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YES24와 함께하는 작가와의 만남
http://blog.yes24.com/culturedate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ulturedate
YES24와 함께하는 작가와의 만남 <아름다운 초대>블로그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당첨자 발표
진행 중 행사
최영석 『99% 학부모가 헛고생하고 있다』 저자 강연회(5/21)
윤선현 『하루 15분 정리의 힘』 저자 강연회(4/24)
김태경 『우리는 같은 병을 앓고 있다』 저자 강연회(4/20)
『니체는 나체다』 저자 유영만 교수 강연회(4/26)
『공병호의 고전강독』 저자 공병호 강연회(4/17)
『딱 그놈과 결혼을 이루다』저자 피오나 강연회(4/17)
종료된 행사
종료된 행사 보기
함께쓰는 블로그
참여 후기 남겨주세요~
태그
문학동네시인선 쏭내관 성곽 국도여행 이상엽 폴스미스 정성일 정우열 여행기자 박강섭
201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난다님과 친구같은 남.. 
[2명] 평소 좋아하는 .. 
[2명]신청합니다.꼭 .. 
현제의 공교육에 문제.. 
새로운 글
오늘 10 | 전체 1822362
2009-11-27 개설

2012-01-17 의 전체보기
인문카페창비 토크콘서트 1 _공지영+주진우(2/3) | 종료된 행사 보기 2012-01-17 17:56
http://blog.yes24.com/document/59646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 모집 기간 : 1월 17일(화) - 2월 1일(수)

* 발표일자 : 2월 2일(목) / 개별공지

* 약도 참고 : http://cafe.changbi.com

 

도가니

공지영 저 ㅣ 창비 | 2009년 06월

 

작가 공지영, 거짓과 맞서 희망을 쓰다!
“진실을 결코 개들에게 던져줄 순 없습니다”

작가가 이 소설을 처음 구상하게 된 것은 어떤 신문기사 한 줄 때문이었다고 한다.

그것은 마지막 선고공판이 있던 날의 법정 풍경을 그린 젊은 인턴기자의 스케치기사였다. 그 마지막 구절은 아마도 "집행유예로 석방되는 그들의 가벼운 형량이 수화로 통역되는 순간 법정은 청각장애인들이 내는 알 수 없는 울부짖음으로 가득 찼다"였던 것 같다. 그 순간 나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그들의 비명소리를 들은 듯했고 가시에 찔린 듯 아파오기 시작했다. 나는 그동안 준비해오던 다른 소설을 더 써나갈 수가 없었다. 그 한 줄의 글이 내 생의 1년, 혹은 그 이상을 그때 이미 점령했던 것이다.
--- 작가의 말 중에서

거짓과 폭력 앞에서 분노하기는 쉽지만, 그에 맞서 싸우고, 죽어가는 진실을 구해내는 일은 어렵다. 작가 공지영이 그 어려운 일을 해냈다. 광주의 모 장애인학교에서 자행된 성폭력 사건 실화를 다룬 이 소설은, 귀먹은 세상이 차갑게 외면한 '진실'에 대한 이야기이자 거짓과 폭력의 도가니 속에서 한줄기 빛처럼 쏘아 올린 용기와 희망에 대한 감동적 기록이다.

강인호는 아내의 주선으로 남쪽 도시 무진시(霧津市)에 있는 청각장애인학교 ‘자애학원’의 기간제교사 자리를 얻어 내려가게 된다. 한때 민주화운동의 메카였던 이 도시는 ‘무진’이라는 이름이 암시하듯 늘 지독한 안개에 뒤덮이는 곳이다. 첫날부터 마주친 짙은 안개 속에서, 그리고 청각장애를 가진 아이들과 교사들이 다수인 무섭도록 고요한 학교 분위기에서 그는 불길한 예감을 느낀다. 한 청각장애아(전영수)가 기차에 치여죽는 사고가 나도 이를 쉬쉬하는 교장, 행정실장, 교사들, 그리고 무진경찰서 형사 사이에서 강인호는 모종의 침묵의 카르텔이 작동하고 있음을 감지한다. 부임한 첫날부터 우연히 듣게 된 여자화장실의 비명소리를 신호탄으로 강인호는 점차 거대한 폭력의 실체를 알아가게 되는데...

실화를 바탕으로 한 성실한 취재와 진지한 문제의식, 공지영 작가 특유의 힘있는 필치와 감수성은 소설의 마지막 순간까지 손을 뗄 수 없게 한다. 약자 중에서도 약자인 장애아들의 편에 서서 거짓과 맞서 싸우는 보통 사람들의 분투와 고민이 뜨거운 감동을 안겨주는 작품. 그리고 다 읽고 난 뒤에는 이 현실에 대해서, 우리가 살고 있는 21세기 우리사회의 극단적인 이면에 대해서 곰곰이 생각지 않을 수 없게 된다. 작가는 우리사회에 잠재되거나 우리가 부끄러워하고 애써 외면하려는 거짓과 폭력의 실체를 적나라하게 파헤치고 진실을 똑바로 보게끔 만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0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인문카페창비 토크콘서트 2 _김두식+하지현(2/10) | 종료된 행사 보기 2012-01-17 17:53
http://blog.yes24.com/document/59646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 모집 기간 : 1월 17일(화) - 2월 7일(화)

* 발표일자 : 2월 8일(수) / 개별공지

* 약도 참고 : http://cafe.changbi.com

 

 

불편해도 괜찮아

김두식 저 ㅣ 창비 | 2010년 07월

 

영화보다 재미있고 드라마보다 중독성 강한 김두식표 인권 이야기

용감무쌍한 근육질 병사 300명이 ‘오리엔탈’ 괴물들을 무찌르는 영화 「300」에 열광하는 당신. 이제는 마냥 열광 할 수 만은 없다. 헌법학자 김두식은 책에서 화려한 영상 뒤에 “인종주의, 여성과 장애인 차별”이 도사리고 있으며, “영화의 흐름에 몸을 싣고 ‘팬티만 입은 근육맨’들에 열광하다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이 위험한 조류에 동조하게” 된다고 지적한다.

『불편해도 괜찮아』는 ‘인권’에 관한 책이다. 국가인권위원회의 기획으로 이 책을 집필하게 된 저자는 약 80여편에 이르는 영화, 드라마, 다큐멘터리를 인용하며 촌철살인의 말솜씨로 인권을 맛깔스럽게 풀어내고 있다. 이 책의 특장은 뭐니뭐니해도 ‘불편함’에 익숙해져버린 우리의 감수성을 경쾌한 터치로 톡톡 건드려 깨워준다는 점인데, ‘새로운 불편함’을 느끼게 되는 그 과정이 엄숙하거나 당위적이기는커녕 너무나도 유쾌하고 즐겁다. 청소년 인권을 이야기하는 데서 ‘지랄 총량의 법칙’이라는 위대한 인생법칙을 발견하고, 늘 머리로만 이해해온 성소수자 인권을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생각게 하는 저자의 입담은 언제나 그렇듯 읽는 이의 무릎을 치게 한다.

내용은 크게 청소년, 성소수자, 여성, 장애인 인권처럼 일상적인 문제부터 시작해 노동자, 종교와 병역거부, 검열 등 국가권력의 문제를 거쳐, 인종차별과 제노싸이드 같은 국제적인 문제까지 넓은 스펙트럼을 아우르고 있다. 책을 덮으면 어느새 새로운 인권감수성의 세계에 눈뜨게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73)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