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3,41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99 | 전체 33879
2007-01-19 개설

2017-05-28 의 전체보기
[할리퀸만화] 사랑과 결혼의 방정식 - 다이애나 해밀턴/하마다 리에코 | 기본 카테고리 2017-05-28 18:44
http://blog.yes24.com/document/966368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고화질세트] [할리퀸] 사랑과 결혼의 방정식 (총3화/완결)

다이애나 해밀턴, 하마다 리에코 저
미스터블루 | 2017년 05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앨리스 램튼은 웨딩플래너이고,
남주인공인 기드온 라이머는 명문가 출신의 잘 나가는 변호사로, 앨리스에게 자신의 결혼식 진행을 의뢰한 예비 신랑이에요.

앨리스는 결혼식이 열릴 장소를 사접답사하고 결혼식에 관련된 사항들을 논의하기 위해, 기드온의 집을 방문하죠.
그 곳에서 앨리스가 마주친 건, 기드온을 둘러싼 미녀 고용인들과, 자신들의 결혼식임에도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 예비신랑과 예비신부였구요.

앨리스는 결혼식에 관심 없는 기드온과 약혼녀 탓에 계획 수립에 어려움을 느끼는 한편, 제대로 협조해 주지 않는 기드온에게 불만을 가지게 돼요.
그러면서도 마음 한구석에서는 기드온의 매력에 속수무책으로 끌림을 느끼고, 그 때문에 죄책감에 빠지기도 하죠.
게다가 기드온과 약혼녀가 서로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앨리스의 혼란은 가중되구요.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할지, 기드온의 약혼녀 역시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었고, 결론적으로는 두 쌍의 남녀가 제대로 된 짝을 찾게 되면서 해피엔딩이에요.


결론적으로만 보자면 잘 해결이 되기는 했는데, 썩 마음에 드는 이야기는 아니었어요.
사실 웨딩플래너와 예비신랑이 서로를 사랑하게 된다는 건, 직업윤리에 어긋난다고 볼 수도 있는 사안이잖아요.

물론 그런 관계의 두 사람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작품을 처음 접한 건 아니예요.
할리퀸 쪽에서는 가끔 등장하는 소재이고, 국내 작품으로도 읽어본 적이 있으니까요.
그런데 지금까지 봐 온 같은 소재의 작품들 중에서, 이 작품이 가장 마음에 안 들었던 것 같아요.

이 작품이 마음에 안 들었던 이유로는, 주인공들이 마음에 안 들었던 점이 큰 부분을 차지하구요.
앨리스는 미녀인 언니들과 비교당하며 자란 기억 때문에 외모에 대한 컴플렉스를 가진 인물로 설정되어 있는데, 그 탓에 성격이 조금 음침해요.
소극적이고 살짝 피해망상적인 면이 있는데다가, 미녀인 기드온의 고용인들에 대해서 안 좋은 쪽의 선입견까지 보이더라구요.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 문제가 아니라, 그 컴플렉스가 안 좋은 방향으로만 발현된 것 같아서 눈살이 찌푸려졌어요.

기드온 역시 그다지 매력적인 인물은 아니었구요.
물론 미남에, 대부호에, 직업적인 능력까지, 좋아보이는 조건들은 모두 갖춘 듯한 사람이긴 해요.
하지만 그런 외적 조건 외에는 별다른 장점이 없어보여요.

두 주인공들의 설정이 마음에 안 드는 상황에 더해서, 이야기의 전개 역시 제가 원치 않는 방향으로 흘러갔죠.
일단, 거부감을 느끼던 사람을 사랑하게 되고 베드인까지 하는데 걸린 시간이 2~3일 밖에 안 된다는 건, 제 기준에서는 너무 빨랐어요.
게다가 두 사람은 서로를 쉽게 받아들이기 힘든 관계잖아요.
기드온의 약혼이 여전히 진행중인 상태에서, 두 사람의 관계가 그렇게까지 진행된다는 게 좋아보이지 않았어요.
앨리스가 기드온에 대한 감정을 두고 고민하는 장면이 등장하긴 하지만, 두 사람의 진전이 너무 빨랐던 탓인지, 앨리스의 고민이 오히려 위선처럼 보였구요.

정말이지 운이 좋아서 좋은 방향으로 잘 풀린 것일 뿐, 앨리스와 기드온의 행동은 손가락질을 받아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될 정도예요.

물론 사람의 감정이라는 게 마음먹은 대로 되는 것도 아니고, 뜻하지 않게 사랑에 빠질 수도 있다는 건 인정해요.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새로운 관계를 시작하기 전에, 이전의 관계를 제대로 끝맺음을 해줘야 한다고 봐요.

그렇기 때문에 이 작품은, 해피엔딩임에도 불구하고 그리 즐겁게 읽히지 않았어요.
게다가 이야기의 말미에 등장한 앨리스의 언니들이 모두 좋은 사람들이라서, 앨리스의 성격에 대한 실망이 좀 더 커지기도 했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