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언 강이 숨트는 새벽
http://blog.yes24.com/yuelb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2018-06 의 전체보기
ㅡ오늘 도착한 책,선물 ㅡ | 이상한 나라의 소설가들 2018-06-16 19:3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4542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ㅡ 오늘 도착한 선물 ㅡ


#혼자있기좋은방

#우지현

#위즈덤하우스 

#오직나를위해

#그림속에서잠시쉼

#곰돌이_푸

#행복한일은매일있어 

#RHK


잠시 잠깐 블로그를 들여다봤는데 그마저 반갑다고 , 안부와 걱정을 섞어 메세지 까지 카드로

보내주신 벗님 .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 


혼자 있기 좋은 방

우지현 저
위즈덤하우스 | 2018년 06월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원작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8년 03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3)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일상 잡기 | 외딴 방에서 2018-06-13 01:0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44586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오늘은 옆집 언니가 엊그제에 이어서 오후4 시쯤 놀러와 수다를 떨었다 . 이웃과 교류는 좋지만 긴시간은 좀 힘들긴 하다 . 뭐 .. 작은 고모네서도 그렇지만 ... 옆집 식구들에게 저녁 초대를 받아 나도 선물 받았던 식용유 세트를 다행히 박스 채 그대로 있길래 가져갔다 . 삼겹살에 양파절임만 놓고도 우리 가족과 먹는 식사보다 즐겁고 맛있게 먹었다 .

형한테 부탁한 원두 커피 케냐 AA랑 믹스커피 박스가 도착했다 . 케냐라고만 써 있어서 케냐 AA 가 맞는지 확인 해야했다 . 아.. 요즘은 귀찮아서 홀빈이 아닌 분쇄를 받아다 먹는데 형은 내가 전처럼 일일이 갈아 먹는 줄 알고 홀빈을 시켜줬다 . 좀 귀찮긴 하지만 얼마만의 케냐인지 기분이 괜히 부자된 듯 넉넉하다 .

그건 그렇고 작은 고모네 고양이 나리가 낳은 새끼 두마리가 다 죽었단다 . 어제부터 맥이 약해보인다 싶었는데 나리가 젖을 안줘서 계속 분유를 억지로 먹이고 체온유지를 시켜주려고 애썼는데 내가 넘 피곤해 집에 와 있는 동안 저 세상으로 가버렸단다 ... 왕 속상하다 . 어떡게든 살려보려고 했는데 ... 내가 집에 안오고 작은 고모네 좀 더 머물렀음 괜찮았을까 ?

음...그치만 암 것도 안하고 이틀 넘게 애들만 쳐다보고 있는 것도 꽤 힘들어서... 수면부족 한계를 느껴 집에 왔던건데 ... 세상에 나온지 3일도 못되서 죽다니 눈뜬 얼굴을 보지도 못하고 ... 맘아프고 허무하고 ...

고 작은 것들 ... 내가 온' 이랑 락' 이라고 이름 지어줬는데 불러볼 기회도 이제 없다니 ...심란한 일이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한줄평]홍도 | 스치듯이 2018-06-12 23:46
http://blog.yes24.com/document/104456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몇번을 반복해 들었어요 . 시대상의 변화도 그렇고 아, 넘 흥미진진했어요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너무 많은 진실들 | 외딴 방에서 2018-06-12 23:42
http://blog.yes24.com/document/104456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정말 힘이 들면 그 상황에 대한 어떤 것도 말이 되어서 나오지 않는다는 걸 요즘에 또 깨닫고 있다 .

사실 입밖에 내면 하찮은 일일 뿐일 때가 더 많은데 ... 그래서 벙어리 냉가슴 앓는다는 말이 나온게 아닌가 한다 . 한번 소리내서 말을 해버리면 그만일 일들이 이토록 많은 상처를 주고 ... 상처를 받게 한다는 걸 느끼면서 자꾸 말을 잃는 요즘 .

이럴때 외롭구나 . 사람들은 ... 그런 생각 .

나도 윤도 요즘은 둘만 딴 세상에 사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 그래도 내가 있어서 위로가 된다는 딸애의 말에 울먹이는 아이 등을 쓸어주는 게 다이지만 ...

살아온 세대가 모두 다르고 처한 상황이나 인습이 달랐다는 것 그게 이렇게나 거대한 벽으로 느껴지다니...

오늘 이 방은 내 통곡의 벽이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한줄평]그림자 소녀 | 스치듯이 2018-06-09 23:57
http://blog.yes24.com/document/104387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누가 악인인지 상상하다간 뒤통수맞아요. 읽는맛이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1 2 3 4 5
언강이숨트는새벽
언 강이 숨트는 새벽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4기 책

1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46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이상한 나라의 소설가들
윤"과 함께 볼것
스크랩+이벤트
외딴 방에서
따옴표 수첩
[]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어떤 날
스치듯이
낡은 서랍
읽겠습니다
보겠습니다
듣겠습니다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문학과 지성사
문학동네
창작과 비평사
태그
페미사이드 다시만나다 악몽일기 가족인연 길음역 과탄산소다 좋았던7년 문지스펙트럼서포터즈 새싹뽑기_어린짐승쏘기 모동섹
2018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100 | 전체 402390
2014-10-08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