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34049
2007-01-19 개설

2020-03-31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소니아 리위스의 완벽한 계약 결혼 - no5 [새벽독서(2020/03/31)] | 기본 카테고리 2020-03-31 05:38
http://blog.yes24.com/document/122826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철저한 남성 중심의 사회,
마땅히 자신의 것이어야 할 모든 것들을 자신이 온전히 소유할 수 없다는 현실에 순응하기 싫은 여자가 있어요.
리위스 백작가의 유일한 직계임에도 여자라는 이유로 집안을 이을 수 없는 그녀 소니아 리위스는,
남편이라는 이름의 약탈자에게 모든 것을 빼앗기는 처지에 내몰리지 않기 위해,
손쉽게 움직일 수 있는 남자를 골라 허수아비 남편으로 삼기로 하죠.
구미에 맞는 남편감으로 소니아에게 선택된 남자 루크 와이어트,
집안이 몰락한 이후 고생스럽게 살아온, 그저 안정적인 생활만을 꿈꾸는 그 남자는,
리위스가 내건 굴욕적인 조건을 냉큼 받아들이구요.

리위스에게 루크는 미덥지도 않고 탐탁치도 않지만 어쩔 수 없이 옆에 둘 수 밖에 없는 도구,
루크에게 리위스는 자신을 진창에서 건져 내 줄 유일한 희망,
서로의 입장이 판이하게 다른 만큼, 두 사람의 관계는 확연히 기울어진 상태로 이어지죠.


처음에는 흔한 선결혼 후연애 이야기겠거니 하며 읽기 시작했던 작품이에요.
리위스의 욕심 많고 당찬 모습을 처음 접했을 때는, 속시원하고 멋지다는 생각을 했었구요.
그런데 어째,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이건 아니지 않나 하는 생각이 조금씩 솟아나기 시작했어요.
리위스와 루크의 갑을 관계가, 제게는 불편하게 느껴질 만큼, 너무 극단적으로 흘러가거든요.

사실, 처음엔 리위스와 루크의 관계에서 불편함을 느끼는 스스로에게 자괴감이 들기도 했었어요.
남녀 관계가 역전되어 있다는 점 때문에 불편함을 느낄 정도로, 남성 중심의 가치를 내세워온 사회에 저 저신이 찌들어 있는 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하지만, 이 작품에 대해서 제가 느꼈던 거부감은, 단순히 여공남수의 설정 때문만은 아닌 것 같아요.
그저, 리위스가 보여주는 자기중심적인 모습도, 루크가 보여주는 저자세도,
남녀의 구분이 의미가 없을 정도로, 정도를 넘어서고 있었던 것 뿐이죠.

물론, 남성이 일방적인 우위에 있는 사회라는 점을 고려할 때,
리위스가 통상적인 정도를 넘어서는 경계와 자기 보호적인 태도를 보일 수 밖에 없다는 점이 이해되긴 해요.
하지만 이해와 용납이 정확히 일치하는 것은 아니잖아요.
게다가, 로맨스 소설 속에서 주인공들의 감정보다 부차적인 메시지가 더 강하게 부각되는 건, 주객이 전도된 격이구요.

뭐, 당사자인 두사람이 자신들의 관계에 만족하고 있으니, 그거면 된 거지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하는데요,
서로를 사랑하는 두 사람이 행복을 이뤄가는 이야기를 좋아하는 입장에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어느 한 사람만의 철저한 희생으로 이루어지는 관계를,
흔쾌히 사랑이라 인정하고 받아들이기는 힘들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