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뇨의 빗자루 여행
http://blog.yes24.com/wolfair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witchM
영화와 책 그 사이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2,78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Wish List
My Favorites
이벤트 스크랩
나의 리뷰
마뇨의 마법서
기대평
태그
수상한쇼핑몰 마보융 장안24시 거짓말을먹는나무 프랜시스하딩 강지영 중국소설 자음과모음 현대문학
2021년 6월 7 post
2021년 5월 8 post
2021년 4월 7 post
2021년 3월 6 post
2021년 2월 9 post
2021년 1월 8 post
2020년 12월 27 post
2020년 11월 17 post
2020년 10월 16 post
2020년 9월 13 post
2020년 8월 14 post
2020년 7월 22 post
2020년 6월 18 post
2020년 5월 13 post
2020년 4월 14 post
2020년 3월 17 post
2020년 2월 17 post
2020년 1월 15 post
2019년 12월 24 post
2019년 11월 24 post
2019년 10월 23 post
2019년 9월 15 post
2019년 8월 3 post
2019년 7월 15 post
2019년 6월 14 post
2019년 5월 16 post
2019년 4월 15 post
2019년 3월 10 post
2019년 2월 6 post
2019년 1월 9 post
2018년 12월 8 post
2018년 11월 8 post
2018년 10월 7 post
2018년 9월 7 post
2018년 8월 10 post
2018년 7월 4 post
2018년 5월 4 post
2018년 4월 3 post
2018년 3월 1 post
2018년 2월 2 post
2017년 11월 6 post
2013년 7월 2 post
2008년 4월 1 post
달력보기
새로운 글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리뷰 재밌게 읽고 가요 
시리즈를 모아두니까 크리스마스 선물 .. 
좋은 리뷰 잘 읽었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오늘 4 | 전체 12435
2006-07-28 개설

2019-10-20 의 전체보기
[소설] 최후의 만찬 | 마뇨의 마법서 2019-10-20 23:3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7156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최후의 만찬

서철원 저
다산책방 | 2019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제9회 혼불 문학상 수상작.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세상의 꿈을 이끌고 저 세상의 낙원을 건설하려는 마음은 임금도 약용도 같았다. 임금이 가리키는 저 세상의 골짜기로부터 이 세상은 언제나 불완전했다. 비선들의 종횡과 실세들의 농단으로 이 세상은 날마다 끓어올랐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장영실.

최후의 만찬과 서학.

프리메이슨과 카메라 옵스큐라.

뒤주 속에서 아비를 잃은 임금과 그 신뢰를 받고 있는 약용.

 

 

실존 이름들이 나열된 이 소설에서 나는 무엇을 기대했는지를 잊었다.

문장 문장 사이로 시간이 흘렀다.

문장 문장마다 아름답다 못해 절절해지는 마음이 먼저 앞선다.

 

 

혼불 문학상.

나는 이 문학상의 수상작을 이번에 처음 읽었다.

예사롭지 않은 문장들 사이로 예사롭지 않은 이야기가 흘렀다.

변주된 가야금처럼 날것의 문장들만 보아오던 눈이 넌즈시 무언가를 살짝 덮어 놓은 문장들에 숨이 막힌다.

 

 

현실 속에서 비현실을 본 느낌이다.

 

 

 

이렇게도 이야기가 엮일 수 있구나.

스스로 자취를 감춘 장영실이 저 멀리 이탈리아에서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만날 수도 있었겠구나...

 


역사의 빈틈을 교묘히 파고들어서 더할 나위 없는 이야기 한 편을 만들어내는 솜씨.

 

 

 

 

 

 

 

 

 

 

 

 

세상은 선으로 채워질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모두는 악을 허물고 선의 향기만을 원했다. 악이 무너진 자리에 선의 향기가 솟기를 바랐으나 악이 무너진 자리에선 새로운 악이 움트는 것을 그들은 알지 못했다.

 

 

 

물 흐르듯이 흘러가는 이야기의 끝은 마치 환상특급을 보는 느낌이다.

내내 같이 읽어가는 이들이 한순간 알 수 없는 이들로 나타내어지는 모습은 이 소설 속에 숨겨져 있던 판타지였다.

 

 

 

 

 

김혁수는 보았으므로 알았다.

서학인을 박해할 이유가 이념에 있는지, 사상에 있는지, 학문에 있는지 알 수는 없으나 주자를 거스르는 이유 하나로 삿된 무리가 되어 몸을 버려야 하는 조선의 망상을.



 

실존의 인물들을 이렇게도 되살려 놓을 수 있구나.

그들의 면면을 다 알 수는 없지만 시대를 살아가는 모양새와 눈 높이를 이렇게도 짐작할 수 있겠구나.

 

 

실세들의 무논리가 단죄하는 서학자들의 무차별한 죽음이 오늘날의 이야기와 별반 다를 것이 없으니

임금의 시름 앞에서 내 마음도 덩달아 시름시름 거렸다.

이 나라가 누구의 것이었는지 아주 오래전부터 허기진 백성의 것도

시름 깊은 임금의 것도 아니었음을 주억거릴밖에.

 

 

색다른 소설의 느낌은 문장에서, 이야기의 흐름에서 새로운 기운을 뿜어낸다.

아름답고도 기발하고, 기발하면서도 기괴하기도 한 이야기가 한 폭의 그림 속에 있었다.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이 300년 후의 조선에서 어떤 의미가 되는지 상상할 수 없었던 이야기가 흐른다.

내가 그랬듯

이 책을 읽는 사람들은 한 번쯤 최후의 만찬을 검색해서 들여다보았을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 산이 그 산이었을까?

왼쪽 두 번째 그림의 유다가 과연 그였을까?

지어낸 이야기임을 알면서도 확인해보고 싶은 마음이 책을 읽으며 간절해진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