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68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72 | 전체 32143
2007-01-19 개설

2019-05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불온한 - 우해주 | 기본 카테고리 2019-05-25 23:55
http://blog.yes24.com/document/113361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불온한

우해주 저
텐북 | 2019년 03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정인주가 말도 안되는 망나니와 말도 안 되는 맞선을 보는 자리에서, 8년만에 등장한 남주인공 기수현이 청혼을 하는 장면으로 이야기는 시작돼요.
그리고, 그런 상황에까지 이르게 된 그들의 사정이 이어지죠.

인주는 비서실장의 딸, 수현은 회장님의 아들.
게다가 인주는 어렸을 때부터 수현의 놀이 상대로 선택된 아이.
그야말로 2대에 걸쳐 이어진 갑을관계인 셈인데요,
그 관계는 8년 전, 인주 아버지의 쿠데타에 의해 뒤집혀요.
인주의 아버지가 수현의 아버지를 죽이고, 회사를 빼앗고, 수현을 미국으로 쫓아 보냈거든요.
그 이후, 인주는 수현의 안위를 보장받기 위해 아버지의 학대를 견뎌야 했고,
수현은 인주에게로 다시 돌아갈 수 있는 힘을 손에 넣기 위해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죠.
그런 두 사람이 마침내 다시 만난 거구요.


작중에서 인주도 그랬던 것처럼, 사실 처음엔 저도 수현이 복수를 하기 위해 돌아온 줄 알았어요.
그런데 수현에게 중요한 건 오로지 인주 뿐이고, 다른 것들은 아무런 의미가 없더라구요.
인주와 수현 모두 차라리 없느니만 못한 아버지를 두고 있었던 터라, 어려서부터 함께 했던 서로에게 강한 집착과 애정을 갖고 있었거든요.
그런 면을 놓고 보자면, 뻔한 길에서 살짝 벗어나 있다는 점은 마음에 들었어요.
오랜 시간 이어져 온 유일한 상대라는 점도 좋아하는 요소구요.

하지만 인주와 수현의 관계성을 부각시키기 위한 상황 설정들이, 제 취향에 비해서는 좀 과했던 것 같아요.
지나치게 폭력적이거나 지나치게 선정정인 상황들이 계속되다 보니, 나중엔 살짝 피로하기도 하고, 부담스럽게 느껴질 정도였거든요.
인주와 수현의 관계에 오롯이 집중하기도 힘들었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일본소설] 악스 AX - 킬러 시리즈 - 이사카 고타로 저/김해용 역 | 기본 카테고리 2019-05-22 23:50
http://blog.yes24.com/document/113303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악스 AX - 킬러 시리즈

이사카 고타로 저/김해용 역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8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내를 무서워하고 아들을 아끼는 가장이자 평범한 회사원이라는 일면과 함께,
업계에서 알아주는 베테랑 킬러라는,
양립할 수 없을 것 같은 면들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예요.
처음에 가족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때만 해도 설마 했었는데, 정말로 킬러가 맞더라구요.
살인을 즐기는 것 까진 아니지만, 그렇다고 크게 망설이지도 않는, 진짜 프로 킬러요.

마지막 장을 제외하고는 킬러인 남자의 시점에서 진행되는 이야가안데, 발상의 독특함을 제외하면, 크게 인상적인 내용은 아니었어요.
물론, 킬러가 주인공이니만큼 강력 사건이라고 할만한 상황들이 이어지지만,
그런 상황들을 별걸 아닌 일상인 것처럼 조곤조곤 풀어나가는 분위기였거든요.
다만, 이어지는 가벼운 분위기에 젖어 있었기 때문인지,
마지막 장에서 갑작스레 맞닥뜨린 상황은 상당히 충격적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국내소설] 검은 개 - 추정경 | 기본 카테고리 2019-05-22 23:34
http://blog.yes24.com/document/113303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페이백][대여] 검은 개

추정경 저
다산책방 | 2019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표면적으로는, 촉망받는 테니스 선수였던 18세 소년의 추락에 대한 이야기예요.
세계적으로 발돋움하는 선수가 될 수도 있다는 국민들의 기대를 받으며 날개를 달기 직전이었던 소년이, 약물 중독과 무면허 운전과 사고라는, 최악의 상황에 휘말리죠.
그런 상황의 배경에는 여러 사람들의 검은 속내와 욕심이 뒤얽혀 있었구요.

소년은 끈질기게 자신의 무고를 주장하지만, 증거들은 전부 소년에게 불리하고, 국민들의 시선은 싸늘해요.
그래도 다행히 소년의 주장에 귀기울여 주는 사람도 있었고, 소년은 결국 자신의 누명을 벗게 돼요.
하지만, 이어지는 소용돌이 속에서 소년은 이미 망가져 있었고, 소년은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지 못해요.


투견을 등장시킨 도입부에서부터,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가 예견되었던 작품인데요,
이어지는 상황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산뜻하지 못하네요.
그저 감당하지 못할 사고에 휘말린 소년의 이야기일 거라고만 생각했었는데,
체육계에 도사리고 있는 알력과 이전투구들이 크게 한 자리를 차지한 채 이야기가 진행되더라구요.
좀 더 나은 미래를 꿈꾸며 땀을 흘리는 어린 선수들도 그저 순수하지만은 않았구요.
그래서인지, 소년이 결국 누명을 벗는 걸 보면서도 통쾌함을 느끼기 힘들었어요.
그저 누명만 벗었을 뿐 소년은 이미 망가져 버린 상황이구요.
그나마 소년의 앞날에 대한 여지를 남긴 결말이 아니었다면, 오랫동안 답답했을 것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국내소설] 가짜와 진짜 - 김승옥 | 기본 카테고리 2019-05-22 22:43
http://blog.yes24.com/document/113302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가짜와 진짜

김승옥 저
보랏빛소 | 2018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상당히 이름이 알려진 작가님의 단편 모음집으로,
표제작을 포함해서, 22편의 작품들이 실려 있어요.

사실 저는 단편 소설을 그리 즐기는 편은 아니라서, 이 작품집이 아주 마음에 들었다거나 하지는 않았어요.
페이백 이벤트가 아니었다면 구매해볼 생각도 안 했을 테구요.
하지만 이 작품집을 읽고 나니, 작가님의 유명세가 괜한 건 아니었구나 하는 감탄은 들었어요.
실려있는 작품들 대부분이 지금으로부터 2~30년은 전에 쓰여진 책들인데, 지금 읽어도 별다른 위화감이 없더라구요.
사용되는 단어나 제시되는 상황들에서 시대가 느껴지기는 했지만, 글 자체에서는 조금도 낡은 느낌이 들지 않아서 신기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I Am Pusheen the Cat 나는 고양이 푸쉰 - 클레어 벨튼 저/김정용 역 | 기본 카테고리 2019-05-22 22:07
http://blog.yes24.com/document/113301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페이백][대여] I Am Pusheen the Cat 나는 고양이 푸쉰

클레어 벨튼 저/김정용 역
아트앤아트피플 | 2018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푸쉰이라는 이름의,
고양이 같지 않은 듯 하면서도 고양이스러운 그림으로 표현된,
검은색 얼룩무늬를 가진 뚱뚱한 회색 고양이가 등장하는 책이에요.
푸쉰 외의 다른 동물들이 가끔씩 등장하기도 하구요.
몇몇의 컷들과 그에 곁들인 짧은 글들로 이런저런 상황을 보여주는 만화책인데,
우리나라나 일본식의 만화책에 익숙해져 있는 제게는, 만화책이라기보다는 일러스트북에 가깝다는 인상을 주는 책이었어요.

사실, 비슷한 그림과 단조로운 상황들이 계속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살짝 지루하게 느껴지기도 해요.
그래도 귀여운 그림으로 보여주는 고양이의 생태들이 나름 매력적이기는 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