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nightsw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nightsw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nightswt
knightsw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9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6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성공비결을 버리진 마.. 
잘 보고 갑니다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6 | 전체 31813
2011-02-16 개설

2016-12-12 의 전체보기
사장이라는 자리. 유선영 | 기본 카테고리 2016-12-12 18:51
http://blog.yes24.com/document/91333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사장이라는 자리

유선영 저
청림출판 | 2016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장이라는 자리. 유선영

 

사장이라는 자리가 가지는 의미는 뭐가 떠오르나요? 상사가 없으니 마음 편하겠다. 자기가 출근하고 싶을 때 출근하고, 퇴근하고 싶을 때 퇴근하겠다. 돈 많이 벌겠다. 등 부러움의 대상이죠. 정확하게는 부러움의 대상이었습니다. 이제는 사장이라 함은 회사에서 젊은 나이에 명예퇴직을 당하고 취직할 곳이 없어서 빚내서 치킨집을 차렸다는 사실이 많이 알려졌죠. 새벽부터 밤까지 일해야 하고, 돈 벌기도 힘들고, 1년 이내 폐업률이 40%나 된다고 오히려 불쌍한 시선으로 바라봅니다.

http://www.newsmaker.or.kr/news/articleView.html?idxno=35502

 

제가 보기에 사장이라는 자리 중 가장 큰 특징은 외로운 자리라는 점입니다. 자기가 돈을 걸고 결정을 하는 자리라서 그렇죠. 대기업 과장, 부장도 결정을 내려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그 결정이 잘못되었다고 해서 월급이 줄어들 일은 흔치 않죠. 사장은 모든 결정을 혼자 내립니다. 확장을 할까? 리모델링을 할까? 새로 산 기계도 금방 고장나던데 중고를 사는 방법이 더 나을까? 이 직원은 발전 가능성이 없는데 어떻게 교육할까? 이런 결정을 자기 돈을 걸고 해야하죠.

 

우리도 직원을 구하는 중이죠. 그래서 어떤 인재상을 원하는지 이 책을 보면서 고민해봤습니다. ‘열정적인 착한 사람과 같이 일하면 좋겠습니다. 스스로 불타오르는 사람일 필요까지는 없습니다. 천천히 타올라도 좋으니 남의 열정을 꺼뜨리는 사람이어서는 안 됩니다. 자기가 능력이 있다고 해서 교만하거나 남을 업신여겨서도 안 됩니다. 지금 <스티브 잡스>라는 책을 읽고 있습니다. 스티브 잡스는 정말 혁신적인 천재입니다. 세상을 바꾸고 싶어 하죠. 세상을 바꾸려면 반항아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스티브 잡스 스스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반항 기질을 보여줍니다. 우리는 그런 인재는 사양합니다.

 

인재 중에서 리더로 키워야 할 사람은 누구일까요. 리더십은 크게 세 가지 요소가 필요합니다. 긍정의 힘, 동기 부여 능력, 맺고 끊는 단호함. 리더가 비관적이어서는 안 됩니다. 냉철해야 하지만 긍정적이어야 합니다. 자기가 가진 열정을 퍼트리는 능력이 있어야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결단력입니다. 리더는 결정을 내리는 사람입니다. 결정을 내린다는 말이 결정 내리기 힘든 상황에서 욕먹을 각오를 하고 실행한다는 말이죠. 욕 잘 먹는 능력이 필요해요.

나는 사장이 될 생각도 없는데 왜 이런 책을 읽어야 하나?’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겠죠. 누구나 자기가 발전하기를 바라고, 발전을 거듭하면 리더가 됩니다. 리더의 끝은 결국 한 조직의 장()이죠. 사장이라는 자리에 대해 고민하는 사람은 리더라는 자리에 대해서도 고민하는 사람입니다. 저도 이 책과 <스티브 잡스>를 같이 읽으면서 사장이라는 자리에 대해 다시 고민해봤습니다. 스티브 잡스라는 광기어린 천재 사장을 보고 있노라니 내가 가야할 길이 더 명확해집니다. 작은 사장은 더 큰 사장을 꿈꾸듯, 사장을 꿈꾸는 쌤들이 되면 좋겠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인간 플랫폼의 시대. 배명숙 | 기본 카테고리 2016-12-12 18:48
http://blog.yes24.com/document/91333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인간 플랫폼의 시대

배명숙 저
스노우폭스북스 | 2016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인간 플랫폼의 시대. 배명숙

 

보험 하나만 들어달라는 부탁 받아봤나요? 이미 보험도 들어있고, 그 보험 납입금만 해도 부담스럽습니다. 또 하나 더 들어달라고 합니다. 친구 부탁이라 난감한 경우가 많죠. 저자도 시작은 보험설계사였습니다. 지금은 보통 보험설계사가 아닙니다. 보험업을 확장시켜서 기업에 필요한 보험을 연계했습니다. 머니쉐프라는 회사를 차려서 대형 프랜차이즈 스물두 곳과 거래하는 회사로 성장했습니다. 푸드얍이라는 회사도 차려서 간편식을 온라인에서 판매합니다. 그러면서 대학교 교수에요. 이렇게 많은 활동을 하는 비결이 인간 플랫폼에 있다고 합니다.

 

플랫폼은 많은 사람들이 쉽게, 다양한 목적으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그들을 연결시켜주는 시스템을 말합니다. 카카오택시, 우버, 에어앤비 등을 생각하면 쉽죠. 카카오택시는 손님을 기다리는 택시, 택시를 기다리는 승객, 이 둘을 이어주기만 할 뿐입니다. 이걸로도 수익 창출이 되죠. 저자는 보험설계를 하면서 만난 CEO, 전문인들을 이어주는 인간 플랫폼 역할을 하면서 사업을 성공했습니다.

 

보험설계사가 사업가가 되었다니 대단해 보입니다. 그러나 사업은 간단해요. 수요가 있는 제품이나 서비스를 공급해주면 끝입니다. 꼭 으리으리한 사무실과 자본이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켈리 최 스시델리 대표는 매출 500억 원 달성 전까지 사무실 없이 사업을 했으니까요. 자본은 있으면 좋지만 아무리 많아도 모자란 게 자본이죠. 그보다 자기만이 가진 강점이 필요합니다. 저자는 기업 리스크를 줄여주려고 하다보니 전반적인 비즈니스 플랜을 짜줄 정도로 공부를 했습니다. 이런 차별화가 중요하죠.

 

그러나 사업은 간단하지만 쉽지는 않습니다. 사업을 시작하고 3년이 지나야 수익구조가 나오거든요. 하루 15시간 이상을 일하기를 3년을 해도 돈 한 푼 벌지 못하는 게 사업이라는 말입니다. 지쳐버릴 가능성이 매우 높죠. 이때 평생 자문 받을 멘토가 필요합니다. 멘토와 제대로 소통하고 관계를 지속합니다. 바쁜 멘토라고 해서 주눅들 필요는 없습니다. 내가 가진 돈이나 명성은 없지만 열정이 있잖아요. 모든 것은 행동, , 눈빛에 달렸습니다. 반짝이는 눈빛을 보내며, “정말 만나고 싶었어요라는 마음이 전달되어야 하면 멘토들이 기꺼이 도와줍니다.

 

인간 플랫폼이라는 제목에 주목해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내가 아는 사람은 한정적이죠. 그러나 한 다리만 건너면 아는 사람이 훨씬 늘어납니다. 느슨한 관계에 있는 사람이 더 큰 도움을 줄 경우도 많고요. 그래서 인간 플랫폼은 남이 잘 되도록 해주는 마음가짐이 기본입니다. 전반적으로 저자가 눈치가 빠르고 예의바르네요. CEO의 주차 위치를 기억해주려고 사진을 찍어두는 행동만 봐도 알죠. 타인에 대한 배려심이 인간 플랫폼을 열기에 충분한 사람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모델. 가와카미 마사나오 | 기본 카테고리 2016-12-12 18:44
http://blog.yes24.com/document/91333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모델 MODEL

가와카미 마사나오 저/김윤경 역
다산3.0 | 2016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모델. 가와카미 마사나오

 

할리우드 영화 중에서 극장 흥행 수익만으로 제작비를 충당하는 경우는 겨우 다섯 편 중 한 편이라고 합니다. 나머지 네 편은 제작비조차 감당하지 못하죠. 그러면 그 영화를 찍은 사람들은 다 망할까요? 아닙니다. 이 책에서 말하는 모델을 새웠기 때문이죠. 여기서 말하는 모델은 버즈와 우디라고 하는 장난감 이야기라고 하는 영화 아이디어를 뜻하지 않습니다. 모델이란 무엇일까요.

 

정말 좋은 사업 아이템이 있는데 너도 투자 좀 해라

살다보면 이런 말을 가끔 듣게 됩니다. 이 말은 생각보다 흔한 말입니다. 알리바바의 마윈이 손정의를 찾아가서도 자기 사업 모델이 너무 좋으니 투자를 하라고 했죠. 손정의는 6분만에 200억 원을 투자해줍니다. 쉽게 말해 기업이 돈을 버는 방식이 바로 모델입니다.

 

우리는 늘 새로운 아이템에 목마릅니다. 고객을 잘 관찰해야 하는 이유죠. 고객에게 만족을 준다면 기업에게는 이익이 됩니다. 기업이 이익을 얻기 위해 제품이나 서비스를 판매합니다. 판매 순간에 기업은 이익을 얻죠. 그러나 고객은 다릅니다. 제품을 가지고 싶어서 물건을 사지 않습니다. 고객은 용건을 해결하고 싶기 때문에 물건을 삽니다. 카메라 회사는 물건을 팔면 끝이지만 고객은 그 카메라로 자기 아들 사진이 찍고 싶은 상황이죠. 때문에 기업은 카메라를 팔고 나몰라라 해서는 안 됩니다. 고객이 자기 아들 사진을 잘 찍고 있는지 해결책을 제공해줘야죠.

 

이를 위해서는 누구에게, 어떤 해결책을, 어떤 차별화 방법으로 제공해야할지 고민하는 단계가 필요합니다. 비만약을 예로 들어봅시다. 많은 사람들이 날씬하고 건강한 몸매를 가지고 싶어합니다. 타깃층을 세분화해 볼까요. 운동할 시간은 없지만 건강에 관심이 많은 생리가 끝난 50대 여성, 다이어트 약, 요요 없이 간편한 방법으로 제공하면 되죠. 여기서 비즈니스 모델을 생각해봐야 합니다.

 

이번에는 이익적인 측면에서 살펴볼게요. 여드름 치료를 봅시다. 여드름 치료는 월 치료제 가격이 그리 높지 않습니다. 로아큐탄은 30알이 보험 적용이 되면 6000~7000원 정도밖에 안 드니까요. 여드름 병원이 이것만으로 해서는 매출이 그다지 좋지 않습니다. 그래서 압출, 관리, 진정 등 부가적인 치료를 패키지 형식으로 묶어서 과금을 하죠. 즉 메인 이외의 다른 아이템으로 수익을 올립니다.

 

새로운 스마트폰 게임이 무료라고 합니다. 그런데 막상 게임을 해보니 무료가 아닙니다. 무료인 듯 무료가 아닌 게임, 이것이 비즈니스 모델이죠. 비즈니스 모델에 끝은 없습니다. 고객을 관찰해서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야 합니다. 편의점에서 2+1 행사가 일시적으로 보면 손해처럼 보이지만 길게 보면 손해가 아니죠. 우리도 어떤 모델을 만들지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