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sophia7903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ophia790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밤비
영화, 책, 음악, 그 밖에 호기심과 내 안의 광기를 채워줄 그 모든 것들을 다 좋아합니다. 뭔가에 미치지 않고는 내 자신을 주체 못하는 사람인 셈이죠.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기 책

1·3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55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내가 읽은 책
영화 속의 삶
나의 여행 이야기
내가 사는 곳 이야기
내 생각
음악 이야기
우리 아이들 이야기
미술관 옆 음악감상실
뉴스 엮인 글
스크랩 글들
이런저런 정보
제주 이야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이 한 권의 책
영화 속 인생
공연 이야기
음악이야기
여행이야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몬트리올할로윈장식 BoisFranc 캐나다가을 몽트랑블랑주립공원 몬트리올근교 캐나다몬트리올근교공원 라발자연공원 CentredelanaturedeLaval 인공호수 웹소설쓰기
2013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김순권 저자신가요? .. 
밤비님, 좋은 글 감.. 
영화도 으레 현실을 ..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304466
2007-01-19 개설

2013-11 의 전체보기
그때 내가 자꾸 들었던 음악 "Sorry seems to be the hardest words" | 음악 이야기 2013-11-01 06:35
http://blog.yes24.com/document/74589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제 7회 예스24 문화 축제 - 두 번 본 책, 세 번 본 영화, 자꾸 들은 음악 참여

내가 살던 내 나라를 떠나 미국에서 남편과 어린 아이들과 힘겹게 하루하루를 보내던 때.

남편과 나는 서로에게 상처를 주며 큰 다툼을 일쌈았고, 결국 우리 둘은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별거에 들어갔다. 사실 합의된 별거라기보다 남편의 일방적인 가출이

더 맞는 말이지만 어쨌든 우리는 서로를 미워하며 따로 살게 된 거다.

 

난 그때 좌절과 상심으로 밤만 되면 아이들을 재우고 이 노래를 들었다.

내가 말하기도 어려웠지만 실은 남편에게 더 듣고 싶었던 노랫말을 곰씹으며

이 노래를 듣고 또 들었다. 그리고 난 회한의 눈물을 마구 쏟았었다.

 

이미 20년도 넘은 이야기지만 여전히 난 이 노래가 흘러나올 때면 그때 그 시절을

떠올린다. 동시에 아이들에게 미안한 맘을 다잡는다. 누구의 잘잘못을 떠나 부모

로서 아이들에게 많이 미안하기에....

 

지금도 난 믿는다. 아마도 아이들 아빠는 내게 이 말을 몹시 건네고 싶었을 거라고.

그리고 여전히 그의 마음 깊은 곳에는 이 문장이 자리하고 있을 거라고.

우리의 삶에서 우리는 얼마나 많은 날들을 헛된 자존심으로 낭비하고 있는 걸까?

진실로 상대에게 전하고픈 말을 참으며, 혹은 감추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