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8,90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4 | 전체 33515
2007-01-19 개설

2018-07-26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치명적인 제안 - 박하나 | 기본 카테고리 2018-07-26 23:50
http://blog.yes24.com/document/105591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치명적인 제안 (개정판)

박하나 저
도서출판 쉼표 | 2018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이영아는 제법 재능있는 피아노 전공 대학생으로, 조실부모하고 여동생과 단둘이 살아가고 있어요.
열심히 아르바이트를 하고 장학금도 받고 있지만, 단칸방 월세조차 버거울 정도로 생활은 힘들어요.
게다가 여동생이 장학금을 놓치면서 상황은 더 힘들어지죠.
여동생이 휴학하는 걸 원치 않았던 영아는, 동생의 학비를 마련하려 고급 클럽에서 아르바이트를 해요.

남주인공인 차범준은 대외적으로는 적자로 알려진 재벌가의 두번째 아들이에요.
하지만 사실은 혼외자이고, 그리 순탄치 못한 성장 과정을 지나왔죠.
호적상 어머니와 형은 범준을 눈엣가시로 여기고 있구요.
능력 면에서 인정을 받고 있는 것과 별개로, 사생활 면에서는 그리 바람직하지 못해요.

클럽에서 손님과 아르바이트 직원의 입장으로 서로를 대면했을 때, 범준은 영아에게 금전을 대가로 한 성적인 관계를 제안해요.
영아는 단숨에 그 제안을 거절하지만, 상황이 더 어려워진 상태에서 다시 범준을 마주치게 되자, 범준이 했던 제안을 받아들이겠노라 말하죠.

그런데 의외로, 영아와 범준은 서로에게 마음이 가게 되고, 마음이 깊어질수록, 두 사람 모두 어긋난 시작에 자괴감을 느껴요.
그래서 두 사람이 결국 서로에 대한 사랑을 받아들이게 되기까지 이런저런 우여곡절이 발생하죠.


영아와 범준의 관계가 그리 바람직하지는 못해도, 풀어나가는 방식에 따라서는 재미있을 수도 있는 이야기였다고 생각해요.
사실 기본적인 설정을 놓고 보면, 로맨스 소설에서 그리 드문 이야기는 아니고, 비슷한 설정으로 시작하는 작품들 중에서 재미있게 읽은 것들도 몇 개 있었거든요.

하지만 이 작품은, 영아의 여동생이 등장하는 도입부부터 시작해서, 온통 마음에 안드는 내용들로 가득하네요.
등장 인물들의 행동이나 세세한 설정 등에서, 공감하기 어려운 억지스러운 부분들도 많구요.

일단, 아무리 가진 것 없는 대학생들이라고 해도, 전액 장학금을 받고 있고 아르바이트도 열심히 하고 있는데 월세조차 제대로 못낼 정도로 생활이 힘들다는 게 이해하기 힘들구요.
여동생이 많이 어린 것도 아니고, 영아는 4학년 진학 예정이고 여동생은 3학년 진학 예정인데, 영아 혼자서 두 사람의 생활비를 충당하면서 여동생의 용돈까지 주고 있다는 것도 이해하기 힘들구요.
여동생이 아파서 급전이 필요하다거나 한 것도 아니고, 그저 여동생이 휴학하는 게 싫어서, 여동생의 학비를 마련하기 위해 의심스런 클럽에서 아르바이트할 생각을 했다는 것도 이해하기 힘들구요.
영아가 빚으로 인생을 시작하는 게 싫다는 이유로 학자금 대출조차 안 받으려 했다는 언급이 있는 걸 생각하면, 그런 방식으로 돈을 벌겠다는 발상이 더더욱 어이가 없죠.

아끼는 동생이라면서 그런 일자리를 소개시켜 준 영아의 지인도 이해하기 힘들었어요.
저는 당연히 그냥 피아노만 치면 되는 일자리인 줄 알았는데, 상황이 예상과는 다르더라구요.
손님들 대부분이, 당연하다는 듯이, 영아를 성매매가 가능한 대상이라 받아들이고 있었으니까요.

게다가 영아도, 아무리 세상 물정을 모른다 해도 그렇지, 그런 업소에서 손님이 같이 나가자 한다고 쭐래쭐래 따라 나가는 건 뭔가요.
아무리 주인공들을 엮어주기 위해서라 해도, 제가 보기엔 어이도 없고 이해하기도 힘든 상황이었어요.

그 밖에도 공감도 이해도 힘든 부분들이 잔뜩 있어요.
하나하나 꼽자면 끄이 없을 정도로요.

영아와 범준의 관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후로도, 땡깡 부리는 어린애처럼 행동하는 범준에게도, 줏대없이 흔들리는 영아에게도, 전혀 정이 가지 않았어요.
매력을 찾기 힘든 주인공들이며, 이해하기 힘든 상황들이며, 마음에 드는 점을 찾기 힘든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