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3,41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89 | 전체 33869
2007-01-19 개설

2020-01-08 의 전체보기
[로맨스판타지소설] 대공님의 신부는 지옥의 전사 - 김모안 | 기본 카테고리 2020-01-08 23:34
http://blog.yes24.com/document/119770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알리샤 레인은 딸이 귀한 대귀족가의 고명딸이라는 위치에 있지만,
소심한 성격, 사실은 혼외자라는 열등감, 지나치게 가부장적인 아버지로 인해 무척 주눅들어 있는 인물이었어요.
자신의 인생에 대해서조차 아무런 의견도 없이 그저 아버지의 뜻대로 따를 정도로요.
그런데 아버지가 결정했던 혼처가 어그러지면서 알리샤의 인생은 예상치 못했던 방향으로 흘러가요.
17살부터 25살에 이르기까지의 오랜 세월을 정혼자 집안과의 지난한 분쟁으로 흘려보낸 후, 결국 아내들이 줄줄이 요절해 버린 탓에 기피 인물이 되어버린 대공의 7번째 아내로 낙점되거든요.
게다가 어처구니 없게도, 혼약이 결정된 밤에 알리샤는 지옥으로 떨어져 내리죠.
지옥에서 마물들에게 물어뜯기는 경험까지 하면서 구르는 시간을 보내면서, 알리샤는 여러모로 강인하게 변하구요.
그리고 지옥에서 햇수로 9년을 보낸 후에, 알리샤는 17살로 회귀해요.
아직 인생의 어그러짐이 시작되지 않은 상황에서, 알리샤는 자신의 인생을 적극적으로 개척해 나가기로 결정해요.
새로운 인생의 첫 걸음은, 대공의 7번째가 아닌 첫번째 부인이 되려는 시도였구요.

남주인공인 레이카르트 테센은 제국의 유일한 대공으로, 국경에 위치한 영지를 지키며 대단한 무력을 자랑하는 인물이에요.
탁월한 능력을 가진 황족이니, 대공이라는 지위에 전혀 손색이 없는 조건을 갖췄다고 할 수 있죠.
하지만 레이카르트의 지위는 단순히 그의 능력에 대한 보상으로 주어진 게 아니에요.
그가 황제의 동생이긴 하지만, 아직 어린 나이에 손위 형제자매들을 제치고서 얻은 지위거든요.
그 배경에는 황가에 내려오는, 저주에 가까운 비밀이 얽혀있구요.
그런데, 뜬금없는 청혼을 던져 온 12살이나 어린 여자 알리샤 레인과의 접촉을 통해, 레이카르트는 저주로 인한 고통이 경감됨을 발견해요.


제 경우엔 상당히 재미있게 읽긴 했지만,
그러면서도 호불호가 제법 갈리겠다는 생각이 드는 작품이었어요.
단편적인 상황, 장면, 표현들 같은 것들에 매력이 있는 작품이라,
꼼꼼한 서사를 중시하는 분들에겐 잘 안 맞을 것 같거든요.
이야기의 진행만 놓고 보면, 뜬금없는 부분이나 매끄럽지 않은 부분이 꽤 있더라구요.
비유하자면 제대로 된 극본도 없이 무대만 주어졌을 뿐인데, 애들이 그 위에서 제멋대로 날뛰는 모습을 보여주는 듯한 느낌이랄까요.
근데 그 날뛰는 애들이 각각의 개성과 매력을 갖고 있어서, 두서없이 뛰놀고 있을 뿐인데도, 의외로 보는 맛이 있었어요.
물론, 좋게 보는 입장에서나 그렇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요.

원래 저는 이 작품을 연재로 처음 접했었는데요,
사실 처음엔 그리 끌리지 않았었어요.
회귀물이라는 점에서 일단 식상함을 느낄 수 밖에 없었던 데다, 내용 면에서도 좀 어설퍼 보였거든요.
그런데 듬성듬성 건너 뛰며 훑어보다가, 레이카르트와 그의 맏형인 황제가 나누는 대화에 꽂혀버렸어요.
레이카르트가 황제를 향해 자기자신을 3인칭으로 칭하는데, 별 것 아닐 수도 있는 그 표현이 묘하게 재미있게 느껴지더라구요.
그걸 계기로 찬찬히 읽어보니, 스쳐가며 봤을 땐 어설프게만 느껴지던 표현들이, 은근히 중독성이 있었구요.
일단 세세한 표현들에서 매력을 느끼게 된 이후로는,
알리샤와 레이카르트를 비롯한 여러 등장 인물들에게서도 매력을 느낄 수 있었고,
덕분에 제법 많은 분량의 이야기를 별 지루함 없이 읽을 수 있었어요.
앞으로 가끔 한번씩 열어볼 것 같기도 하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새벽 독서(2020/01/08) | 기본 카테고리 2020-01-08 08:58
http://blog.yes24.com/document/1197464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예스블로그 독서습관 캠페인'에 참여하며 작성한 포스트입니다.*

1.
우아하게 용을 낳는 방법 - 연리향

2.
07:00 ~ 08:30
처음 ~ 77p(/893p)

3.
여주인공이 자신이 현재 임신 상태임을 깨닫는 걸로 시작되는 이야기예요.
모태솔로인 여주로서는 그야말로 황당한 일이죠.

'용'이 존재하는 세계를 배경으로 하는 로맨틱 판타지인데요,
용에 대한 설정이 일반적인 로판들과는 달라서 재미있었어요.
살짝 삐딱한 여주의 시각이나 평범하지는 않은 주변인물들의 언행,
소소한 말장난 식의 개그들도 재미있었구요.
다만, 개그계의 작품들이 대부분 그렇듯, 코드가 안 맞으면 유치하고 억지스럽게 느껴질 것 같아요.
다행히도 제게는 유쾌하고 즐겁게 읽히는 이야기였지만요.
특히, tts에 잘 어울렸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