐거움 뒤에 2라는 슬픔이 오고, 2라는 슬픔 뒤에 3이라는 즐거움이오고... 그렇게 슬픔4, 즐거움5, 슬픔6, 즐거움7... 커져만 가는 간극이 점점 부담스럽고 견디기 힘들어진다고 느낀다. 오늘도 버티고, 내일도 버티고, 그러다 문득 견디지 못해 내려놓고 싶을 때. 정작 죽음이 두렵다.

 

삶 속에 기쁨과 슬픔의 간극을 감당하기가 무섭고, 그렇다고 끝내기에는 죽음이 두려운. 그렇다고 그 간극이 영화처럼 엄청나거나, 격정적이지도 않다. 늘 그렇듯 평범한, 하찮은 일들임에도 그것이 때로는 숨 막히게 다가온다.

 

책 속의 주인공들이 그려내는 이야기도 마찬가지다. 물론 만남(출생)과 헤어짐(죽음)은 삶은 개개의 부족에게는 큰 사건임에도, 담담하게 그려진다. 이런 담담함 속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

 

이 소설의 매력은 거기에 있다고 본다. 삶의 의미가 어떻다느니, 이래서 살아가야한다느니 식의 어줍지 않은 위로나 희망을 담은 메시지를 툭 던져 주지 않는다. 각자의 간극 속에서 담담히 말할 뿐이다.

 

삶도 죽음도 무서운 우리. 하찮음 속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 개개의 부족으로 존재하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버텨내는 것, 견뎌내는 것인지 모른다.

 

그렇기에 오늘도, 내일도

 

계속해보겠습니다.

 

는 마지막 문구가 인상깊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99 | 전체 43044
2005-12-30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