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12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88 | 전체 35501
2007-01-19 개설

2019-01-10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눈물이 어룽어룽 - 정유석 | 기본 카테고리 2019-01-10 23:56
http://blog.yes24.com/document/109837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눈물이 어룽어룽

정유석 저
스칼렛 | 2018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남주인공인 김 극은 계축옥사로 인해 집안이 멸문되다시피 하는 와중에, 어머니와 함께 외가에 의탁해 간신히 살아남은 인물이에요.
인목왕후의 남동생인 아버지는 아직 어린아이였던 극과 아내만이라도 살리기 위해, 옥 중에서 자결을 했죠.
지아비의 주검을 목도한 극의 어머니는, 그 길로 정신을 놓아 버렸구요.
반정 덕분에 집안이 복권되긴 하지만, 그렇다고 마냥 편하기만 한 상황은 아니에요.
언제 어떻게, 권력에 대한 야망이 만들어내는 수라장에 휘말릴 지 모른다는 불안을 안고 있으니까요.
또한, 그 마음 속에서는, 집안의 원수들에 대한 풀지 못한 울분이 소용돌이치고 있구요.
그 원한을 풀어낼만한 상대가 없는 현실 때문에 더 힘들어하던 극은, 부족하나마, 복수를 해도 되지 않을까 싶은 상대를 발견해요.

여주인공인 이효완은 여자라는 점 때문에 제한을 받고는 있지만, 학문에 관심이 믾고 강단 있는 인물이에요.
일반적인 반가의 규수들과는 조금은 다른 기질의 소유자이기도 하구요.
그런데, 어느날부터인가 집에 자주 방문해 오는 오라비의 친우가, 효완의 마음 속에 자리를 잡기 시작해요.
처음에는 학문을 논할 수 있는 지우로서, 나중에는 연모의 대상으로서 말이지요.
하지만, 오라비의 친우인 극과 서로 같은 마음을 나누었다 믿었던 효완은, 청천벽력 같은 진실과 마주하게 돼요.


광해군의 등극-인조 반정-병자호란까지 이어지는 일촉즉발의 정세 속에 허구의 인물들을 슬쩍 끼워넣은 실존 역사물로, 원수 집안의 남녀를 주인공으로 해서 펼쳐지는 이야기인데요,
설정은 상당히 흥미로웠지만, 내용 전개 면에서는 아쉬움이 느껴지는 작품이었어요.

일단, 주인공에게 오롯이 집중하기가 힘들었어요.
주변 상황이 끝없이 요동치고 있기 때문에, 효완과 극이 함께 하는 시간 자체가 부족하거든요.
게다가, 전반부는 극의 부모님들 이야기에 할당되어 있고, 후반부에서는 극이 청나라로 끌려가 버리네요.
결국 해피엔딩으로 마무리 되긴 하지만, 효완과 극의 시간들은 대부분 고뇌와 고난으로 채워져 있다시피 하구요.

그리고, 원한의 직접적인 대상들이 모두 죽어버린 상황이라고는 해도, 효완을 향한 극의 복수는 상대를 잘못 찾은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어요.
울화를 풀어낼 길이 없는 극의 처지가 안타깝긴 해도, 좋게만 보기는 힘들더라구요.

하지만, 효완에 대한 마음과 자신의 위치 사이에서 고뇌하는 극에 대한 묘사는, 상당히 공감할만 하고, 인상적이기도 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에세이] 아무것도 안 해도 아무렇지 않구나 - 김신회 | 기본 카테고리 2019-01-10 22:34
http://blog.yes24.com/document/109834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의 작가?
김신회가 깨달은 ‘나에게 관대해지는 법’>
이라는 소개가 붙어있는데요,
저자는 방송작가 출신으로 몇 권의 저서를 낸 에세이스트예요.
이 책 역시 저자의 신변잡기를 주로 다루고 있는 에세이집이구요.

일상에서 누구라도 마주할 수 있는 상황들이었기 때문에, 제게도 가슴 깊이 와 닿는, 인상깊은 부분들이 상당수 있었어요.
하지만, 뭔가 딴죽을 걸고 싶어지는, 공감하기 힘든 부분도 많았어요.
작가님의 자기주장이 너무 강하게 느껴지는 듯한 부분들이 있어서, 살짝 부담스럽기도 했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