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9,08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52 | 전체 32504
2007-01-19 개설

2018-11-15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붉은빛이 내린 - 서혜은 | 기본 카테고리 2018-11-15 22:42
http://blog.yes24.com/document/108366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붉은빛이 내린

서혜은 저
피플앤스토리 | 2018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미호는 붉은 여우 일족의 수장의 누이예요.
굉장한 힘을 갖고 태어나 당연하다는 듯이 차기 수장으로 여겨지며 자랐지만, 여린 마음으로 인해 그 위치를 힘들어했죠.
결국은 마음을 쏟았던 남동생에게 배신당해 수장 자리를 빼앗겼구요.
그 일로 인해 가지고 있던 힘의 상당량을 잃고 외딴 곳에 유배되어 있는 상황이에요.
부당한 상황이고, 사실은 그런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을 정도의 힘을 숨기고도 있지만, 미호 본인은 분란 없이 그저 조용히 살고 싶다는 마음 뿐이죠.
그런데, 어느날 굴러들어온 정체불명의 존재로 인해, 미호의 삶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해요.

남주인공은 자신이 누구인지조차 기억 못한다고 주장하는, 미호의 거처 근처에서 발견된 정체불명의 존재예요.
여우족과 대립하는 늑대족과 관련이 있지 않을까 싶지만, 그저 추측일 뿐이죠.

미호의 측근들은 위험하다는 이유로 그 정체불명의 존재를 처리해 버리자고 주장하지만, 미호는 순백색의 털을 가진 그에게 '백'이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거둬주기로 해요.
기간 한정의 조건부이긴 하지만요.
그 이후로 백은 미호를 향해 헌신하고, 그에 응답하듯이, 미호의 오갈데 없던 마음 역시 백에게로 흘러가요.
하지만 일족에게서 버림받고서도 일족의 평안을 바랐던 미호는, 백에게로 향하는 자신의 마음을 끊어내고자 하죠.


인간이 배제된 수인(?)족들의 이야기로,
범, 매, 여우, 늑대족들이 사방에 각각 자리를 잡고 있다는 설정이에요.
서로 다른 종족 사이에서 태어난 혼종들은 업신여김의 대상이라는 설정까지 곁들여서, 백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키우고 있구요.
나름 재미있게 읽기는 했는데, 초반 설정의 흥미로움에 비해서는, 이어지는 내용들이 조금 아쉬웠어요.
뭔가 장대한 이야기가 펼쳐질 듯 했던 서두에 비하자면, 조금은 시시하게 느껴지는 전개였거든요.

미호의 고뇌에 무게를 둔 작품이어서인지, 답답한 면이 있기도 했어요.
미호 자체는 제법 매력적이지만, 부당한 상황임에도 계속 참으려고만 하는 미호가 짜증스럽게 느껴질 때도 있었거든요.
결국 백을 계기로 미호가 마음의 사슬을 끊어버리긴 했지만, 인고의 시간이 너무 길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힐링터치 - 최연 | 기본 카테고리 2018-11-15 22:30
http://blog.yes24.com/document/108366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힐링터치 (총2권/완결)

최연 저
로아 | 2018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여희주는 간호대를 다니는 중에 사귀었던 의대생 남자 친구에게 헌신했지만, 그 남자 친구는 레지던트가 되고서는 같은 레지던트와 바람을 피워요.
하필 희주는 적나라한 바람의 현장을 목격함으로써 그 사실을 알게 되구요.
그 일로 상처를 입은 희주는, 방학을 틈타, 암 수술을 한 이모를 간병할 겸 미국으로 떠나죠.
그리고, 그 곳에서 희주는 신기한 인연을 만나요.
알러지 때문에 위기에 처했던 사람을 도와 주고는, 그 사람과 휴양지에서 재회해서 원나잇까지 하게 되거든요.
그런데, 그 한순간으로 끝이라고 생각했던 인연이, 한국으로 돌아온 후까지 이어져요.
간호사로 발령받아 일하고 있는 희주의 앞에 그 때의 그 남자가 나타나 버렸거든요.

남주인공인 레이 용 한은, 상당히 성공한 부동산 개발업자로, 어릴 때 미국으로 이주한 한국계 미국인이에요.
평탄치 못했던 어머니의 애정사로 인해, 사랑이나 결혼, 아이 등에 대해 무척이나 회의적인 시작을 갖고 있어요.
업무차 들렀던 휴양지에서 희주를 만났을 때도, 생명의 은인이라는 것도 모른 채 끌리긴 했지만, 그저 일순간의 쾌락을 위한 만남이라고 생각했을 뿐이에요.
하지만 희주가 연락처조차 남기지 않고 사라지자, 레이는 아쉬움과 분노를 느끼죠.
우연히 희주와 재회했을 땐, 자신의 욕심을 채울 때까지 희주와의 만남을 이어가기로 결심하구요.


너무나 다른 가치관을 가진 남녀의 이야기예요.
반드시 결혼을 하고자 하는 여자와 결혼만은 하지 않으려는 남자의 충돌이라고나 할까요.

두 사람의 첫 인연은 나름 흥미로웠는데, 그 후의 이야기들은 제 취향과는 좀 거리가 있었어요.
무엇보다도, 결혼 여부를 놓고 벌이는 줄다리기만으로 채우기에는, 작품의 분량이 너무 많았어요.
그 탓에 희주와 레이의 대립은 끝없이 지지부진하게 이어져요.
그다지 설득력을 갖지도 못하구요.
그러니 당연히, 희주의 레이에게서도 매력을 느끼기 힘들었죠.

주변 인물들의 비중도 꽤 큰 편인데, 그들이 보여주는 행태도 영 마음에 안 들었어요.
전반부에서는 희주의 이종사촌이 눈에 띄고, 후반부에서는 이주의 어머니가 주로 활약을 하는데, 이들의 행동이 너무 억지스러워요.
희주의 사촌이 대놓고 짜증스럽게 행동하는 거야 어느 정도 각오한 일이었지만, 희주의 어머니는 뜻밖이라서 더 어이가 없더라구요.
처음에 희주와 레이의 관계에 대해 이해하고 조언해주는 모습을 봤을 때만 해도 멋진 어른이라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아무리 딸을 위하는 마음에서라고는 해도, 희주와 레이를 결혼시키기 위해 뒷공작을 펴는 모습들을 보며 뒤통수를 맞은 것 같았어요.
소소한 일들은 웃으며 넘길 수도 있지만, 엉뚱한 약을 피임약이라고 속이며 딸에게 주는 건 너무 심한 것 아닌가요.
간호사인 희주가 그 약을 알아보지 못했다는 것도 있을 수 있는 일인가 싶구요.

결국 희주는 임신을 하고 레이는 희주와의 결혼을 결심하기는 하는데, 그때는 보고 있는 저조자초 이미 지쳐 있는 상태라서요.
그들이 뭘 어찌 하든, 별 감흥이 안 생기더라구요.
사랑에 회의적이었던 레이가 희주에게 감화된다는 의미로 '힐링 터치'라는 제목이 붙은 듯 하지만, 제게는 힐링과는 별 관계가 없어보이는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