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96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35276
2007-01-19 개설

2019-01-24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백호 : 호랑이의 신부 - 윤솔미 | 기본 카테고리 2019-01-24 23:13
http://blog.yes24.com/document/1101896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백호 : 호랑이의 신부

윤솔미 저
동슬미디어 | 2018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남주인공인 백호는 이름 그대로, 인간이 아닌 호랑이예요.
300년 동안이나 서쪽산과 마을을 수호해 온 영물로, 신수가 되기를 바라고 있죠.
20년 전에 산을 불태운 인간을 죽인 일로 신수가 될 자격을 잃긴 했지만, 다행히도, 천신으로부터 조건부 유예를 받은 상태예요.
부모를 잃은 인간 아기 하나를 잘 키워서 시집까지 보내면, 신수가 될 수 있는 자격을 다시 얻을 수 있는 거죠.
하필이면 그 아기가 백호가 죽여버린 인간의 아기이긴 하지만, 어쩔 수 없죠.
신수가 되는 건, 모든 영물들의 최종 목표인걸요.
그런데, 그저 탐탁치 않은 짐일 뿐이었던 그 아기에게, 시간이 갈수록 자꾸만 눈길이 가는 이유는 뭘까요.

여주인공인 미리내는 인간이지만, 영물인 백호의 궁에서 살고 있어요.
갓 태어난 아기였을 때부터, 범궁의 업둥이로 살아왔거든요.
비록 부모가 누군지도 모르고, 인간 세상에서 떨어져 살아야 했지만, 범궁에 사는 동물들의 보살핌 속에서 구김살 없이 자랄 수 있었죠.
그런데, 이제 성인이 되어 혼삿말까지 나오게 된 미리내는, 자신에게 데면데면한 백호에게 자꾸만 눈이 가요.
백호와 자신 사이에 어떤 악연이 얽혀 있는지도 모른 채 말이지요.


인외 존재가 등장하는 동양풍 판타지인데, 작가님의 전작인 '청무 : 이무기의 신부'와 같은 세계관을 공유한 연작이에요.
전작이 그랬던 것처럼, 백호는 신수가 되는 길과 인간인 미리내와 함께 하는 길 사이에서 선택을 해야 하는 입장이구요.
설정 자체가 그리 독특하다거나 흥미롭다고 할만한 작품은 아닌데요,
그래도 나름 볼 만 했어요.
당돌하다싶을 정도로 야무진 미리내도, 고뇌하는 백호도, 모두 마음에 들었거든요.
미리내 주변의 까치들을 보는 재미도 쏠쏠했구요.

솔직히 말해, 조금은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부분들도 있었고,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 결말이 아쉽기도 했어요.
하지만, 단편이라는 걸 감안하면, 제법 만족스러운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뒤바뀐 신부와 결혼한 남자 - Lunar 이지연 | 기본 카테고리 2019-01-24 21:01
http://blog.yes24.com/document/1101852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뒤바뀐 신부와 결혼한 남자(개정판) (총2권/완결)

Lunar 이지연 저
시즈닝북스 | 2019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정은이라는 이름으로 살고 있는 여주인공 차미아는,
이정은의 이종사촌인 이서은이 결혼식장에서 도망치는 소동을 벌이자, 그녀 대신 웨딩드레스를 입고 결혼식을 치러요.
자신을 이정은이라 생각하고 사랑으로 키워준 이모부 가족들에 대한 생각,
차미아로서 추억이 있었던 신랑 한지우에 대한 생각,
큰 소동이 벌어지는 일은 막아야겠다는 생각, 등등,
여러 생각들이 버무려진 결과 선택하게 된 임기응변이었죠.
그런데, 결혼식에서의 눈속임으로만 끝날 거라 생각했던 일은 3년 기한의 계약결혼으로 이어지고,
함께 시간을 보내는 동안 지우와의 사이에서는 사랑이 싹트게 돼요.

남주인공인 한지우는 명목상으로는 재벌 3세지만, 위험했던 가업을 다시 일으켜 세우기 위해 고군분투해야 했던 인물이에요.
뛰어난 능력 덕에 위기에서는 벗어났지만, 자신의 집안을 흔들어놓은 상대에게 앙심을 품고 있죠.
이서은과의 결혼은, 복수를 위한 의기투합이었구요.
그런데, 함께 복수를 하자던 이서은은 상황이 바뀌었다며 떠나버렸고, 지우의 곁에 남은건 엉뚱한 신부 뿐이에요.
어째서인지 지우는, 자꾸만 그녀에게로 흐르는 마음을 막을 수가 없구요.


좋아하는 선결혼 후연애 소재라서 조금 기대를 했었는데, 기대에는 못 미쳤어요.
전형적인 듯 보였던 시작과는 달리, 갈수록 이야기를 종잡기가 힘들더라구요.

1권 중간에 이르기도 전에 지우가 미아에게 푹 빠져버릴 때부터 좀 의아하긴 했어요.
벌써부터 이러면, 두 권을 어떻게 채우려나 싶었거든요.
그런데, 걱정할 필요가 없었던 건지, 아니면 반대로 크게 걱정을 했어야 했던 건지...
전혀 예상치도 못했던 상황들이 줄줄이 튀어 나오더라구요.

미아의 숨겨진 과거만 해도 단순하다고는 할 수 없는데,
미아가 미국 정부의 보호를 받는다는 내용이 나오더니,
나중에는 살인 청부업자까지도 등장해 버리네요.
미아는 살인 청부업자를 피하기 위해, 한동안 지우의 곁을 떠나서 도망자 생활을 하기도 하구요.

그런데, 그리도 이것저것 말도 안 될 정도로 벌려놓고서는, 마무리는 또 왜 그리 어이가 없을 정도로 쉬운 건가요.
덧붙여, 등장인물들의 태도가 이해하기 힘들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어요.
펼쳐지는 상황들 대부분이 무척이나 무거운데, 그런 상황들을 굉장히 가볍게 받아들이는 것처럼 느껴지더라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