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가끔은 쉬어 가도 돼。
http://blog.yes24.com/bohemian7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slan
하루하루 이겨나가기 버거운 세상 니가 슬퍼질 때 무너질 때. 내가 너의 쉴 곳이 될게.ㄴ내가 곁에 있을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0·11·12·13·14·15·16·17기

1·2·3·4·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2,51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본질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my saviour God to THEE
에브리 프레이즈
예블 Don't try so hard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We welcome you here Lord
내가 나 된 것은
walk On water
나의 리뷰
Basic
영화가 왔네
나의 메모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태그
1세기 42 로빈슨 채드윅 봉테일 햇볕아 반가워 단순한 예수의비유 김기석
2020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영화 파워문화블로거
최근 댓글
우와. 진짜 제대로 벽.. 
독특한데요. 저렇게 .. 
왠지 마음이 편안해지.. 
저희 동네에 충무김밥.. 
쉬어 가는 것 정말 중.. 
새로운 글
오늘 232 | 전체 907063
2010-06-10 개설

2020-08-08 의 전체보기
하늘은 우릴 향해 열려있어 그래 너는 푸른 바다야 | Basic 2020-08-08 23:27
http://blog.yes24.com/document/128403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이 사랑은 처음이라서

조우리,조시현,차현지,허희정 공저
다산책방 | 2020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기획 소설을 넘어선 참신함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의 소개를 읽었을 때 호기심이 동했다.

1990년대 노래들 일곱 곡을 모티브로 각기 다른 소설가들이 단편을 썼다.

이 사랑은 처음이라서.

 

최근에 미국의 루시아 벌린의 단편집을 읽고 단편 읽는 재미를 깨쳤었다.

그래서 단편 소설집이라는 장벽은 전혀 없이 읽었는데

단지 아는 작가가 한명도 없다는 게 좀 부담이었다.

 

와 그러나

90년대에 나도 애창했던 노래들을 모티브로 하여서 인지

그런 기우는 금새 사라지고 흥미롭게 이야기들을 읽을 수 있었다.

 

SES의 노래로 조우리는 이 사랑은 처음이라서

한스밴드의 오락실로 조시현은 에코 체임버,

이소라 처음 느낌 그대로는 차현지가 녹색극장의 모티브로 삼았다.

 

BoA는 허희정의 미래의 미래

엄정화는 이승은의 카페 창가에서

자우림 노래는 송지현이 쓴 매일의 메뉴에 오롯이 담겼다.

박지윤은 이수진의 으로 형상화된다.

 

 

좋아했던 노래들, 익히 알았던 노래들.

 

혹은 가수의 숨겨져 있던 노래들을 이 책으로 만나는 기분은 참으로 오묘했다.

 

평론을 쓴 권민경의 말대로 요즘의 레트로 열풍에 이 소설들이 단순히 편승한 작품집이 전혀 아니었다.

노래들을 모티브로 하되 7인이 완전히 색깔이 달라서 특색이 뚜렷했다.

 

소설 중에는 내게는 어려워서 적응이 쉽지 않은 작품도 한, 둘 있었다.

그러나 이는 내가 최근 한국 소설을 읽지 않아서 어색한 것일 수 있다.

관념적인 표현들에서 특히 좀 그랬다.

 

그러나 발견! 이라고 외치게 된 작품과 작가들이 더 많았다.

 

조우리 작가의 차분하고 편안한 문체가 참 좋았고

조시현 작가의 톡톡 튀는 표현에 웃음 터트리면서 읽었다.

 

다산책방에서 독특하면서도 실력있는 작가들의 소설집을 많이 내는 것 같다.

테마 소설집인 이 책도 그런 면에서 너무도 읽기 좋고, 문학성이 뛰어난 책이다.

 

책의 표지는 H2 같은 일본 순정만화 풍이라 정감있다.

흔히 말하는 눈에 별을 박은빼어난 미모는 아니어도

나의 20대 그리고 90년대도 제법 찬란하고 순수했던 시절이 있었던 게 아닐까.

 

소설이 그리는 다양한 90년대 풍경,

그 시절 노래들을 들으면서

빗소리 속에 오랜만에 추억 여행한 멋진 소설집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