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언 강이 숨트는 새벽
http://blog.yes24.com/yuelb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2016-03 의 전체보기
원근법 | 어떤 날 2016-03-01 23:42
http://blog.yes24.com/document/84676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는 지금 이곳이 아니다

문인수 저
창비 | 2015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까마귀 네댓마리가 몰려 적막을 쪼고 있다.
까마귀 네댓마리가 몰려 거친 산악을 쪼고 있다.
까마귀 네댓마리가 몰려 한적한 고갯길을 쪼고 있다.
까마귀 네댓마리가 몰려 짓뭉개진 뭔 먹이를 쪼고 있다.

내가 모는 차가 저네들 아주 가까이 다가가자 마지못해
후다닥 날아오른다. 후폭풍이 몰린 주위 , 들여다보니
청설모다 . 간발의 차이!
놈은 참 너무 빨리 , 혹은 너무 늦게 도로를 가로지른 것.
그러나 그것이 바로 운명 , 제때 가로지른 것이다.
그 누구 차엔가 치인 다음 , 또 까마귀들에게 파헤쳐진 사
정을 알겠다.

까마귀들 휘적휘적 날아가 우선 , 근처 나목 가지에 주렁
주렁 앉아 흘끔 , 흘끔 ,
먹다 남은 데를 엿본다 .
언젠가 낙과처럼 땅에 떨어져 허공에 묻힐 저
시꺼먼 무덤들 , 남은 시간을 쪼고 있다 .

p. 84 , 85
《 나는 지금 이곳이 아니다. 》중 에서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집 앞 동산이 그러한 것인지 아니면,
이 곳이 파헤쳐진 후인지
모르게 안골은 어느 새 아침은 부지런한 까마귀 곡성으로
시작을 한다 .
아주 엹은 밝기의 시간에나 여린 풀피리 같은 새들이 조금
우짓다가 가고
극성같은 까마귀가 끄악 끄악 대는 안골 ...
내가 아직 가방을 들고 학교 다닐 적의 안골은
까치가 먼저였는데...
그 까치들 까마귀에 울음소리마저 빼앗기고
어디서 이 아침엔 빈 속을 채우는지 모를 일...
내가 살던 집터가 사라진 걸 알았던 날의 충격처럼
이 곳의 까마귀 소리에 흠칫 흠칫 놀라고 있다.
곧은 도로에 밀림을 당한건 나만이 아닌 게라고...
나도 지금 이곳이 아니다 ㅡ먼 기억 속에 있는 중 ㅡ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읽다 | 스치듯이 2016-03-01 23:06
http://blog.yes24.com/document/84676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책이 좋고 책에 미치는 (곱게) 옳은 방법을 말할때..들린다..그의 목소리..고전, 하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깊고 아무도 없고 시간은 고여, 있는 | 외딴 방에서 2016-03-01 22:30
http://blog.yes24.com/document/84675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폐가 입니다..강원도 태백 산 속에 있는..
밤이 이르게 오죠..산 속의 밤은 ~^^
폐가가 으스스한건 모든 살림살이가 그대로 있는데
사람만 휭하니 없을 때...같아요.
제가 찾아간 곳이 탄광촌때문에 그런 풍경이 되었던 곳예요.
금방이라도 아침이되면 안개처럼 사람들이
어디선가 스며나오지 않을까...싶었던.ㅡ기억.
기억이란 녀석이 얼마나 허약한가..
아무도 기억해주지 않는 ㅡ것을 ,
시간은 품고 있다가 힘겹게 손바닥에 쥔 것을
힘겹게 펴듯 손가락을 하나씩 펴 보이곤 하죠.

읽다 ㅡ를 정리하다 메모한 노트 한 구절 때문에
옛 사진을 뒤적거려 올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그의 목소리가 들려... | 읽겠습니다 2016-03-01 18:5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84670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읽다

김영하 저
문학동네 | 201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내가 좋아하는 헤닝 만켈이 bbc방송에서

왜 장르를 쓰게 되는가 묻는 해리엇 길버트에게

범죄소설이나 장르를 구분하는건 옳지않다 ㅡ생각하며

앨런 포 이전부터 (나역시 2000년도 더 전의 성서조차

범죄물로 보는 식)범죄이야기는 있어왔고 가장 오래된 장르다.

라고 하며 <메데이야>를 말할때...(p. 17)
흣 ~역시 작가가 좀 안다니까!^^
뭐..그가 그런 생각을 한게 처음이랄 수 없다는 말도...
물론 그럴 거라고..생각한다.
시원한 자기 생각을 이젠 쓰기보다 토크로 더 전달하는 듯한

작가 김 영하 ㅡ 다들 살인자의 기억법"에 ㅡ실망 인 모양 이지만 ㅡ

이해 못할 것도 없었다 ㅡ

그 책은 읽고 바로 독서록을 써선 안되는 책 중하나 ...

기억이 쇠퇴한다는게 어떤건지 ㅡ혼란이 뭔지를 제대로 이해해야

스스로 체감한 후에야

그럴듯한 독서록이 나올 ㅡ그런 류의 책이었다.
어쨌거나 미뤄둔 독서록을 이제 정리한다.
유쾌한 상쾌한 통쾌한의 글 쓰기 ㅡ김영하 ㅡ읽다.
읽으니 읽고 싶은 책은 늘고 내 세계는 한 없이 좁고...
생각은 광활한 우주를 떠돌고...
그렇다는 ㅡㅎㅎㅎ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세월 ㅡ일생 =인생 ?! | 보겠습니다 2016-03-01 09:39
http://blog.yes24.com/document/84663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어바웃 타임

리차드 커티스
미국 | 2013년 12월

영화     구매하기

어바웃 타임

(and) about time (too)

(이미) 그렇게 했어야 했다 ?!
사전을 뒤져서 이건 뭐라고 풀어보나 하니 ..
예문만 ㅡ덩그러니
talk about?time and tide
비슷한 느낌을 찾아보니 ㅡ
세월을 얘기하다 ㅡ
의역이다 ㅡ순 내멋대로의...
옳지않다 할거란 걸 알지만 ㅡ
인생 ㅡ일생 ㅡ이 세월이란 무게를 뺀 영화 아닌가..
싶어서 고집을 부려본다.
그리고 영문장 찾다 알게된 블로그의 글은
딱 ㅡ이미 그렇게 했어야 했다 ㅡ를 말하고있었다.
오...^^
쫌ㅡ통하는데요~~~!^^
시간을 되돌린다 ㅡ라는 말 자체를 그리 달갑게 생각않는
나는 팀이 일찍 깨달은 삶의 교훈이 맘에 든다.

죽은 아버지와 이따금 그들만의 시간에서 만나곤 하는 그 달콤함..
그것에도 ㅡ불구 ㅡ어차피 완전한 독립은 부모로부터...
(그들을 잘 이별해) 보내고 나야 그때부터 진지한 나의 인생이
오는게 아닌가 ㅡ싶다 .

마지막까지 모두들 좋은 추억을 가질 부모가 되면 좋겠다 ㅡ
그래서 그들의 가족 만의 의식 같은 모임은 있어야 하는거구나..
싶기도 하고...

우리나라로 치면 그게 제사나 차례 ㅡ의 식 일텐데 ㅡ
그마저 ㅡ허례 허식 으로 치면서 줄고 있는건 ㅡ
사정과 달리 옳진 않다.
여러 복잡한 ㅡ고부간의 ㅡ 갈등이 있겠지만 ㅡ가족단위로
돈독해지는 일 ㅡ 음식을 하고 서로 나누는 그 일 ㅡ이
외국의 경우 ...파티라면 .우리는 그게 모양다른 기일 ㅡ추모 행사로
자리해서 모여도 나쁠게 없는데 ㅡ특히 남자들 빠진 반쪽자리 나..
그 지엄한 음식 전 ㅡ으로 며느리 고생만 아니면 ㅡ(며느리는 어머니도
며느리셨다)..암튼 ㅡ
있을 때 ㅡ잘하자 .현재를 ...충실히..ㅎㅎㅎ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31 32 33 34
언강이숨트는새벽
언 강이 숨트는 새벽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4기 책

1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88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이상한 나라의 소설가들
윤"과 함께 볼것
스크랩+이벤트
외딴 방에서
따옴표 수첩
[]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어떤 날
스치듯이
낡은 서랍
읽겠습니다
보겠습니다
듣겠습니다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문학과 지성사
문학동네
창작과 비평사
태그
페미사이드 다시만나다 악몽일기 가족인연 길음역 과탄산소다 좋았던7년 문지스펙트럼서포터즈 새싹뽑기_어린짐승쏘기 모동섹
2016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68 | 전체 402777
2014-10-08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