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nightsw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nightsw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nightswt
knightsw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4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6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성공비결을 버리진 마.. 
잘 보고 갑니다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30 | 전체 31865
2011-02-16 개설

2016-02-22 의 전체보기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 김영희 | 기본 카테고리 2016-02-22 08:25
http://blog.yes24.com/document/845141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김영희 저
가나북스 | 2015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 김영희

 

그건 엄마 때나 그랬던 거지, 지금이 어느 땐 데

예나 지금이나 이 말이 나오는 사실은 변함이 없나봅니다. 선행학습, 조기교육, 과외학습, 강남입성 등 비교적 과하다 싶은 교육열에 대한 토론을 모녀가 나눌 때 주로 나오는 말이죠. 박혜란의 책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에도 거의 같은 내용이 등장합니다. 저도 아이를 둘 키우면서 내 시절과는 많이 다른가 스스로 질문을 던지기도 하게 되네요.

 

저자는 이 책의 제목처럼 아이를 사랑하는 엄마 vs 아이를 사랑한다고 착각하며 집착하는 엄마. 이 두 가지 상반된 부모상을 보여줍니다. 예를 들어 나쁜 엄마는 아이가 기댈 수 없게 하고,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며, 정서적으로 아이를 방치하는 엄마를 말하는 것이죠. 아이를 사랑하는 엄마는 반대 개념이고요.

 

저자는 아이가 태어나기 전에 자녀를 위한 기도문을 썼습니다. 저도 이런 바람을 담아 아이에게 쓰면 좋겠네요. 아내랑 상의해서 곧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내용 자체는 오글거리겠지만 아이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마음이 잘 전해지겠죠.

 

얼마 전에 양육 방법 때문에 다른 분과 약간의 언쟁이 있었습니다. 소위 말하는 운다고 바로 아이를 안아주면 애 버릇 나빠진다생각하는 분이었거든요. 이 세상은 자기 뜻대로 아니라는 사실을 아이에게도 가르쳐야 한다고 주장하더라고요. 아이가 울어도 안아주지 않고 수면교육을 시킨다며 울게 내버려뒀죠. 제가 아이를 안고 있으면 안 된다며 말리기도 했습니다. 육아에 정답이 어디 있겠습니까만 육아에 대한 생각도 사람마다 많이 다르다는 깨달음을 얻는 순간이었습니다. 아이가 울거나 옹알이를 할 때 100% 반응해준다는 것은 불가능하죠. 그래도 생후 3개월까지는 무조건 안아준다는 저자의 말에 저도 동의합니다. 더 길어도 좋다는 생각이에요.

 

부모도 교육에 대한 자기 발전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한다는 말에 크게 공감합니다. 아이는 부모의 그늘 아래서 성장하죠. 그러다가 그 그늘을 뚫고나와 자기만의 햇살을 만끽합니다. 최근에 자기 친자식을 살해하는 부모에 대한 뉴스를 종종 접합니다. 이런 뉴스 자체는 끔찍하지만 왜 요즘에 이런 일이 자주 생기나 생각을 해봐야 합니다. 제 생각에는 부모가 공부를 하지 않아서, 자기 발전을 게을리 해서라고 생각해요.

아이는 덜컥 생겼는데 아이를 키운다는 고충이 어느 정도인지 공부한 적이 없죠. 예전에는 대가족 시대로 경험으로 공부한 할머니, 할어버지들이 계셨습니다. 지금은 육아라는 전쟁터에 부모는 홀로 남겨지거든요. 그 부담감과 무지, 부모 스스로의 인격적 결함 등이 합쳐지면서 끔찍한 사건들이 생깁니다. 이를 바로잡지 않는다면 부모가 자식들에게 저지르는 끔찍한 사건들은 계속 반복됩니다. 사건이 반복되면 개인의 문제가 아니고 사회적 문제이니까요.

 

저자는 김병완 작가의 저자되기 프로젝트를 통해 이 책을 냈습니다. 저자인 김영희라는 사람은 어느 정도 글솜씨가 원래 있는 사람이었겠죠. 그래도 기대 이상으로 멋진 책이 탄생했습니다. 글쓰기도 체계적으로 배워야 하나봐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