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쉴 곳이 될게. 곁에 있을게。
http://blog.yes24.com/bohemian7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slan
가만히 눈을 감으면 마음 속으로 흐르는 소리. 이제, 사상이 능금처럼 저절로 익어 가옵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0·11·12·13·14·15·16·17기

1·2·3·4·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9,50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본질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my saviour God to THEE
에브리 프레이즈
예블 Don't try so hard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We welcome you here Lord
내가 나 된 것은
walk On water
나의 리뷰
Basic
영화가 왔네
나의 메모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태그
1세기 42 로빈슨 채드윅 봉테일 햇볕아 반가워 단순한 예수의비유 김기석
2010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영화 파워문화블로거
최근 댓글
'히든 피겨스'를 보며.. 
yes24 댓글에도 사진.. 
숨은 잠자리 찾기ㅎㅎ.. 
come to see me. 이렇.. 
이런 빛들이 따스함을.. 
새로운 글
오늘 130 | 전체 904934
2010-06-10 개설

2010-08 의 전체보기
[ 잊혀진 가방 ] 김상철 감독의 다큐멘터리 docmentary |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2010-08-31 03:57
http://blog.yes24.com/document/254326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잊혀진 가방 (디지털)
한국 | 다큐멘터리 | 전체등급
2010년 제작 | 2010년 07월 개봉
출연 : 권오중,이현우,헬렌 로즈비어

 

 

 

 

 

스노우캣이 창시한 '귀차니즘' 사상을 충실히 따르고 있던 나에게 지난주에

 

깜짝놀랄 만한 문자메세지가 왔다. 파워문화블로거에 선정되셨다는.. 기쁘기도

 

했지만 과연 앞으로 충실히 글을 쓰고 댓글교류 등을 원만히 할수 있을지 0.0001

 

초 동안 고민이 된 것이다. 하지만 이내 그런 고뇌는 안드로메다로 가버리고 이런

 

좋은 기회로 글도 계속 쓰고 무엇보다 강호 무림 고수분들의 필력을 배워보자

 

라는 역시 새마을정신으로 단련된 초딩(국딩)정신을 소유한 30대 블로거는

 

의욕을 불살라보는 것이다.

 

 

이 작품은 8월 초 목요일인가 금요일에 종로 허리우드 클래식 극장에서 마치 전

 

세낸듯 혼자서 폭풍 감상을 한 영화고, 다큐멘터리다. 대기 시간에 사람들이 많길

 

래 내심 흐믓해하며(?) 지루한 기다림의 시간도 혼자놀기를 알차게 하며 있었는

 

데, 흑 , 사람들이 다 옆 극장(서울아트시네마)의 '사형대의 엘리베이터'로 들어

 

가 버리신다. 순간적으로 본인도 저 쪽 표로 확 바꿀까 싶은 마음이 들지 않은건

 

아니지만 하여튼 결국 허리우드클래식관으로 입성했다. 혼자 보는 영화는 처음엔

 

좀 뻘쭘(왜?ㅎㅎ)했지만 차라리 잘 된 것으로 판명이 났으니 필자가 계속 눈물을

 

흘리며 나중엔 코까지 풀며 보게 되었기 때문이다. --;

 

 


 

 

영화는 장르를 말하자면 소위 기독교 다큐멘터리다. 감독이자 목사인 김상철씨는

 

어느날 영국의 한선교단체의 지하에 있는 한 물건에 관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그 단체 지하엔 몇십년된 낡은 가방(suitcase 랄까)이 예전 상태 그대로 있다는 거

 

였고 감독님은 그 가방에 뭐가 들었을까, 왜 계속 그 채로 보존되어 있는 걸까, 주

 

인은 누구고, 지금 뭐할까 등등의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그것을 다큐멘터리로 제

 

작하게 된다. 그러고보면 영화란 참 사소한 호기심에서 출발하기도 하는 듯 하다. ^^

 

 

가방들의 사연을 쫒다가 한 할머님 선교사의 행적을 알게 되는 주인공들. 김상철

 

씨의 제작에 흔쾌히 동행한 배우 권오중, 가수 이현우씨가 반반씩 나래이션을 맡

 

기도 해서 흥미진진했다. 현재 90세가 넘으신 '헬렌 로즈비어'씨는 젊었을 때 캠

 

브리지 의대를 졸업하고 아프리카 콩고로 가서 종교 사역과 의료 봉사 활동을 병

 

행한 인물로 등장한다. 지금도 그런데가 많지만 수십년전 콩고는 불안정한 정치,

 

취약한 기본 복지 등으로 서민들은 고통속에 있었다. 헬렌은 여러 동료들과 헌신

 

적인 의사활동을 했는데 주변의 동역하던 미국, 캐나다 인들이 콩고 내전으로 처

 

참하게 죽는 현실을 목도하며, 본인도 몇개월간 홀로 감금되고 성폭행을 당하는

 

끔찍한 일을 겪는다. 자기 목숨을 건진것도 다행으로 여겨야 할 상황에서 영국으

 

로 잠시 돌아간 그녀는 다시 그 땅으로 돌아간다. 그것은 신념과 양심, 의사로서

 

의 사명감을 생명과 바꾼 친구들의 길을 그녀 또한 걸어가려는 숭고한 선택이었

 

고...

 

 


 

 

영화는, 아니 실제 이야기들은 계속 이어진다. 헬렌의 사역에 인상을 받은 또 다

 

른 이들, 필립 우드, 낸시 우드 부부가 그들이다. 커플이 모두 의사공부를 마친 상

 

태였는데 어려운 곳에 가서 의술을 펼칠 뜻을 세웠는데 그 때 헬렌의 존재와 일을

 

듣게 되었고 주저없이 콩고 땅으로 온 것이다. 그들은 20여년째 콩고의 가장 위

 

험한 지역 - 총알이 수시로 날아다니는 - 에서 여전히 가난한 이들을 열심히 돌

 

보고 있다!

 

 

 전반부에서 목소리를 맡은 권오중에게선 푸근함과 친근함이 느껴졌고, 후반부

 

narration의 이현우에게선 그이 특유의 냉정한듯하면서 감성적인 그런 느낌들을

 

스크린으로 전달받아서 이 두가지 상이함이 또 좋았던 것 같다.

 

 


 

 

잊혀진 가방이 존재했고, 그것을 영화로 만든 사람들이 있고, 그 영화가 외로이

 

상영되지 않게 나름 혼자서 그야말로 극장을 사수했던 특별했던 경험...

 

극장 바깥 건물에서 살짝 본 바깥 하늘은 쨍하게 파랬다가 갑자기 폭우를 쏟아내

 

는 변화무쌍함을 보여줬는데, 오랫만의 종로 나들이와, 다큐멘터리 와 더불어

 

여러가지 심상들이 각별했던 8월의 하루를 선사했던 날이었기도 했다.

 

 


 

이 작품을 감상한 후, 한창.. 가방에 대한 생각이 멈추질 않았드랬다. ㅎㅎ

 

제주도에 다녀오신 엄마가 가방을 싸시던 모습부터.. 우리들이 별 생각없이 메고

 

다니고, 여행갈때 챙기는 각양 각색의 가방이란 것이.. 어쩌면 짧은 기간 동안의

 

그 사람의 모든 것을 말해주고 축약할수도 있을 것 같아서.

 

 


http://blog.yes24.com/bohemian75

(c) all rights reserved. 파워문화블로그 첫번째 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novelist의 한 마디 어록 | 에브리 프레이즈 2010-08-03 19:0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24608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소설은 삶의 참 맛을 알고 인생을 이해할 수 있는 나이가 되어야 글의 행간이 들어오기 때문에 소설은 성인의 오락이다.

 

김별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