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이소식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review1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이소식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2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책도 그렇고 리뷰도 .. 
리뷰 잘 읽어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2017
2007-01-19 개설

2020-08 의 전체보기
색깔의 비밀은? | 기본 카테고리 2020-08-18 00:26
http://blog.yes24.com/document/128840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색깔의 비밀

차재혁 글/최은영 그림
논장 | 2020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산 속에 사는 사이 좋은 4형제는 보라, 파랑, 초록, 빨강색을 갖고 자신이 맡은 일들을 열심히 하며 살아간다.

그러던 어느날 저녁, 빨강빛이 가득 했던 막내는 그 색을 잃어버리고 평범한 모습으로 형들앞에 나타나 모두들 놀란다. 그래서 형들은 막내를 위해 빨강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지만 전혀 변하지 않아 실망을 한다.

그리고 며칠이 지나 첫째형도 보라색을 읽어버리고 평범한 사람이 된다.

막내는 형에게 이렇게 말해주며 격려해준다.

"걱정마, 형은 달라지지 않았어.

색이 있거나 없거나 괴물로 변하지 않아.

형은 그냥 내 형이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그대로 인정해주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정말로 아들의 성장 과정을 지켜보며 하루에도 수십번 변하고 이랬다 저랬다 변하는 모습을 보면서 많이도 걱정했던 나의 모습을 반성했다. 내가 원하는 색깔을 고집하고 있지는 않았는지.. 내가 생각하는 모습이 정상인 것이라고 여겨 아이의 다른 모습을 건강하게 인정해 주는 것이 참 어려웠던 것 같다.

"어떤 색이어도 괜찮아!

색이 있든 없든,

원래 색이 바뀌든 없어지든,

모두 한 가지 색이든, 다 다른 색이든 괜찮아요.

우린 형제니까요."

 

 

나와 다름을 인정하는 것!

나와 다른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세상에서 나만의 생각만을 고집하지 않고 다른 사람의 다름을 받아들여주고 이해해주며 살아갈 수 있는 ...

그런 생각을 하게 해주는 <색깔의 비밀>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아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 기본 카테고리 2020-08-06 01:55
http://blog.yes24.com/document/1282905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너에게 말해 주고 싶어

프랭크 머피 글/케일라 해런 그림/윤영 역
그린북 | 2020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엄마라면 딱 좋아할 만한 책 ㅎㅎ

세상의 모든 소년들에게 들려주는

친절과 용기, 힘과 지혜에 관한 이야기

"너는 세상에 단 한 명 뿐이지!"라는 말이 참 좋았다.

아들에게 책을 읽어주며 "그렇지~ 아들아... 너는 이 세상에서 단 한 명 뿐이야. 너와 닮은 사람은 아무도 없어. 넌 세상에 딱 하나있는 아주 존귀한 존재야."라고 얘기해줬다.

초등학교에서 30년이 넘게 아이들을 가르치고 야구와 농구 코치를 하고 사내아이들을 키우면서 세상의 편견이 남자 아이들에게 안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을 느낀 작가는 반드시 변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 이야기를 책을 통해 전해주고 있다.

우리 아이들이 인간성을 존중하고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개개인의 특별함을 받아들일 줄 아는 열린 마음을 가진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말이다.

이 책에는 엄마가 아들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들이 많이 담겨있다.

나보다 잘 하는 친구에게 "잘했어"하며 칭찬할 줄 알고, 꽃을 가꿀 수 있고 요리도 할 수 있고 학교수업에서 질문이 있으면 맞든 틀리든 손을 번쩍 들고 물어볼 수 있고, 두려움도 느끼고 말이다. 울고 싶을때는 엉엉 울기도 하고 큰 꿈을 가지라고 말한다.대신 막연히 바라는 것이 아니라 열심히 노력해서 원하는 것을 이루고 나와 다른 사람들과의 소통 그리고 가족과 친구들과의 공감, 당당함, 친절, 배려, 정직 등등에 대한 좋은 충고들이 가득하다. 마치 아버지가 사랑하는 아들에게 주는 편지와도 같은 책이다.

"어디를 가든, 네가 도착했을 때보다 더 좋은 곳으로 만들어 봐.

누구를 만나든, 네가 처음 만났을 때보다 더 기분 좋게 만들어 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어느 고양이 이야기 | 기본 카테고리 2020-08-06 01:12
http://blog.yes24.com/document/128289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 이름을 불러 주세요

박소윤 글그림
주니어RHK | 2020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고양이 무서워하는데.. 고양이만 수두룩한 책을 골랐다. ㅋㅋ

아들이 좋아하니까~~~

이상하게 동물을 너무너무 좋아하는 예담군

고양이들 한 마리 한 마리를 참 이쁘게 그린 그림책이다.

동물 좋아하는 아들은 고양이들을 보며 얘도 키우고 싶고 쟤도 키우고 싶고 ~

아주 신이 났다.

신이 난 아들의 시선이 마지막 남은 고양이에게 향한다.....

 

박소윤 작가의 그림책이랍니다. 작가 소개에 이렇게 써있다.

<<내 이름을 불러 주세요 - 어느 고양이 이야기>>는 무리 속에 숨어 있는 어느 한 고양이의 상처와 외로움을 글이 아닌 그림으로 담아낸 첫 그림책이다.

 

집 안이여~ 집 밖이여~~~ ??

아마도 작가는 세월의 흐름을 표현하고 싶었나보다

봄에서 겨울까지 사계절이나 지나는 시간이 책 속에 담겨있다.

"봉순아" "코코" "조이" "루나" ........

이름이 하나씩 불려지고 한 마리 한 마리 고양이들은 그 이름을 부른 누군가와 함께 집으로 간다.

그리고 겨울이 오고... 홀로 남은 고양이는 차가운 거리에 앉아있다.

그런데 창가에 노란 나비가 한 마리 있다.

겨울에 왠 나비람?

그림책은 혼자 남은 고양이가 노란 나비를 따라가는 것으로 끝난다.

길을 지나다보면 참 많이도 마주치게 되는 유기묘들... 책을 읽은 후 그 전에는 그냥 "도둑고양이" 혹은 "길고양이"라고만 생각했던 아이들이 어쩌면 누군가에 의해서 버림받은 것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반려동물이 가족처럼 대우받는 시대이지만 또 학대를 당하거나 유기되는 경우도 참 많아서 동물을 키우기를 원하는 아이에게 반려동물을 키울 때의 책임감과 생명의 소중함을 이야기해 줄 수 있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글도 그림도 참 이쁜 책... | 기본 카테고리 2020-08-01 23:32
http://blog.yes24.com/document/128103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스텔라, 아기 갈매기를 구해 줘!

조지나 스티븐스 글/이지 버턴 그림/김은재 역
에듀앤테크 | 2020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할머니와 함께 바닷가에서 사는 스텔라에게는 예쁜 갈매기 친구가 있어요. 아기 갈매기는 스텔라를 매일 찾아와 작은 선물들을 가져다줘요.
조개껍데기, 작은 조약돌, 단단한 나뭇가지 같은 것들을 말이예요 ㅎㅎ
하지만 요즘은...플라스틱 빨대나 병뚜껑, 풍선, 스텔라가 좋아하는 초코바 과자봉지 같은 것들을 선물로 가져와요 ㅠ

그런데 아기 갈매기가 집으로 찾아오질 않아요.. 걱정이 된 스텔라는 할머니와 함께 바닷가에 나가보았어요. 그곳에서 아기 갈매기를 만났는데.. 무척 아파 보이네요 ...

스텔라는 아기 갈매기를 데리고 병원을 찾아가요. X-ray를 찍어보니 그동안 많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어 몸 가득해요.. 그러니 안 아플 수가 없죠 ㅠㅠ
스텔라는 너무나 마음이 아파요... 바닷가에 있던 쓰레기 때문에 갈매기가 아프니까요...

그래서 할머니와 함께 바닷가에 버려져 있는 쓰레기들을 줍기로 해요. 하지만 ...... 둘이서 하기에는 바닷가의 쓰레기는 너무나 많은 양이었어요.

스텔라는 좋은 아이디어가 떠올랐어요~ 깨끗한 바다 만들기 축제를 열어서 많은 사람들이 함께 바닷가 청소를 할 수 있도록 말이예요~ 모두가 함께 힘을 모음다면 깨끗한 바닷가를 만들 수 있으니까요!!

스텔라는 좋아하는 초코바 만드는 회사 사장님께도 편지를 써야 겠다고 생각하고 할머니의 도움을 받아 편지를 써서 보내요
?
결국 이 작은 아이의 작은 행동은 많은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켜요. 작다고 할 수 없는 게 아니라 누구든지 생각하고 그 생각을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행동으로부터 시작하여 실천할 때 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어요.
?
스텔라는 울아들과 같은 7살인데... ㅎㅎ 아주 똑부러 지게 똑똑하네요^^ 아이도 스텔라가 동갑 친구라 더 재미있게 읽더라구요~
아이와 함께 책을 읽고 우리가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 지 나누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아주 작은 일부터 실천하기로 약속했어요 ㅎㅎ
아이와 함께 환경에 대한 소중함도 일깨워주고 인간도 동물들도 모두 이 지구에 더불어 사는 존재라는 걸 알려주기에 참 좋은 책이였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