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YES24와 함께하는 작가와의 만남
http://blog.yes24.com/culturedate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ulturedate
YES24와 함께하는 작가와의 만남 <아름다운 초대>블로그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당첨자 발표
진행 중 행사
최영석 『99% 학부모가 헛고생하고 있다』 저자 강연회(5/21)
윤선현 『하루 15분 정리의 힘』 저자 강연회(4/24)
김태경 『우리는 같은 병을 앓고 있다』 저자 강연회(4/20)
『니체는 나체다』 저자 유영만 교수 강연회(4/26)
『공병호의 고전강독』 저자 공병호 강연회(4/17)
『딱 그놈과 결혼을 이루다』저자 피오나 강연회(4/17)
종료된 행사
종료된 행사 보기
함께쓰는 블로그
참여 후기 남겨주세요~
태그
문학동네시인선 쏭내관 성곽 국도여행 이상엽 폴스미스 정성일 정우열 여행기자 박강섭
201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난다님과 친구같은 남.. 
[2명] 평소 좋아하는 .. 
[2명]신청합니다.꼭 .. 
현제의 공교육에 문제.. 
새로운 글
오늘 56 | 전체 1821987
2009-11-27 개설

2011-12-09 의 전체보기
신경숙 『모르는 여인들』(1/9) | 종료된 행사 보기 2011-12-09 15:12
http://blog.yes24.com/document/57171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모르는 여인들

신경숙 저 ㅣ 문학동네 | 2011년 11월

 

전 세계 31개국 독자들과 함께 읽는 작가, 신경숙
8년 만에 출간하는 7편의 마스터피스

외롭고 소외된 존재들에게 들려주는 신경숙 문학의 나직한 속삭임

팔 년 만에 출간되는 여섯번째 소설집 『모르는 여인들』은 세계로부터 단절된 인물들과 그들을 둘러싼 사회적 풍경들을 소통시키기 위한 일곱 편의 순례기로, 익명의 인간관계 사이에서 새롭게 발견되는 것들로 가득 차 있다. 작가는 특유의 예민한 시선과 마음을 집중시키는 문체로, 소외된 존재들이 마지막으로 조우하는 삶의 신비와 절망의 극점에서 발견되는 구원의 빛들을 포착해내어 이 시대 진정한 사랑의 의미와 바닥 모를 생의 불가해성을 탐색한다.

이 일곱 편의 단편은 신경숙 문학의 가장 깊은 곳에서 떠올리는 한 바가지 샘물과도 같다. 늘 그 자리에 그렇게 있었으나 눈에 띄지 않는 것들, 작고 희미하게나마 끊임없이 제 존재를 드러내지만 끝내는 수신되지 못하던 그 목소리들, 누구도 눈치채지 못하고 듣지 못했던 그들이 보내는 희미한 발신음을 포착해내고 불러내어 보듬어주는 작가의 예민하고 섬세한 손길, 눈길, 그리고 숨결……

세상 모든 숨겨진 존재들, 사물들, 풍경들이 뿜어내는 희미한 숨결과 그를 어루만지는 작가의 더운 숨, 그리고 그 하나하나가 어쩌면 이름없는 존재인 동시에 그 순간을 함께 호흡하게 되는 독자들의 깊은 숨이 한데 엉키어드는 일. 이것은 분명 신경숙의 문학이기에 가능한 일일 것이다.

첫 소설을 선보인 지 어느새 이십육 년, 그동안 적지 않은 변화와 발전을 거듭하면서도 변하지 않았던 것들. 그의 말을 빌려 그대로 독자들에게 되돌려주고 싶다. “인간이 지닌 숱한 결핍과 오류와 온갖 종류의 고통과 누추함과 간혹 탄식을 내뱉게 하는 숨어 있는 아름다움을 향한 말 걸기이기도 한 그의 작품들이 가능하면 슬픔에 빠진 사람들 곁에 오랫동안 놓여 있기를 바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03)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7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