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5,87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05 | 전체 33261
2007-01-19 개설

2017-10-22 의 전체보기
[할리퀸만화] 온리 원 - 페니 조던/쿠레바야시 츠키코 | 기본 카테고리 2017-10-22 15:40
http://blog.yes24.com/document/993802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고화질세트] [할리퀸] 온리 원 (총3화/완결)

페니 조던, 쿠레바야시 츠키코 저
미스터블루 | 2017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브룩 보클레어는 상류 계급 출신이지만, 집안의 부는 이미 스러져버린 상황이에요.
최근 타계한 백부로부터 물려받은 저택조차 팔아버려야 할 정도였죠.
그에 비해, 남주인공인 앨런 헨더슨 하트의 상황은 브룩과는 반대예요.
가진 것 없던 노동자 계급 출신의 벼락부자거든요.
브룩의 저택을 구매한 사람이기도 하구요.

앨런이 저택을 구매한 후에 주최한 파티에서 첫대면한 두 사람은, 서로 다른 가치관으로 인해 부딪히게 돼요.
이후로도 두 사람은 이웃으로서나 업무상으로 자주 함께 하게 되는데, 두 사람간의 충돌도 거듭되죠.
그러면서도 서로에게 끌림을 느끼구요.

결국엔 브룩에게 청혼하는 앨런,
그리고 앨런의 감정을 확신하지 못하면서도 청혼을 받아들이는 브룩.
불안한 마음이 다시 한번 브룩을 흔들리게 하지만, 그래도 앨런이 자신의 마음을 밝히면서 해피엔딩이에요.


여러모로 쇠락해버리고 명예만 남은 상류 계급 출신의 여자와,
거대한 부를 거머쥐면서 급부상했지만 하류층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있는 남자.
그야말로 고전 할리퀸의 정석같은 이야기예요.
집안의 마지막 재산인 저택과 함께 남은 여자는, 결과적으로 볼 때, 저택과 함께 남자에게 넘어가서 남자의 신분을 상승시켜주는 역할을 하게 되는 거죠.

지금에 와서는 시대에 뒤쳐진 내용이지만, 저는 원래는 이런 구성의 이야기를 꽤 좋아해요.
하지만, 이 작품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았어요.
무엇보다, 브룩과 앨런의 생각이나 행동 모두가 억지스러워요.
브룩의 행동을 보면, 경솔하고, 경솔하고, 또 경솔하죠.
앨런은 지나칠 정도로 비뚤어져 있구요.
게다가, 주인공들의 억지스러움에 기대어 이야기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내용 전개가 부자연스럽기도 해요.

식상함에 더해 억지스러움과 부자연스러움까지, 이래저래 실망을 남긴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할리퀸만화] 프린스의 달콤한 함정 - 세 개의 티아러 I - 루시 먼로/우치다 카즈나 | 기본 카테고리 2017-10-22 15:39
http://blog.yes24.com/document/99380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고화질세트] [할리퀸] 프린스의 달콤한 함정 - 세 개의 티아러 Ⅰ (총3화/완결)

루시 먼로, 우치다 카즈나 저
미스터블루 | 2017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평판 좋은 보모인 여주인공 매기 톰슨은, 어느 외국 왕족의 아이들을 돌봐 달라는 의뢰를 받고서는, 자신에게 좋은 기회가 될 거라 생각하고 받아들여요.
그런데 알고 보니, 그 아이들은 매기가 오랫동안 잊지 못했던 남자인 톰의 아이들이었어요.

남주인공인 토마소 스콜솔리니는 지중해에 위치한 어느 섬나라의 왕자로, 미국에서 유학하던 시절에, 아르바이트로 입주 가정부 일을 하던 매기에게 호감을 품었었어요.
하지만 매기에게 접근했다가 거절당하자마자 다른 여자를 끌어들여서는 결혼을 해 버렸죠.
그 아내는 두 아이들을 남긴 채 사고로 죽었구요.

그러니까 톰은, 매기를 다시 자신의 삶으로 끌어들이고자,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서 아이들의 보모 일을 맡긴 셈이에요.
매기는 톰의 뒷공작을 모른채 아이들과의 생활을 시작했구요.
그리고 매기는, 갑자기 자신의 앞에 등장해서는 유혹을 해 오는 톰에게 끌리는 마음과, 과거의 상처로 인해 톰을 거부하는 마음 사이에서 갈등해요.
아이들의 엄마가 되어달라는 톰의 청혼도 순수하게 받아들일 수가 없구요.


남주의 뻔뻔함을 성토하는 리뷰들을 몇개 읽어 본 상태였던 터라, 어느 정도는 각오를 하고 시작을 했었어요.
그런데, 톰이 보여주는 행태는 예상보다 더하네요.
왕자님으로 태어나고 자라났기 때문일까요.
굉장히 자기중심적이고, 그런 자신의 태도가 잘못이라는 생각도 못하는 것 같아요.

게다가, 남주가 별로이면 여주라도 마음에 들어야 하는데, 매기 역시 여기저기서 삐끗삐끗하네요.
하필이면 초반부터 어이가 없는 장면이 등장해요.
보모라는 직책까지 더해서 생각해 볼 때,
아이들이 악몽을 핑계로 자신의 침대로 찾아온 상황이라면, 보통은, 아이들의 잠버릇이 조금 험하다고 해도 함께 잠들지 않나요.
혹 다른 잠자리를 찾는다 해도, 차라리 아이들의 침대에 가서 잠을 청한다면 몰라도, 알지도 못하는 방에 들어가서 잠들지는 않을 것 같구요.
그런데 매기는 그런 행동을 하네요.
그리고 우연인지 필연인지, 하필이면 그 방은 톰의 방이었고, 또 하필이면 톰은 한밤중에 돌아와서는 자신의 침대에서 잠든 매기를 발견하게 돼요.
매기는 잠결에 톰과 관계를 가지게 되구요.

그 부분 이후부터 저는, 계속 삐딱한 시선으로 이야기를 받아들이게 되었어요.
그 탓에, 자기 편한대로만 생각하고 행동하는 톰과, 그런 톰에게 어처구니 없이 휘둘리는 매기의 모습이 답답하게만 느껴졌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