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nightsw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nightsw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nightswt
knightsw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9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성공비결을 버리진 마.. 
잘 보고 갑니다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33 | 전체 31919
2011-02-16 개설

2018-01-21 의 전체보기
열일곱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오중빈 | 기본 카테고리 2018-01-21 23:56
http://blog.yes24.com/document/101233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열일곱,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오중빈 저
북하우스 | 2017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열일곱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오중빈

 

저자는 만 세 살 때부터 여행을 떠났습니다. 30여 개국을 천천히 둘러보며 세상을 보는 눈을 키웠습니다. 페르마타 하티라고 하는 보육원에서 정기적으로 봉사활동도 했습니다(고아원이라는 단어는 쓰지 않습니다. 중립적인 뜻인 보육원을 써야 한다고 합니다) 열일곱에 이런 경험을 했군요. 우리나라에서 열일곱이라는 나이는 공부에 전념해야하는 시기라고 알려져 있죠. 입시를 넘어선 삶이라 더 보람된 삶처럼 보입니다.

 

어릴 때부터 여행을 떠났으니 금수저인가 생각이 첫번째로 듭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저자의 부모님은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맞벌이 부부입니다. 다만 사교육에 드는 돈과 시간을 여행으로 바꿨을 뿐입니다. 보통 대학생 때까지 들어가는 사교육비가 큰 단위라고 하잖아요. 그 돈으로 여행을 한다면 많은 곳을 둘러 볼 수 있지요.

 

여행을 하면서도 세 가지 원칙을 세웠습니다. 되도록 많은 현지인을 만났습니다. 여행의 가장 큰 묘미가 아닐까요. 그곳의 사람들을 만나야 그곳의 문화를 만나게 되잖아요. 에펠탑 앞에서 사진을 찍고 와본들 프랑스 문화는 이해가 안 되죠. 되도록 많은 현지인을 만나기 위해 나머지 두 원칙이 생겼습니다. 저렴한 숙소 이용과 길거리 음식 먹기라는 원칙이죠. 어린 아이에게 부모로서 고민은 많이 되었겠습니다. 여독을 풀기에는 비싸더라도 편안한 숙소가 좋죠. 혹시나 물갈이, 낯선 음식으로 인한 배탈 등도 걱정이 되니 깨끗한 음식을 먹이고 싶었을 겁니다.

 

그리고 발리라는 휴양지에서 찾은 보육원에서의 봉사활동. 이 내용이 이 책의 주를 이룹니다. 여기서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칩니다. 저자가 바이올린을 배웠거든요. 음악은 쓴다고 없어지지도 않고 그 여운이 오래도록 이어집니다. 선물로 참 좋은 아이템이죠. 보육원 아이들도 음악을 배워서 공연을 했습니다. 발리 현지에서도 대단하다고 후원금이자 공연비를 줍니다. 이렇게 실질적인 금전적 수익도 올립니다.

 

저자는 여기서 더 나아가 발런트래블링이라는 재능 기부의 장을 열었습니다. 발리까지 찾아온 여행객들 중에 기부를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니까요. 그들을 연결해주기로 했죠. 저도 이 책을 읽으면서 재능기부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검색을 해봤죠. 7시간 비행 거리라서 아직은 아들, 딸과 함께 여행하기는 힘든 거리네요. 저자는 어리지만 저에게 행동하도록 할 들 정도로 사람을 이끄는 힘이 있습니다.

 

육아 서적을 읽은 기분입니다. ‘이렇게 아이를 키우는 방법도 있구나제가 이 책을 읽고 바로 아들, 딸에게 여행을 시키지는 못하겠죠. 그러나 철저한 입시 위주의 대한민국에서 마음의 여유가 생겼습니다. 큰 돈을 들이지 않고도 얼마든지 세상을 보는 눈을 키워줄 수도 있습니다. 이 책 덕분에 아내와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고마운 책이에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글로벌 성장 기업의 법칙. 나와 다카시 오세웅 | 기본 카테고리 2018-01-21 23:53
http://blog.yes24.com/document/101233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글로벌 성장기업의 법칙

나와 다카시 저/오세웅 역
스타리치북스 | 2017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글로벌 성장 기업의 법칙. 나와 다카시 오세웅

 

삼성은 그 작은 구멍가게에서 어떻게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했을까요? 삼성상회라는 작은 기업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컸습니다. 그런데 다시 생각해보면 이 과정을 거치지 않은 회사가 없습니다. 애플, 마이크로 소프트, 구글은 차고에서 성장했죠. 소프트뱅크도 허름한 건물 2층 창고에서 직원 둘과 함께 시작했습니다. 그 두 사람에게 우리 회사는 5년 이내에 100억 엔, 10년 내에 500 억 엔, 장차 1조 엔대의 기업이 될 것이다라고 연설을 했습니다. 이 직원 둘은 어이없어 하면서 다음날부터 출근을 안 했다고 하죠. 이런 성장 기업과는 반대로 그 문턱에서 주저앉고 사라지는 기업도 있습니다. 그 차이는 무엇일까요?

 

성장하는 기업은 혁신과 마케팅이라는 날개로 날아오릅니다. 마케팅이 날개의 한 축이라는 사실이 놀랍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LEAP를 합니다. LEAP를 간단히 정의하면 이렇습니다.

L 비즈니스 모델 : Lean, Leverage

E 핵심 역량 : Edge, Extension

A 기업 DNA : Addictive(집착력), Adaptive

P 대의 : Purpose, Pivot

 

책의 나머지 내용은 이를 바탕으로 성장한 기업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처음 들어보는 낯선 기업들이 많이 있네요. CEO들도 생소합니다.

저자는 매킨지 컨설팅에서 일했던 사람이네요.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조언을 해주는 회사죠. 그런데 고백을 합니다. 자기 회사가 굳이 컨설팅 해주지 않은 그룹이 더 크게 성장했다고 하네요. 솔직해서 좋습니다.

 

그리고 제가 아주 좋아하는 작가인 짐 콜린스를 비판하며 책을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그가 쓴 책을 하나하나 비판하면서 허점을 짚어냅니다. 특히 위대한 기업이 망한 게 많다, 성공하는 기업들도 글로벌 성장 기업이 아닌 경우가 더 많다, 짐 콜린스의 변명이 비상식적이다. 이런 식으로 직설적인 표현을 날립니다. 그러나 글로벌 기업이라고 정의내린 방식이 짐 콜린스가 기업을 분석한 방식과 유사합니다. 책을 쓰는 방식도 비슷해요. 매킨지 사의 특징인지, 컨설턴트의 특징인지도 궁금합니다.

 

책 내용이 방대한 자료를 바탕에 두고 있습니다. 따라서 읽기에 부담스럽기도 합니다. ‘성장하는 기업을 이런식으로 정의하는구나를 염두하고 읽으면 재밌는 책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정문정 | 기본 카테고리 2018-01-21 23:49
http://blog.yes24.com/document/101233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정문정 저
가나출판사 | 2018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정문정

 

지금까지 무례한 사람을 만나서 당황한 기억들이 떠오릅니다. 당황스러웠죠. 저도 이 책의 제목처럼 웃으며 대처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말문이 막혀서 어버버 하다가 끝난 경우가 많네요.

 

어떤 상황에 대해서 심리적 거리가 사람마다 다르죠. 그리고 잘 아는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사안마다 심리적 거리가 다릅니다. 그래서 우리는 상처를 받습니다. 상대방이 갑자기 치고 들어오거든요. 이때 꾹 참고 있어서도 안 되고, 불같이 날뛰어도 손해입니다. 이 책에서 몇 가지 방법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영감탱이는 욕이 아니라 친근한 표현이라서 썼다” vs “저도 친근하게 영감탱이라고 불러도 될까요?”

저는 이렇게는 못하겠습니다. 한판 싸워보자는 표현 같거든요. 물론 아무리 말해도 못 알아듣는 사람이니 저렇게까지 말했겠죠. 얼마 전 변호사 친구가 페이스북에 쓴 글을 봤습니다. ‘변호사를 산다는 말은 대다수 변호사들이 싫어하는 말입니다. 변호사가 아닌 사람들은 변호사를 비싼 돈 주고 산 값을 해달라이런 표현도 곧잘 하나 봐요. 이 친구한테 누가 저런 표현을 쓴다면? ‘그거 변호사들은 별로 안 좋아하는 말이야정도로 완화해서 알려주지 않을까요?

명절 때 가장 듣기 싫은 질문이 있습니다. 무례한 질문들이라고 하죠.

공부는 잘 하고 있냐? 몇 등이냐? 대학은 어디 갔냐? 취직은 했냐? 결혼은 언제 하냐? 애는 언제 가지냐?

저도 마흔을 살면서 무수히 들어온 질문들입니다. 신기하게도 저런 질문들이 단 한번도 싫었던 적이 없습니다. 나에 대한 관심이라고 생각했거든요. 지금도 환자는 많이 오시나요?’라고 물어보는 옛 직원을 보면 고맙기만 합니다. 무례한 질문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관심의 표현이라고 마음을 달리 먹으면 됩니다. 그러면 (무례하지도 않지만) 웃으며 답할 수 있죠. 물론 내가 정말 생각도 하기 싫은 사건을 들먹이면서 걱정해주는 척을 한다면 이 책에서 알려준 단호한 방법들을 쓸 수밖에요.

 

내가 저런 무례한 질문을 하지 않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할까 생각을 해봤습니다. 인간은 듣고 싶은 말만 들으려 하는 존재죠. 저도 그렇고요. 상대방이 게임을 잘하면 어떻게 그렇게 게임을 잘하냐?를 물어야겠습니다. 되도록 쓴소리는 자제해야죠. 꼭 해야 할 쓴소리라면 너는 어떻게 **을 이렇게 잘하냐?’라는 질문을 많이 던진 후에 해야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