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쉴 곳이 될게. 곁에 있을게。
http://blog.yes24.com/bohemian7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slan
가만히 눈을 감으면 마음 속으로 흐르는 소리. 이제, 사상이 능금처럼 저절로 익어 가옵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0·11·12·13·14·15·16·17기

1·2·3·4·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9,50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본질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my saviour God to THEE
에브리 프레이즈
예블 Don't try so hard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We welcome you here Lord
내가 나 된 것은
walk On water
나의 리뷰
Basic
영화가 왔네
나의 메모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태그
1세기 42 로빈슨 채드윅 봉테일 햇볕아 반가워 단순한 예수의비유 김기석
2019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영화 파워문화블로거
최근 댓글
'히든 피겨스'를 보며.. 
yes24 댓글에도 사진.. 
숨은 잠자리 찾기ㅎㅎ.. 
come to see me. 이렇.. 
이런 빛들이 따스함을.. 
새로운 글
오늘 366 | 전체 905170
2010-06-10 개설

2019-09 의 전체보기
[스크랩] [파워문화블로그 16기] 8월 미션 완료 명단 | 내가 나 된 것은 2019-09-06 21:53
http://blog.yes24.com/document/1160641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YES 블로그 이야기

 

안녕하세요. 예스블로그입니다.


파워문화블로그 16기 8월 미션 포인트 지급 명단은 아래와 같습니다.


adios12꼼쥐사랑지기책읽는낭만푸우
Alice꿀벌산바람책읽는뇌섹남
amagrammer나난샨티샨티책읽는엄마곰
Aslan나날이서유당책찾사
duetto나만을위한시간세상의중심예란청현밍구
Elly내사랑주연소요춍춍
ena돼쥐보스슥밀라카르페디엠
eunbi두목시골아낙코니
kanon매력쟁이크신통한다이어리키미스
kaze맹달이아그네스키치
KKaggg2메구아자아자파란자전거
march모나리자앙꼬빠진앙꼬하루
sarah목연오로지관객해맑음이
seyoh무진오르페우스해밀
THEPAGE박공주자목련호랑이성님
waterelf박대리지니휘연
woojukaki밤토리직장인독서왕
가장좋은봄볕조는병아리짓쨩
고독한선택블루찻잎미경
까만달걀뻑공책과음악그것만있다면



* 아래 블로거 14분, 9/16(월)까지 쪽지 보내주시면 미션 포인트 지급해 드리겠습니다.


sunny10
껌정드레스
나나벨
달꾸러미
드림모노로그
름름
별이맘
비틀즈
송영
엘리엇
이쁜처키
이수
큰산
후안



파워문화블로그 여러분 16기  활동 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크랩] [파워문화블로그 17기]선정 블로거 발표 및 미션 안내 | 본질 카테고리 2019-09-04 00:52
http://blog.yes24.com/document/115995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YES 블로그 이야기

안녕하세요. 예스블로그입니다.


17기 파워문화블로그 선정 블로거 발표 및 미션 안내 드립니다.



17기 파워문화블로그 70명 : 닉네임


adios12게스사루비아책찾사
Alice고독한선택산바람청현밍구
amagrammer껌정드레스샨티샨티춍춍
Aslan꼼쥐서유당카르페디엠
CircleC꿀벌세상의중심예란코니
duetto나난송영키미스
Elly나날이시골아낙파란자전거
ena나만을위한시간신통한다이어리ㅎㅈㅎ
eunbi내사랑주연아그네스해맑음이
iseeman돼쥐보스아자아자휘연
kanon두목엄마의서재
kaze모나리자오로지관객
KKaggg2목연오르페우스
march바부탱이이루
nonusa박공주자목련
seyoh박대리지니
THEPAGE봄볕조는병아리직장인독서왕
waterelf블루찻잎미경
woojukaki뻑공책읽는낭만푸우
가을남자사랑지기책읽는엄마곰




17기 파워문화블로그 미션 안내 


1) 블로그 콘텐츠 (리뷰, 포스트) 를 매달 7건 이상 만들어 주세요.  

2) 그리고 매달 말 미션 수행 쪽지를 예스블로그로 보내주세요.


쪽지 예 1 ) 포스트 URL 을 목록으로 주셔도 되고



쪽지 예 2 ) 따로 미션 진행 포스트을 작성하신 뒤 해당 포스트 링크를 공유해 주셔도 됩니다. 




3) 파워문화블로그 문화 지원비 40,000포인트가 제대로 지급되었는지 확인해주세요. 


17기 파워문화블로그로 선정되신 70 분 모두 축하드립니다. 


활동 기간 동안 잘 부탁 드립니다!



17기 파워문화블로그 활동 기간 : 2019.09.04 ~ 2020.02.29



파워문화블로그로 선정된 분들께는 로그인 시 약관 동의 팝업 창이 뜨면 동의 진행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스크랩] [댓글 이벤트] 다시봐도 감동적인 영화 |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2019-09-04 00:40
http://blog.yes24.com/document/115995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YES 블로그 이야기

'다시봐도 감동적인 영화' 를 댓글로 추천해주세요!



예시 - 댓글 양식 (1.영화 제목 2.추천 이유 3. 영화URL)에 맞춰서 적어주세요!

1. 영화 : <7번방의 선물>

2. 추천이유 : 웃다가 눈물 펑펑 쏟으면서 나오는 영화로 유명한 <7번방의 선물>을 추천합니다. 딸 '예승이'밖에 모르던 아빠 용구를 연기한 류승룡 배우의 연기가 빛난 작품이기도 합니다. 마지막 장면은 다시 봐도 눈물이 나는데요. 못 보신 분들은 다운받아 보시고, 보신 분들은 오랜만에 한 번 더 보시길^^

3. 영화 URL : http://vod.yes24.com/MovieContents/MovieDetail.aspx?did=M000040976



댓글 이벤트 참여해주신 100분을 추첨하여 예스 포인트 300원을 드립니다.


많은 이벤트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벤트 기간 : ~9/9 (월)





7번 방의 선물

이환경 각본/박이정 저
가연 | 2013년 01월

 



<첫사랑이 떠오르는 책> 댓글 이벤트 당첨자


10..bkhlove ch..909 hy..ho0305 me..nhead sk..86
87..70 cj..k6434 hy..uk87 ms..ag so..752
ad..007 da..eyeon is..t201 my..oe so..o91
ad..4 da..keun ji..jink na..lary ss..119
ah..024 da..ks ji..yg nj..ar516 ss..y
ah..197 de..ex jj..0302 nj..ce st..3
al..eun18 dk..oo31 js..arang ok..57 su..ysuna
as..t ds..gi ju..0215 ol..er233 th..ddl413
at..os21c du..ms1528 jw..rimson p1..179 tn..sqhd
av..l2015 dy..t3 jw..ry pi..9791 to..1101
ba..1064 ge..hin77 kb..304 pl..okdh wa..relf
ba..ji0127 gi..ya ke..375 pp..d wi..bugs
be..hboys gr..emilio kh..736 rh..qhrgml12 wl..drjt
bi..u1979 gr..letter kh..895 sa..al123 wo..a
bl..gauge gr..ni84 ki..monkey sa..o03 xi..a
bo..baby77 ha..lde ki..ten0311 sb..ds ye..435
by..8 ha..ol0710 ky..cat sd..410 ye..ang2
ca..ycry hi..sh2000 le..12 sh..love0920 yh..6715
CE..JOO ho..luck lo..babyb sh..nwjs5 yk..125
cf..ddkr hw..ginhye lo..fusdl sh..yun yo..15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혐오는 어떻게 탄생하는가〈낙인찍힌 몸〉 | Basic 2019-09-01 23:28
http://blog.yes24.com/document/115936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낙인찍힌 몸

염운옥 저
돌베개 | 2019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인문 교양서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시선과 편견으로 낙인찍힌 몸들

          그들의 인종화된 역사

 

  

영화 <봉오동 전투>에는 일본군인들이 조선인들을 경멸하는 표현들이 몇 차례 나온다.

그들은 조선인을 미개하다면서 멸시하고 있었다.

이는 감정적인 욕설이 아니었고 일제가 날조해서 만들어낸 역사에 기인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었다.

 

최근에 일본 극우 세력들의 망언이 연일 보도되고 있다.

많이 들어본 레파토리가 다수지만, 난생 처음 들어보는 것들이 있었다.

 

근본적으로 한국인이 일본인보다 열등하고, 일본인이 고대부터 중세, 근대 대대로 우월한 민족이라는 것이다.

논하기에 일고의 가치가 없는 발언이 대다수지만, 계속 듣다보니 의문이 들었다.

혹시 정말 저렇게 믿어서 저렇게 얘기하는 거 아닌가?’

 

사학자이면서 인종(차별)주의를 연구해 온 염운옥 교수. <낙인찍힌 몸>은 세계사에서

인종주의가 어떻게 생겨났는지를 고찰하는 인문서이다.

 

저자가 다루는 이들은

 흑인, 유대인, 무슬림, 이주민, 난민 이렇게 다섯 층이다.

 

 

처음부터 내게는 쇼킹한 이야기로 시작했다.

 

스웨덴의 과학자 카를 폰 린넨. 그가 1735년에 발표한 자연의 체계가 인종주의의 시발점이 되었다는 것이었다.

18세기 스웨덴은 과학의 부흥을 이루었고 대표적인 자연학자가 린넨이다.

린넨은 동식물과 인류를 분류하여 발표했다.

영장류에는 호모 사피엔스, 원숭이, 나무늘보로 분류했다.

그리고 호모 사피엔스, 즉 인류를 단 네 부류로 나누었다.

 

유럽인 백색, 아메리카인 홍색, 아시아인 갈색, 아프리카인 흑색이 그것이다.

 

린넨의 학업 자체는 인종’(race)이라는 말은 쓰지 않았다.

대신에 인간 변종(human varieties), 인간 차이(human differences)라고 구분했다.

그러나 이는 점차 인종으로 굳어졌고 이후에 유럽 식민주의, 제국주의 시대에 인종주의를 낳게 되었다.

 

유럽인들은 과학의 발전과 진보를 계속 이루었다.

그러나 식민주의, 탐험과 발견의 경쟁을 하면서 이들 과학은 점차 악용되게 되었다.

분명 그들은 뛰어난 지식과 능력이 있었고 이를 통해 과학과 문명을 발전시켰다.

그러나 문제는 유럽인들이 오만해지면서 자신들과 비유럽인들을 구분하기 시작하면서 부터라고 염은옥은 지적한다.

더 악질적인 게 과학적 탐구의 명목으로 합리화하면서 인종주의(racism)을 체계화 시켰다는 것이다.

 

유럽은 과학적 탐사라는 중립적 이름 아래 아메리카와 아프리카를 침탈하기 시작했다.

 

미학자 빙켈만은 미술과 미학의 영역에서 백인 유럽이 우월하다는 인식을 만들었다.

미학, 미술사는 인종주의와는 상관없는 학문으로 생각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는 저자.

왜냐면 미학은 분류학, 해부학과 밀접한 관계를 맺으며 발전했기 때문이다.

르네상스 이래 사실적인 인체 묘사를 추구했던 화가들에게 해부학 지식은 필수였다.

그리고 무엇이 아름다운가를 정하는 과정은 무엇이 추한가를 밝히는 과정과 다르지 않았다.

 

과학자들은 의학과 해부학을 통하여 흑인이 열등하고 백인이 우월하다는 학문을 만들어갔다.

현재의 관점에서 보면 참으로 터무니없지만, 17세기, 18세기에는 저러한 이론들이 먹혔다는 걸 알 수 있다.

더 끔찍한 건, 국가에서 지원하고 학계에서 인정받는 실력자들이 이런 일에 서슴없이 뛰어들었다는 것이기도 하다.

 

한편 식민주의가 팽창하면서 노예 무역이 극에 달하며 과거의 이론들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된다.

영국과 미국에서 19세기 중후반에 노예제도가 폐지되기까지, 흑인들은 공식적으로 차별받았다. 

 흑인들은 과학, 정치, 사회 전반에서 열등한 게 사실로 받아들여졌다.

 

 

 

염운옥의 <낙인찍힌 몸>은 저자 스스로의 공부가 잘 정립되어 있음을 물씬 느끼게 했다.

 

흑인, 유대인, 무슬림, 이주민과 난민.

기득권 사회 계층에서 소외된 소수자들의 범주들.

이들이 역사에서 어떻게 공식적’ ‘합리적으로 차별을 받았는지를 드러낸다.

 

결코 쉽지 않은 주제이며 범위인데, 책을 차근히 읽다보면은 이해하기가 어렵지 않다.

나 나름대로 이런 주제에 민감했다고 생각했기에, 무수히 접하는 충격적인 차별의 역사에 소름 돋았다.

백인 유럽인들이 흑인, 유대인, 무슬림들에게 어떤 구별을 지었는지를 세세히 알아가게 되었다.

 

후반부로 가면서 저자의 시선은 한국인, 한국사회로 향한다.

 

이러한 흐름이 좋았고 참으로 시의적절하게 다가왔다.

세계의 역사를 아는 것만큼이나, 우리의 현재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저자의 앞부분의 고찰을 통해서 흑인, 유대인, 무슬림이 어떻게 인식되었고,

그들이 백인/유럽세계에 어떻게 저항했는지를 알았다.

   

그것들을 읽으면 정말 반면교사라는 단어를 생각하게 되었다.

2018년에 우리 사회에 논란을 일으킨 뉴스 중 하나는 제주도 예멘 난민 이었다.

대한민국도 약소국으로 고통받은 기억이 있는 나라인데, 사회의 시선은 양분되었었다.

제주도에 입국해 난민 신청을 한 예멘인들에게 온갖 인종차별적인 비난을 날리는 사람들이 존재함을 나도 알게 되었다.

 

그런데 이 책 <낙인찍힌 몸>을 읽으며 소름 돋았다. 이들의 논리가 다 역사 속에서 백인, 유럽이 자행한 논리들이었음을 확인하였기 때문이다.

테러리스트, 범죄자로 난민을 낙인찍는현재의 한국 사회의 일부가, 몹시 우려되었다.

 

지난 역사에서 제국주의/식민주의자들, 유럽 백인들이 비유럽인들, 식민지 나라에 행한 그런 차별을, 우리가 하고 있었다.

 

염운옥은 우리가 인종주의에 민감해지기를 부탁하며 책을 마무리하고 있다.

 

 한국사회의 일상에 스며들고 있는 인종주의에 대처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할까?

우선 일상의 차원에서 나와 다른 사람을 규정짓고 판단하는 말에 예민해질 필요가 있다.

새까만 애”, ‘무자비한 무슬림“, ”잔인한 조선족같은 스테레오타입을 반복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차별과 혐오는 농담처럼 던지는 사소한 말 속에도 깃들기 때문이다.

             (379)

 

 

 

이 책을 고르기 전에 잠깐 망설이는 순간이 있었다.

무척 어려워보였고, 굳이 내가 관심 가져야 하나 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말 읽기를 잘 했다는 뿌듯함이 들었다.

직접 사서 작가에게 도움이 되어서도 기쁘다.

 

이러한 이야기를 지금 이렇게 공개적으로 펴내는 것은

차별을 옹호하는 일단의 사람들에게 공격을 당할 타게트가 될 것임을 알기 때문이다.

 

요즘 우리 사회에서 혐오라는 표현이 자주 등장하는 것 같다.

어떤 이데올로기 진영에서 상대편을 반대하는 건 그나마 낫지만

태어날 때부터 정해진 인종을 가지고, 이주민과 난민과 결부해서 살벌하게 공격하는 일들이 늘고 있다.

 

가랑비에 옷 젖는다고 했던가.

유튜브에 넘쳐나는 혐오발언들을 그냥 무시했다가, 앞으로 우리 사회에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모르겠다.

 

 

 

개인적으로 이 주제에 민감했는데 왠지 나만 그런 것 같아위축되기도 했다.

그러다 염운옥의 이 책을 읽으면서 그러지 않아도 되는 거구나 안심했다.

오히려 나보다 더 인종차별주의'에 예민한 분들도 있다는 걸 알았다.

 

기존의 역사서에서 거의 접해보지 못한 인종주의의 역사를,

우리나라 저자가 쓴 책으로 읽어서도 참 좋았다.

 

뒷부분에 65페이지에 걸쳐서

참고문헌, 미주, 시각자료 출처, 찾아보기 가 있다.

 

철두철미하며 꼼꼼한 이런 태도가 더욱 책에 신뢰감을 갖게 했다.

유익하면서 많은 것을 깨우치게 한 <낙인찍힌 몸>이다.

 

 책에서

 

모든 차별은 연결되어 있다. 인종차별, 여성차별, 계급차별은 어김없이 공존한다.

차별의 대연쇄랄까? 차별받는 소수자가 다른 소수자를 더 아프게 차별하는 경우와 종종 맞닥뜨리게 되는 것도 이와 관련이 있을 것이다.

혹시 한국인 노동자와 이주노동자가,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누가 더 아프고 누구의 상처가 더 많이 곪았는지 경쟁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

그것만큼 어리석은 일이 어디 있겠는가.

              (380쪽에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걸음 동반자 | walk On water 2019-09-01 16:52
http://blog.yes24.com/document/1159217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년만에 운동화 구입.
도착한 지는 삼일 됐는데 오늘 처음 신고 나왔다.

앞으로 일년 (아마도)
같이 잘 지내보자 ! ♡

ps
여윽시 신발은 우리나라 제품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7)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1 2 3 4 5 6 7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