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4,74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98 | 전체 7286
2018-01-27 개설

2020-05 의 전체보기
야밤 독서 습관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20-05-23 23:21
http://blog.yes24.com/document/125286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 검색


예술하는 습관

메이슨 커리 저/이미정 역
걷는나무 | 2020년 01월


2)독서 시간과 읽은 페이지

22:50~23:20

107페이지~116페이지


3)읽은 책에 대한 감상

패니 허스트 작가의 일은 끝이 없다.

19세기 영국인 저널리스트 월터 배젓은 작가들은 치아처럼 앞니와 어금니 부류로 나눠진다고 썼습니다. 허스트는 집필이 자신과 궁합이 맞는다고 생각한 적이 한 번도 없었습니다. 글을 쓰는 충동과 그 고통스러운 과정이 충돌한다고 말했으나 성인이 된 후로 거의 매일 몇 시간씩 글을 썼습니다.

여자들은 대체 어떻게 해냈을까

아녜스 바르다 아이를 키우면서 영화를 만든다는 것

바르다는 다른 남성 지배적인 업계에서처럼 영화계에서 여성들이 직면하는 어려움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바르다는 동네 상인들의 일상을 영화화한 다큐멘터리 다게레오타입을 만들었습니다. 바르다는 빠르게 일하는 것을 좋아해서 아이디어가 떠오르는 즉시 아직 상상의 진통이 가라앚지 않았을 때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스텔라 보엔 그 남자를 돌보지 말아야 했다.

포드는 아내의 배려도 모른 채 아내가 왜 자신처럼 꾸준히 작업을 하지 않는지 의아해했습니다. 보엔은 1940년에 회고록을 집필할 무렵 화가로서 경력을 쌓아나갈 수 있어서 만족했지만 자신이 다른 이들의 욕구를 보살피느라 너무 많은 에너지를 쓰지 않았다면 더욱 많은 것을 성취했을 거라는 생각을 지워버릴 수 없었습니다.


4)하고 싶은 말

자신만의 색깔을 지닌 예술가들은 그들만의 고충을 겪고 더 성숙해집니다. 그러고는 더 성공한 여성으로 발전해 나갑니다. 보엔의 말처럼 만약 당신이 여성이고 당신 자신만의 삶을 살고 싶다면 모든 힘든 순간을 겪고도 살아남아 더욱 멀리 나아가야 한다고 했습니다.


5)'예스 블로그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하며 작성한 포스트 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새벽 아침 독서 습관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20-05-23 08:41
http://blog.yes24.com/document/125265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예술하는 습관

메이슨 커리 저/이미정 역
걷는나무 | 2020년 01월


2)독서 시간과 읽은 페이지

8:10~8:40

98페이지~106페이지


3)읽은 책에 대한 감상

브리짓 라일리 지루함은 중요한 신호이다.

영국의 화가 라일리는 새가 노래해야 한다고 느끼는 것처럼 예술가는 살아 있는 것 자체에 대해 뭔가를 해야 한다고 느낀다라고 말했습니다. 라일리의 비현실적인 흑백의 옵아트 작품들은 감상자의 지각 능력을 갖고 놀다가 때로는 해치기도 했습니다. 라일리는 사전에 많은 생각과 작업을 하고 자신의 비평 능력을 발휘래서 그러한 작품들을 창작해냈습니다.

엘리자베스 비숍 아주 천천히 쓰는 시인

미국 시인 비숍은 며칠 동안은 글만 쓰다가 몇 달 동안은 글을 아예 쓰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비숍은 종종 작품을 많이 내지 않아서 죄의식을 느꼈습니다. 평생 동안 창작한 시가 100여 편에 불과했기 때문에 더 많은 작품을 썼다면 좋았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조지 일리엇 시골에 숨어든 작가의 은둔적 삶

엘리엇에게도 글쓰기는 조금도 쉽지 않았는데 매번 새로운 소설을 쓸 때마다 창작욕에 빠져 자기 자신을 내던졌고 전작의 평균적인 기준에 부합하는 작품을 내놓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엘리엇이 거의 지속적인 고통 속에서도 소설 작품들을 완성했다는 것은 엘리엇의 끈기와 루이스의 한결같은 영향력을 보여주는 증거였습니다.


4)하고 싶은 말

자신의 의지나 능력과는 별개로 글쓰기는 큰 어려움을 가지고 상당한 끈기를 필요로 합니다. 그들이 보여준 능력과 그 뒷이야기가 재미있었습니다.


5)'예스 블로그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하며 작성한 포스트 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야밤 독서 습관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20-05-22 23:01
http://blog.yes24.com/document/1252536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예술하는 습관

메이슨 커리 저/이미정 역
걷는나무 | 2020년 01월


2)독서 시간과 읽은 페이지

22:30~23:00

89페이지~98페이지


3)읽은 책에 대한 감상

도로시 파커 어느 게으른 작가의 마감 날

시인 파커는 작가가 되고 싶은 열망을 품은 젊은 친구들이 있다면 그들에게 베풀어줄  수 있는 두 번째로 큰 호의는 글쓰기의 요소를 보여누는 것이고 첫 번째로 가장 큰 호의는 행복에 젖어 있는 지금 그들을 죽이는 것이라 말했습니다. 파커는 글을 쓰기 싫어 했고 마감에 맞춰 기사를 보내지도 못했습니다. 자신의 집필 습관을 싫어했지만 고칠 수가 없었습니다. 파커는 글쓰기가 아닌 건 다 재미있다고 말하기 까지 했습니다.

캐서린 맨스필드 하루 정도 쉬는데 그렇게까지 나쁜 일일까

단편 소설의 대가 맨스필드는 미루는 버릇과 자기 회의, 자기 징벌의 대가이기도 했습니다. 맨스필드는 매일 글을 쓰려고 노력했지만 그러지 못할 때가 잦아서 자책하기 일쑤였습니다. 글을 쓰지 않는 나날들이 훨씬 더 생산적이었던 날들만큼이나 중요했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캐서린 앤 포터 쓰기 위해 은둔하는 삶

포터는 항사 최상의 작품을 내려면 오랜 기간이 필요하다고 변명했습니다. 포터는 고독한 집필 생활을 즐겼지만 영원히 그렇게 살 생각은 조금도 없었습니다. 포터는 장기간 고립된 생활을 하는 작가들을 멸시했습니다.


4)하고 싶은 말

아이러니 하게도 글쓰는데에 좋은 평가를 받음에도 글쓰기를 싫어하거나 미루는 버릇을 가진 작가들이 있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그만큼 자신이 있거나 자신만의 특별한 방식이 존재함을 알았고 평범함을론 이해할 수 없음에 놀랐습니다.


5)'예스 블로그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하며 작성한 포스트 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새벽 아침 독서 습관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20-05-22 07:56
http://blog.yes24.com/document/125228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 검색


예술하는 습관

메이슨 커리 저/이미정 역
걷는나무 | 2020년 01월


2)독서 시간과 읽은 페이지

7:25~7:55

81페이지~89페이지


3)읽은 책에 대한 감상

아름답고 지독한 글쓰기의 감옥

수전 손택 스스로를 거세게 몰아붙이는 일

손택은 끝이 없어 보이는 에너지 덕분에 성공했습니다. 끝없는 호기심 덕분에 빽빽한 참고문헌과 확고한 권위를 자신의 글에 얼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그 때문에 자리에 앉아서 글을 쓰기가 어려웠습니다. 매일 글을 쓰는 일이 가장 좋다고 생각했음에도 그렇게 할 수가 없었습니다. 거의 견딜 수 없는 수준까지 압박감이 높아져야 마침내 글을 쓰기 시작 할 수 있었습니다. 글쓰기가 지독하게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오랜 시간 동안 자기 자신을 몰아붗여야 최상의 아이디어를 얻어낼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마거릿 미첼 소설 쓰기가 제일 어려운 소설가

소설가로 전향하기 전에는 성공한 저널리스트였지만 소설은 유난히 쓰기 어려웠습니다. 글을 편하게 쓰지 않았고 자시이 쓴 글에 만족한적도 없었습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수백만 부 팔려나가고 영화로 만들어지면서 엄청난 성공을 거두어 퓰리처상가지 수상했지만 무엇을 준다고 해도 일을 다시 시작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4)하고 싶은 말

글쓰기에 소실이 있고 대중의 인정을 받는 것과 자신이 좋아하고 의욕을 가지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다고 느꼈습니다. 그래도 재능 측면에서는 그들의 성공이 보여주듯이 모두가 감탄하는 작품을 만들어내었지만 정작 본인은 만족하거나 다시 하지는 못한다고 생각하는 것에 이유에 대해 생각해보게 됩니다.


5)'예스 블로그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하며 작성한 포스트 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야밤 독서 습관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20-05-21 22:48
http://blog.yes24.com/document/125215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예술하는 습관

메이슨 커리 저/이미정 역
걷는나무 | 2020년 01월

 

2)독서 시간과 읽은 페이지

22:20~22:45

75페이지~80페이지


3)읽은 책에 대한 감상

엘리자베스 배릿 브라우닝 일부러 고독을 만들어낸 시인

로버트 브라우닝이 앨리자베스 배릿의 시에 반해서 편지를 보냈고 이렇게 시작된 로버트의 편지는 엘리자베스에 대한 사랑을 고백하면서 끝났습니다. 이 두사람은 직접 만난 적도 없었지만 그 후에 몇달 동안 많은 편지를 주고 받았고 이듬해에 결혼했습니다. 두 사람은 그날그날의 결과물을 서로에게 보여주지도 않았고 그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지도 않았습니다. 아무리 친한 사이라도 친밀함이 작품에 영향을 미쳐서흔 안된다고 엘리자베스는 확고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예술가가 좋은 작품을 창작하려면 고독을 찾아내거나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줄리아 울프 아침 작업하기 가장 좋은 시간

뉴욕에 기반을 두고 활동하는 작곡가 울프는 작업하기 가장 좋은 시기는 아침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마음이 맑아지고 머리를 쓰기에 아침이 좋은 시간이라고 말했습니다. 울프는 뉴욕 대학교 스타인하트 예술대의 작곡 교수라서 오휴에는 학생을 가르치고 늦은 오후에 산책을 나가는데 이러한 산책은 작품에 좋은 영향을 미쳤습니다. 


4)하고 싶은 말

글을 쓰는 습관이 모두 다르듯 자신에게 맞는 시간대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른 아침에 글을 쓴다거나 늦은 오후의 산책을 한다거나 예술가에게 자신만의 창작을 위한 시간이 존재함을 알았습니다. 자신이 편하고 창의적인 시간이 예술가에게 중요하듯이 우리에게도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거나 하루를 잘 마무리하는 시간이 필요하고 그 시간대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5)'예스 블로그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하며 작성한 포스트 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