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78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47 | 전체 9056
2018-01-27 개설

2021-02 의 전체보기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08 14:45
http://blog.yes24.com/document/1379139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2

오모리 후지노 저/야스다 스즈히토 그림/김민재 역
소미미디어 | 2017년 11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1월 28일

참여일 : 2021년 02월 08일 세번째참여

 

3)도서 감상

제24계층과 하부 계층을 잇는 연결통로 그것은 결정으로 뒤덮인 동굴이었습니다. 야영지에서 출발해 도착한 제24계층 심장부의 대형 룸. 안에 있던 몬스터를 모두 물리치고 벽 중에서 유일하게 얼어붙은 것처럼 결정에 뒤덮인 나무구멍 앞에 모였습니다. 제25계층에서 제27계층까지는 다층구조입니다. 그레이트폴의 높이와 같은 고저차를 오르내리면서 용소와 같은 위치에 있는 다음 층 연결통로까지 가야만 합니다. 뛰어내리면 한달음에 제27계층까지 도착할 수 있을 것 같지만 몸이 산산조각이 나리라 상상하기 어렵기 않습니다. 이끼 거인이 5미터 정도 후퇴한 가운데 아이샤의 날카로운 목소리가 들려오고 이어서 벨프와 미코토의 발소리가 들렸습니다. 흠칫 놀란 벨은 수정덩어리 뒤에 눕혀놓았던 루비스에게 눈을 돌렸습니다. 어두워서 알아볼 수 없었던 엘프의 상반신에는 치구사와 마찬가지로 수많은 덩굴이 얽힌 채 감겨 있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07 15:26
http://blog.yes24.com/document/137840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2

오모리 후지노 저/야스다 스즈히토 그림/김민재 역
소미미디어 | 2017년 11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1월 28일

참여일 : 2021년 02월 07일 두번째참여

 

3)도서 감상

신회를 마친 헤스티아는 길드 본부에서 봉투를 받아든 벨과 합류했습니다. 벨과 헤스티아의 정면 맞은편 자리에 앉은 것은 커다란 안대를 쓴 스미스 신 헤파이스토스. 헤스티아가 자세한 이야기를 묻고자 헤파이스토스의 북서 지점으로 갔을 때 길드 본부에서 나온 벨과 우연히 마주쳐 기왕 이렇게 된 거 홍차라도 마시면 어떻겠냐고 제안했건 것입니다. 자신의 원인임을 자각한 벨은 조금 송구스러워하며 오른 손으로 옆머리를 긁고 있었습니다. 원정의 의무는 실력을 인정박은 상위 파벌 던전 깊은 곳에서 살아 돌아올 수 있는 상급 모험자에게 요구 되는 것입니다. 벨 일행은 이튿날부터 즉시 원정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헤스티아, 미아흐, 타케미카즈치 3개 파벌로 이루어진 파벌연합이 발족했습니다. 원정대 출발은 열흘후. 그때까지 모헙자들은 각자 해야 할 일에 착수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06 11:38
http://blog.yes24.com/document/137786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2

오모리 후지노 저/야스다 스즈히토 그림/김민재 역
소미미디어 | 2017년 11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1월 28일

참여일 : 2021년 02월 06일 첫번째참여

 

3)도서 감상

고맘습니다. 벨은 그렇게 말하고 일어나 헤스티아에게 고개를 숙였습니다. 같은 침대에 앉은 헤스티아의 곁에서 표정도 바꾸지 않은 채 조용히 담담하게 그러면서도 진지하게 랭크업소식을 듣고도 벨에게 놀라는 기색은 없었습니다. 레벨 3 모헙자가 레벨 7 몬스터와 오직 홀로 정면 대결했으며 그러고도 생환했다. 아스테리오스에게 패배하고도 랭크업했던 이유는 충분히 될지 모릅니다. 그러나 헤스티아는 벨의 내면에서 그 패배는 특별한 것이 아니었을까 하고 생각했습니다. 우선 새로이 취득한 발전 어빌리티는 도주. 길드의 정보에 따르면 도주할 때의 속도에 높은 상승 보정이 더해진다고 합니다. 래빗 풋. 그것이 새로운 별명. 성장이 현저한 루키에서 미완성을 뜻하던 이름을 없애고 그의 외견과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준족을 칭송해 내려준 소년의 레코드 네임이었습니다. 벨은 에이나에게서 순백색 봉투를 받게되는데 고급이란 것을 이내 알 수 있는 편지지의 감촉 그리고 길드 인감이 찍힌 봉랍 예전의 기억을 되새겨보고 무의식중에 미션 이라고 중얼거렸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05 19:11
http://blog.yes24.com/document/137757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17

아카츠키 나츠메 저/미시마 쿠로네 그림/이승원 역
디앤씨미디어(D&C미디어) | 2020년 11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1월 28일

참여일 : 2021년 02월 05일 다섯번째참여

 

3)도서 감상

가까이에서 보니 마왕은 거구의 노인 같았습니다. 백발 사이로 뿔 두개가 빠죽 튀어나와 있지만 언뜻 보기에는 인간으로 보였습니다. 하지만 화려한 검은 옷으로 몸을 감싼 그가 측근들을 강화시키는 검은 안개를 몸으로 뿜고 있는 모습은 누가 보기에도 영락없는 마왕 그 자체였습니다. 마왕은 카즈마에게 등을 보이고 무방비하게 서 있습니다. 지금이 기회였습니다. 이제 나서기만 하면 됩니다. 계기가 뭔가 용기를 낼 계기가 필요했습니다. 바로 그때 카즈마는 잠복 스킬을 쓰고 있는데고 불구하고 다크니스와 시선이 마주친 느낌이 들었습니다. 실제로 시선이 마주쳤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다크니스만이 아니라 메구밍과도 시선이 마주쳤습니다. 자기 일은 이제 끝났다는 듯이 카즈마를 철석같이 믿고 긴장감 없는 표정을 짓고 있는 아쿠아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제 치트 능력 같은 건 바라지 않습니다. 전설의 마검이나 엄청난 재능 누구에게도 지지 않을 힘도 필요 없습니다. 카즈마는 마법을 영창하며 깜짝 놀라 뒤돌아보는 마왕을 향해 몸을 날렸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04 10:43
http://blog.yes24.com/document/1376767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17

아카츠키 나츠메 저/미시마 쿠로네 그림/이승원 역
디앤씨미디어(D&C미디어) | 2020년 11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1월 28일

참여일 : 2021년 02월 04일 네번째참여

 

3)도서 감상

마왕의 측근 중 한명이 고함을 질렀습니다. 카즈마가 주위를 둘러보니 검은색 망토를 걸친 마도사 같은 자가 셋 기사 같은 자가 넷 있었습니다. 뿔이 달린 거국의 도깨비 같은 자도 하나 있고 로브 차림에 거대한 낫을 든 사신 같아 보이는 해골도 하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방의 가장 안쪽에는 그들에게 지시를 내리는 남자가 있었습니다. 망토 틈새로는 그 자의 얼굴까지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아마 그가 마왕일 것입니다. 기회였습니다. 카즈마는 갑옷도 입지 않았으니 이대로 저 녀석의 뒤편으로 가서 칼침을 놔줄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카즈마는 망토로 몸을 가리고 벽을 따라 살금살금 나아갔습니다. 이제부터 마왕을 해치우려 하는 용사다운 모습과는 거리가 멀지만 폼 나는 히어로가 되는 건 이미 관뒀습니다. 측근들에게 달려든 다크니스가 스킬의 힘으로 그들의 주의를 끄는 사이 카즈마는 마왕의 등 뒤에 도착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