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언 강이 숨트는 새벽
http://blog.yes24.com/yuelb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2016-03-17 의 전체보기
운명이다 ... | 어떤 날 2016-03-17 00:14
http://blog.yes24.com/document/849824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의 침울한, 소중한 이여

황인숙 저
문학과지성사 | 199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문밖에서

황 인 숙 시

방을 구하지 못한 혹은
깃들일 마음을 구하지 못한
가령 사랑들이
서리가 되어 깨어난다

골목 골목에 대로의 한적한 곳에
우두커니 나무 밑에 달빛 아래
서리들이 웅숭거린다

창밖에 , 모든 문밖에 .

p. 19

황인숙 시인의 
《 나의 침울한 , 소중한 이여 》중에서...
ㅡㅡㅡㅡㅡ으ㅡㅡㅡㅡㅡ으ㅡㅡㅡㅡ으ㅡㅡㅡㅡㅡ으ㅡㅡㅡㅡㅡ

봄 밤인데 서걱이는 서리를
그리는 마음에는 목련이 있다.
목련 ㅡ운명같은 이름 아닌가
만지면 따듯할 듯이 보드랍고도
까칠한 것이
'보리 생각이 납니다' ㅡ하던 이가
떠오르며 ..아..언 봄 녘의 보리' 말인지요...
하니 ' 보리는 어린 사슴예요 '
......,

봉오리에서 아직 깨지 못한
솜털들이 그 안의 아늑한 것들을 품고 있을 적에
짧고 단단하며 따스할 듯한 어린 사슴을
떠올린 것도 나였는데
운명같이 투두둑 떨궈지는 밤의 한 자락
그것을 슬며시 열고 기어드는 어린 눈을 한 사슴
그 털을 만지면 피가 덮혀질 듯이
꺼칠하지 않겠냐 ...
목련에서 본 어린 사슴 이야기 끝에...

봄 ㅡ목련을 말하다
어린 사슴까지 기르게 되고 말았다.
보리는 사슴 이름 이라고 알려주던 이가
놓친 것이 분명하니
운명 이지 않나.
실제 없는 한마리 사슴의
주인이 된 나는 서리가 서리서리
하고 주저 앉는 날에
그 감촉들을 허공을 만지며
느낀다 ㅡ
고 따뜻한 녀석의 맥박을 ...

아직 제 집도 없는 녀석 이라서...
품에 기른다.
목련 같은 , 운명의 보리를...

2016 .03 .17 ㅡ사이새벽 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2 3
언강이숨트는새벽
언 강이 숨트는 새벽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4기 책

1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4,35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이상한 나라의 소설가들
윤"과 함께 볼것
스크랩+이벤트
외딴 방에서
따옴표 수첩
[]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어떤 날
스치듯이
낡은 서랍
읽겠습니다
보겠습니다
듣겠습니다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문학과 지성사
문학동네
창작과 비평사
태그
페미사이드 다시만나다 악몽일기 가족인연 길음역 과탄산소다 좋았던7년 문지스펙트럼서포터즈 새싹뽑기_어린짐승쏘기 모동섹
2016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107 | 전체 407550
2014-10-08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