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3,26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1 | 전체 33678
2007-01-19 개설

2018-12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나의 것이니라 - 김선정 | 기본 카테고리 2018-12-03 06:47
http://blog.yes24.com/document/108795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나의 것이니라

김선정 저
체온 | 2017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고관의 딸인 여주인공 태 혜와, 태자인 남주인공 주 단은,
어린 시절의 우연한 만남으로부터 서로를 마음에 담았던 정인 사이예요.
부모들에게도 그 사이를 공인받은 거나 다름 없었구요.

하지만, 혜의 것으로 내정되어 있다시피 했던 황태자비의 지위가 다른 여자에게 돌아간 일을 시작으로, 혜와 단의 관계는 뒤틀려버려요.
단이 엉뚱한 여자와 맺어진 걸로도 모자라,
혜는 영문도 모른 채 3년이라는 시간을, 아무런 지위도 없이, 외부와는 완전히 단절된 채 외딴 별궁에 갖혀 있어야 했죠.

결국엔 단의 옆자리를 차지했던 여자가 죽고, 뒤를 이어 혜가 황후의 자리에 올랐지만, 닫혀버린 혜의 마음은 열릴 기미가 없어요.
자신에게 집착하는 단의 모습을 보면서도, 과거로 인한 앙금을 지울 수는 없었으니까요.

그런 와중에 두 사람이 함께 떠난 외유에서 단이 피습을 당하고, 마침내 혜는 단으로부터 과거 일들에 대한 진실을 듣게 돼요.
그 일들이 혜를 지키기 위한, 단의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것을요.


혜와 단의 구구절절한 사연이 있는 과거는 묻어둔 채, 혜가 황후가 되어 있는 현재부터 시작되는 이야기예요.
두 사람은 황제와 황후인데다가, 두 사람 사이에는 다정했던 과거도 있었던 것 같은데, 혜와 단은 이해하기 힘든 대립각을 세우고 있죠.

혜를 향한 단의 집착과 열망을 보여주기 위한 구성이었으려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제 마음에 드는 구성은 아니었어요.
밑도 끝도 없는 듯한 혜와 단이 하는 행동들에 공감할 수 없었거든요.
뒷감당도 못하면서, 괜히 헛된 반항을 시도하다 금방 꺾여버리고 육체적 욕망에 굴복하는 일을 반복하는 혜도,
그저 육체적 욕망만을 이용해 혜를 찍어누르려 하는 단도,
저로서는 이해하기 힘들었으니까요.
단의 경우에는, 진실을 알린다 해도 혜의 마음을 돌리기는 힘들거라 포기하는 듯한 모양새가 초반에 언급되긴 하는데, 뭘 하더라도 이 작품 속에서 단이 하고 있는 행동보다야 낫겠죠!!
그렇게 억지로 이어지던 갈등은 중후반부에 이르러서 갑자기 봉합되고 상황들도 마무리가 되는데, 이래저래 엉성하고 어설프다는 생각이 드는 전개였어요.

그리고, 혜 대신 황태자비가 되고 황후가 되었던 이를 가리키는 용어로 '추존 황후'가 계속 사용되고 있는 것도 거슬렸어요.
이 경우에는 추존 황후가 아닌 전 황후가 맞겠지요.
생전에는 황후가 못 되었다가 사후에 황후의 지위로 올려졌을 때나 추존 황후라고 하지, 황후로서 죽은 이를 두고 추존 황후라고 하지는 않으니까요.
이야기가 진행되는 동안 등장하는 몇몇 세부 설정들에서도 조금씩 위화감이 느껴졌구요.
사소하다면 사소한 거지만, 시대물인데도 진지한 고증 없이 너무 쉽게 쓴 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생기더라구요

게다가 가격도 비싼 편이네요.
저는 그나마 대여로 저렴하게 구매하긴 했지만, 원가를 생각하면, 심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적은 분량이거든요.
뭐, 한편으로는, 차라리 짧기라도 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요.
부담스러울 정도로 적나라한 삽화 두 장이 포함되어 있던데, 혹시 삽화 가격이려나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십일홍에 달뜨다 - 전여린 | 기본 카테고리 2018-12-02 22:57
http://blog.yes24.com/document/108788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십일홍(十日紅)에 달뜨다

전여린 저
로아 | 2018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홍윤아는, 인간 같지도 않은 새아버지에게, 오랜 시간 동안 모진 폭력을 동반한 학대를 받아 온 인물이에요.
윤아가 20살이 되었을 때, 새아버지는 급기야 윤아를 팔아버리기까지 해요.
그리고, 그 거래의 현장에 끼어든 한 아름다운 남자가, 다시 한번 윤아를 사들이죠.
당연히 윤아는 남자에게 반항하며 그 상황에서 벗어나려 하지만, 남자가 보여주는 행동들은 윤아의 생각과는 달랐어요.

남주인공인 모 준은 16살에 팔려서 호스트로 키워진 인물이에요.
모질게 학대 당하며 훈련을 받고 일을 해야 했지만, 다행히 성공을 거둘 수 있었죠.
현재는 그 업계에서 나와서 패션 업체를 세워 운영하는 중이구요.
그런데, 우연히 마주치게 된 윤아의 모습을 보고, 오래전 자신이 팔리던 때의 기억을 떠올려요.
그 결과, 충동적으로 윤아를 사들이게 되죠.
그리고 모준은, 고슴도치처럼 가시를 세우기만 하는 윤아에게, 열흘의 유예를 제안하고 서서히 다가가요.


두 주인공들 모두 학대 당하다 팔려버린 처지인데다가, 남주에게는 전직 호스트라는 이력이 있어요.
그에 더해 두 사람 사이의 나이차도 대단해서, 20살의 여자와 32살의 남자예요.
그야말로 쉽지 않은 설정들이죠.
내용 전개 부분에서 부실하게 느껴지는 부분도 있었구요.
하지만, 그런 약점들에 비해서는 의외로 잘 읽히는 글이었어요.
두 사람의 성장 배경을 밝히는 도입부를 제외하면, 도를 넘는 피폐 요소도 없는 편이구요.

이 작품은 비슷한 상처를 가진 주인공들이 서로를 통해 살처를 치유해 가는 이야기인 셈인데요,
서로에게 마음을 주면서도 상황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두 사람이 안타까웠어요.
결국엔 그들이 서로를 받아들이고 행복해지는 모습에 안도하면서도, 두 사람 모두 과거를 온전히 떨쳐내지는 못할 수도 있겠다는 걱정이 슬쩍 들기도 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판타지소설] 부디, 자비를 - 하이디리 | 기본 카테고리 2018-12-02 16:19
http://blog.yes24.com/document/1087750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부디, 자비를 (개정판) (총2권/완결)

하이디리 저
로아 | 2018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자신이 읽었던 소설의 단역인, 비참한 삶을 살다 죽은 힘없는 귀족 영애에게 빙의한 인물이 여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책 빙의물이에요.
여주인공은 책 속의 당사자로부터 자신 대신 복수를 해 달라는 부탁을 받으며 빙의를 하게 되죠.

워낙 책 빙의물이 넘쳐나는 터라 별 기대 없이 읽기 시작했었어요.
도입부만 봐서는, 역하렘 소설의 조역 또는 단역으로 빙의한 인물이 원작 여주의 어장 속에 들어가야 할 남자들로부터 사랑을 받게 되는, 전형적인 유형의 작품처럼 보였구요.
그런데 의외로, 완전히 새로운 것이라고까진 할 수 없어도, 기존의 책 빙의물들과는 조금 다른 듯한 설정들을 볼 수 있었어요.
나름 흥미로운 부분들도 있었구요.

하지만, 그저 흥미로운 설정만으로 괜찮은 작품이 탄생되는 건 아니잖아요.
이 작품의 경우에는, 읽어 나갈수록 기초가 빈약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 탓에 흥미로운 설정이 제대로 살아나지 못하고, 어거지로 이것저것 끌어다 붙여놓은 듯한 이야기가 되어버리고 말았네요.
게다가, 뜬금없는 전개나 오탈자, 단어의 오용 등도 자주 눈에 띄어서, 그리 잘 쓰여진 글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오늘 밤만 마법처럼 - 은아인 | 기본 카테고리 2018-12-02 13:40
http://blog.yes24.com/document/108771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오늘 밤만 마법처럼

은아인 저
노블리타 | 2017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한여름은, 비록 자신의 욕망을 쫓아 떠난 어머니로 인해 상처를 받긴 했지만, 유망 중소 기업을 경영하는 아버지의 사랑을 받으며 자랐어요.
그런데 아버지의 회사에 위기가 닥치면서, 여름의 삶은 무너져 내리죠.
회사를 살리기 위해 감행했던 일본 행에서는 뼈아픈 좌절과 함께, 예상치도 못한 시련을 겪게 되구요.
그리고 여름은, 낯선 남자와의 하룻밤의 일탈로나마 자신의 힘겨운 상황을 잊어보고자 해요.

남주인공인 안도민은, 재벌 그룹 회장인 할아버지에 5선 국회의원인 아버지, 유력 의료계 집안 출신의 어머니를 둔, 남부러울 것 없는 조건을 가진 인물이에요.
하지만 어머니를 외면하고 방탕한 생활을 해온 아버지 탓에, 그의 성장과정은 그리 행복하지 못했어요.
당연히 도민은, 어머니의 장례식에조차 참석하지 않은 아버지에 대한 반감이 커요.
또한 바람직하지 못했던 성장과정 탓인지, 그의 마음 속에는 공허만이 가득하구요.
그리고 어머니의 사후 일본에서 별 의미없는 시간을 보내던 어느 밤, 도민은 의미없는 여자와의 하룻밤 일탈을 통해 자신의 외로움을 잠시나마 덜어보려 해요.

그저 한 여자와 한 남자의 짧은 스침이라 생각했던 만남은, 도민의 마음 속에 의외로 깊게 각인돼요.
하지만 여자는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렸고, 도민은 여자의 이름조차도 모르는 상황이에요.
도민은 그 후 몇달이 지날 때까지도 그 여자를 떠올리지만, 찾을 방도가 없었죠.
그러다가 의외의 상황에서 그 여자 여름을 다시 만나지만, 알고보니 하필이면 여름은, 도민이 너무나도 원망하고 증오하는 여자의 딸이라고 하네요.


죄없는 여자에게 그녀의 가족이 저지른 잘못을 투영해서 복수를 하려던 남자가 결국에는 그 여자를 사랑하게 된다는, 꽤 자주 사용되는 설정의 후회남 계열 작품이에요.
거기에 낯선 곳에서의 우연한 만남이라는 도입부가 덧붙여져 있죠.

후회남 설정은 로설에서 꽤 인기가 있는 편이기도 하고, 저 역시 상당히 좋아하는 편인데,
이 작품은 그리 마음에 드는 편은 아니었어요.
취향의 문제인지는 몰라도, 주인공들이 별 매력이 없더라구요.
특히나 남주인 도민은 정말 짜증스러웠어요.
이 작품은 남주와 여주의 시점이 번갈아 가면서 등장하는데, 도입부에서 보여지는, 여자와 관련된 도민의 행동방식과 사고방식이 영 마음에 들지 않았거든요.
로설에서 흔히 등장하는 나쁜 남자 정도가 아니라, 아주 저열한 남자라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그나마 도민에 비해서는 첫인상이 나쁘지 않은 편이었던 여름도, 내용이 이어질수록 철없는 모습을 자꾸 보여주면서 점수를 깍아가구요.

그에 더해, 군데군데에서 튀어나오는 유치함이나, 두루두루 서로를 포용하는 억지스런 마무리까지, 여러모로 제 취향에는 안맞는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중국소설] 홍루몽 - 조설근, 고악 저 | 기본 카테고리 2018-12-01 04:47
http://blog.yes24.com/document/108735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페이백] [대여] [세트] 홍루몽 (전6권)

조설근,고악 저
나남 | 2017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래 전에 홍루몽을 문고판 두세권 분량 쯤 되는 축약본으로 읽어본 적이 있는데요,
재미있게 읽기는 했지만, 당시에는 그냥 연애 소설 아닌가 싶은 느낌이 강했어요.
그때 읽은 책에서는, 가보옥과 임대옥의 좌절된 사랑에 이야기의 초점이 맞춰져 있었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홍루몽이 중국 문학사에서 대단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어도, 이해가 가지 않았었죠.
그런데, 이 완역본을 접하고 나니, 어째서 그런 평가가 따라 붙는지 어느 정도는 알것도 같아요.

완역본에서도 가보옥이 중심 인물이 되는 건 사실이지만, 그저 가보옥 개인의 이야기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었어요.
가씨 집안에만 해도 수많은 식솔들이 있는데, 그 외에도 가씨 집안과 얽혀 있는 여러 집안들과 그 주변 인물들까지, 셀 수도 없을 정도로 많은 인물이 등장해서 다양한 이야기들을 펼쳐내고 있거든요.
물론 개인적으로는, 첫 정 때문인지, 이 완역본에서도 가보옥과 임대옥의 이야기에 가장 마음이 쏠리긴 했지만요.

워낙 방대한 내용 탓인지 이야기가 건너뛰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하고, 작품의 구성이나 서술 방식이 살짝 낯설기도 하기 때문에, 솔직히 술술 쉽게 읽히는 편은 아니에요.
하지만, 한번 읽어볼만 하다는 생각이 들긴 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