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beflower79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beflower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beflower79
beflower79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36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462
2007-10-12 개설

전체보기
[한줄평]성가신 사랑 | 기본 카테고리 2021-02-15 18:47
http://blog.yes24.com/document/138496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사랑에 대한 화두는 언제나 관심과 기대를 모아요~ 나쁜사랑 3부작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잃어버린 사랑 | 기본 카테고리 2021-02-15 18:45
http://blog.yes24.com/document/1384968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사랑에 대한 화두는 언제나 관심과 기대를 모아요~ 나쁜사랑 3부작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버려진 사랑 | 기본 카테고리 2021-02-15 18:43
http://blog.yes24.com/document/138496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사랑에 대한 화두는 언제나 관심과 기대를 모아요~ 나쁜사랑 3부작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끊임없이 '좋은 사람'이기를 포기하지 않은 소년 '엘리'의 이야기 | 기본 카테고리 2021-02-11 08:29
http://blog.yes24.com/document/138160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주를 삼킨 소년

트렌트 돌턴 저/이영아 역
다산책방 | 202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끊임없이 '좋은 사람'이기를 포기하지 않은

소년 '엘리'의 이야기

성장소설이란 타이틀을 내세운 소설을 접할 때면 의레 따뜻한 감동을 기대한다.

<우주를 삼킨 소년> 강렬하고도 따뜻한 감동을 전해주었다.

표제 띠지에 적힌 <나의 라임오렌지나무>의 '제제'라는 문구에서 주인공 '엘리'의 고난과 상실을 어느정도 예감하며 책장을 넘겨갔다.

작가 트렌트 돌턴의 자전적 소설이라고 하는데, 주인공 '엘리'의 내면 심리는 물론 주요인물들의 이야기가 수려한 문장으로 묘사된다.

페이지를 거듭할수록 방대하고도 촘촘한 이야기가 시차를 오가며 스펙터클하게 전개돼 살짝 과부하가 걸리기도 했다.


 

안타까웠던 것은 '엘리'의 역경과 상실이 '라임오렌지나무' 의 '제제'에 비하면 참혹할 만큼 끔찍하다는 것이다.

'엘리'의 주변에서는 끊임없이 불안정하거나 범죄와 연루된 삶이 펼쳐진다.

세상과 괴리된 채 무책임하게 살아가는 아빠, 불법적인 마약거래에 연루되어 아이들을 더이상 양육하지 못하는 엄마!

보호받아야 할 어린 나이에 오히려 부모를 지키기 위해 세상과 싸워야 했던 엘리와 엘리의 형 오거스트!

그 소년들의 삶이 너무도 위태롭고 애처로워 가슴이 아팠다.

특히 상상만 해도 끔찍한 신체적 위해가 엘리에게 가해지는 순간엔 피가 거꾸로 솟는 것 같았다.

엘리는 절망이란 단어로밖에 설명할 수 없는 삶 속에서 분노하고 눈물짓다가도 끝내 '희망'을 선택한다.

엘리에게는 다행이도 희망을 포기하지 않게 삶을 지탱해주는 소중한 존재가 있었다.

세상 사람들에게는 이단아로 보이는 형 오거스트와 살인죄로 복역한 후 엘리와 오거스트를 돌본 슬림 할아버지가 그들이다.

마지막 결말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한 채 완독한 후 벅차오르는 감동을 추스르며 소설이 주는 의미를 생각해보았다.

어느 날 엘리가 슬림할아버지에게 할아버지는 좋은 사람이냐고 묻는다.

그에 대한 슬림할아버지의 대답이 이 소설이 내게 준 가장 큰 의미이다.

난 좋은 사람이야. 하지만 나쁜 사람이기도 하지.

우리 안에는 좋은 면도 나쁜 면도 다 조금씩 있거든.

항상 좋은 사람이 되는 건 어려워.

그런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안 그렇지.

(p.223)

좋은 사람, 나쁜 사람에 대해 물었지, 엘리.

나도 그 생각을 해봤다. 아주 많이.

그저 선택의 문제라고, 그때 말해줬어야 하는데.

네 과거도, 엄마도, 아빠도, 네 출신도 상관없어.

그저 선택일 뿐이야.

좋은 사람, 나쁜 사람이 되는 건 말이다. 그게 다야.

(p. 351)

삶을 뒤흔드는 역경 속에서도 좋은 사람이 되려는 생각과 선택을 포기하지 않을 때 좋은 사람이 이끄는 삶을 살아갈 수 있다.

소년 '엘리'와 '오거스트'가 삶으로 그것을 증명해냈다.

삶이 버겁게 느껴지거나 누군가를 원망하고 싶어지는 순간,

'엘리'의 '선택'을 떠올리고 싶다.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한줄평]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러시아 원전 번역본) | 기본 카테고리 2021-02-05 15:06
http://blog.yes24.com/document/1377468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러시아 대문호 톨스토이가 생각하는 삶의 의미를 배워보고 싶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