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96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47 | 전체 32376
2007-01-19 개설

2018-11-08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공작님, 그건 안 돼요 - 이수림 | 기본 카테고리 2018-11-08 23:45
http://blog.yes24.com/document/108219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공작님, 그건 안 돼요

이수림 저
더로맨틱 | 2018년 09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리비체 믈라다는 제 1 기사단의 회계 총관이에요.
어린 나이에 부모님을 잃은 혈혈단신의 처지에 변변한 뒷배경도 없지만, 다행히 출중한 능력 덕에 삶을 개척해올 수 있었죠.
하지만, 벌써 1년 여를, 원수같은 상관의 괴롭힘 탓에 힘들게 보내고 있어요.
믈라다의 상관인 그다인스 공작 칼크가, 바로 남주인공이구요.

칼크는 신분으로나 능력으론, 나라 안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인물이에요.
비록 황족의 지위와 계승권을 포기하기는 했지만 현 황제의 이복 동생이자 유일한 가족으로서 사랑받고 있고, 오랜시간 나라의 내우외환을 처리하면서 무력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한 인물이기도 하니까요.
상대가 이런 인물이니, 부당한 대우를 받으면서도, 믈라다는 대놓고 따지거나 항의하지도 못하고 그저 속앓이만 할 뿐이었죠.

그런데, 어라, 갑작스럽고 뜬금없는 구애라니요.
백이면 백, 얼씨구나 하고 달려들 상황이라 해도, 믈라다로서는 그저 어이가 없을 뿐이에요.
그동안 억눌러온 분노가 폭발한 덕에, 믈라다는 치를 떨며 거절하구요.
일단 저질러 놓고서 후회하며 앞날을 걱정하는 믈라더에게 찾아온 건, 칼크의 복수가 아닌 정중한 사과예요.
그 일로 칼크에 대한 믈라다의 견해가 완전히 뒤바뀐건 아니지만, 어느 정도 재고의 계기는 되어주었죠.
그 이후 칼크의 실체에 대해 조금씩 알게 되면서, 믈라다 역시 칼크를 마음에 담게 되구요.


판타지 세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신분차 로맨스쯤 되려나요.
칼크는 감정에 무딘 재벌남, 믈라다는 야무진 서민녀 정도로 치환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동생을 사랑하시는 황제 폐하께서 시월드를 담당하시구요.
하지만 크게 꼬이는 이야기는 아니에요.
믈라다도, 칼크도, 황제 폐하도, 서툴긴 하지만 솔직한 사람들이라서요.
좀 과하거나 부자연스럽다고 느껴지는 부분도 있긴 했지만, 제법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연인 만들기 - 한다솜 | 기본 카테고리 2018-11-08 23:04
http://blog.yes24.com/document/1082182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연인 만들기 (외전증보개정판)

한다솜 저
로맨스토리 | 2018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서다미는 출판사를 다니다 퇴사하고 자신의 작품을 준비 중인 예비 작가예요.
남주인공인 최시헌은 촉망받는 2년차 레지던트구요.
서른 살 동갑내기인 두 사람은, 가족간의 친분으로 어린 시절부터 함께 성장해 온 단짝 친구죠.

시헌은 어릴 때부터 다미를 사랑해 왔고, 언젠가부터인지 다미 역시 시헌을 마음에 담아두고 있어요.
하지만 오랜 시간 이어온 우정이 독이 되었다고 해야할까요.
꽤 오랜 시간 동안 시헌과 몸을 나누는 관계로 지내왔음에도 불구하고, 다미의 마음은 친구와 연인 사이의 결정적인 선을 넘어서지는 못해요.
다미의 마음이 변하기만을 기다려왔던 시헌은 점점 초조함을 느끼구요.

결국 시헌은 다미의 사랑을 얻기 위해 질투 작전을 사용해보려 하는데, 하필 그 무렵에 다미는 임신을 하고, 다미의 삽질과 주변인들이 욕심이 얽혀 오해를 불러 일으키면서 상황은 꼬이기만 하죠.
하지만 결국 다미와 시헌은 서로에게 모든 걸 털어놓고 서로를 사랑하고 있음을 인정해요.


30년에 가까운 인연을 가진 연인들의 이야기예요.
제 경우에는, 친구 사이에서 연인으로 발전하는 전개를 꽤 즐기기도 하고, 진부하고 평이하기는 하지만 크게 망할만한 소재는 아니라고 생각하기도 해요.
그래서 이 작품도 별 부담없이 선택을 했었어요.
결과적으로는 좀 아쉬운 작품이긴 했지만요.

대학생이었던 다미가 경솔하게 사랑을 했다가 우정을 깨뜨리는 짓은 하지 않겠다 다짐하는 프롤로그를 봤을 때,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의 지루한 밀당을 각오하긴 했는데요.
예상했던 것보다 더 짜증스런 형태의 지지부진한 밀당이네요.

일단, 처음부터 다미와 시헌은 이미 몸을 나누고 있는 관계로 시작해요.
어쩌다 일어난 사고인 것도 아니고, 이미 몇년간이나 이어져온 관계죠.
그런 상황인데도 다미는, 두 사람 사이는 친구일 뿐이라느니 연애를 하려면 하라느니 하면서, 말도 안되는 고집을 부리고 있네요.
임신 사실을 알고 나서는 뜬금없이 비련의 여인을 자처하구요.
그저 두 사람만의 문제인 것도 아니고, 두 사람의 부모님들끼리도 절친한 사이인데, 도대체 뭘 어쩌겠다는 건지 이해가 안 될 정도예요.
그러는 와중에 주변인들도 짜증 지수를 높이구요.
세상물정 모르는 어린아이도 아니고 사회생활 경험까지 있는 어른들의 이야기라고 보기에는, 한숨이 나올 정도로 어이가 없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