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4,74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42 | 전체 7230
2018-01-27 개설

2020-09-04 의 전체보기
ebook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04 20:43
http://blog.yes24.com/document/129713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매일 ♥ eBook 참여

1)상품검색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7월 13일

참여일 : 2020년 9월 4일 첫번째참여 


3)도서감상

1페이지~7페이지

주인과 나그네가 한자기로 술이 거하니 취하였습니다. 주인은 미스터 방 나그네는 주인의 고향 사람 백주사입니다. 누가 옆에서 저를 무어라고를 하며 괄시를 한단 말인지 공연히 연방 그 톡 나온 눈망울을 부리부리 왼편으로 삼십도는 넉넉 삐둘어진 코를 벌씸벌씸 해가면서 그래 쌓는 것이었습니다. 맥주컵을 들어 벌컥벌컥 단숨에 다 마십니다. 그리고는 시꺼먼 손등으로 입술을 쓱 손가락으로 김치쪽을 늘름 한 점 그러던 버릇이 미스터 방이요 신사요 방선생으로도 불리어지는 시방조 무심중 절로 나와 손등으로 입술의 맥주 거품을 쓱 씻고 손가락으로 나조기 한점을 집어다 우둑우둑 씹습니다. 어느 놈이 만일 무어라고 시비를 하거나 괄시를 한다면 당장 나조기를 씹듯이 우둑우둑 잡아 씹기라도 할 듯이 괄괄하던 결기라 그러다 별안간 어디로 가고서 이번엔 맥주 추앙이 나오던 것입니다.


4)하고 싶은 말

미스터 방은 1946년 7월 잡지 대조에 발표된 채만식 작가님의 작품입니다. 이 작품은 보잘 것 없는 인물이 해방 직후 혼란기에 기회를 맞고 미군의 통역을 하면서 권세를 누리는 세태를 풍자하고 있습니다. 기회주의자들의 득세나 부조리한 사회상을 비판하고 있는 작품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04 20:05
http://blog.yes24.com/document/1297116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0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6년 09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8월 15일
참여일 : 2020년 9월 4일 열번째참여


3)도서 감상

371페이지~439페이지

격렬한 교전이 이어졌다. 제1급 모험자들과 칠흑의 미노타우로스가 펼치는 전투는 치열의 극에 달했다. 일진일퇴의 공방이 초단위로 몇번이나 반복되어 다른 모험자들은 주위를 에워싸고 아연실색 쳐다보기만 할 뿐 움직이지도 못했다. 그러나 모험자들은 숫자에서 우세했다. 추세가 기울어지려는 바로 그때. 괴물의 한가지 행동이 전황에 결정적인 변화를 가져다 주었다. 수많은 모험자를 재기불능에 몰아넣었던 일격. 단두대와도 같은 괴물의 필살기. 이를 아이즈는 가느다란 검 한자루로 튕겨냈다.

고글 낀 사내는 벨에게 그렇게 단언하고 조소했다. 벨이 결단했던 해답은 그저 허울이고 꿈이며 황당무개한 공상이라고. 괴물을 구했으면서 인간들 앞에서는 배척당하지 않으려 필사적으로 체면을 차렸다. 인간과 융합할 수 없는 괴물들의 말에 마음에 시야가 흔들렸다. 그 감사의 말에 벨은 고개를 숙였다.  


4)하고 싶은 말

이번 10권은 벨의 선택으로 찾아온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모험이 펼쳐져 흥미진진했고 너무 재밌었습니다. 다음 권을 빨리 구매해서 읽어보고 싶어집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