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6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17 | 전체 34354
2007-01-19 개설

2016-09-25 의 전체보기
[할리퀸만화] 거짓된 얼굴 - 에이미 앤드류스/오오니시 마코토 | 기본 카테고리 2016-09-25 23:52
http://blog.yes24.com/document/89728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고화질세트] [할리퀸] 거짓된 얼굴 (전3화/완결)

오오니시 마코토/에이미 앤드류스 저
미스터블루 | 2015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남주인 알렉산드로는 호주에서 일하는 이탈리아인 의사인데, 사고사한 영국인 전부인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어린 아들이 하나 있어요.

여주인 네트는 간호사인데, 아이들을 좋아하는 여주는, 병원 업무와는 별개로 병원 부속으로 보이는 탁아소에서도 파트타임으로 일하고 있어요.

여주가 일하는 병원에 부임한 남주의 아들이 탁아소에 다니기 시작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돼요.

여주는 의기소침해 있고 슬퍼보이는 아이에게 다가가려고 하고, 아이와 데면데면해 보이는 아이의 아버지에게도 신경이 쓰이게 돼요.

처음엔 방어적인 남주의 태도 때문에 사이가 껄끄럽기도 했던 두 사람이지만, 자꾸 부딪히면서 조금씩 누그러져요.

그러다 잠시 머무를 곳이 필요하게 된 여주의 사정과, 아들의 보모가 필요한 남주의 사정 때문에 두 사람은 함께 살게 되죠.

그러면서 여주 덕분에 남주와 아들의 관계가 좋아지게 되고, 여주와 남주의 관계도 발전하게 돼요.

그런데 여주와 남주는 모두 과거의 상처 때문에 현재의 마음이 조금씩 비틀려 있어요.
여주는 자신이 사랑받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남주는 자신에게는 누군가를 사랑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해요.

그 덕분에 두 사람 모두 상대와의 관계를 더 진전시키는데에 소극적이에요.

게다가 남주는 여주가 자신의 전부인과 많이 닮았다는 사실을 여주에게 감추고 있는 상황이기도 한데, 나중에 결국 그 문제가 터져서 두 사람은 크게 갈등을 빚게 되죠.

하지만 결국 두 사람이 서로에게 각자의 진실한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하게 되면서 해피엔딩이에요.

화려하지도 않고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처져 있는 감은 있지만 전개가 억지스럽지 않고 수긍할 만한 이야기라 좋았어요.

게다가 제가 원래 아이를 매개로 해서 감정을 발전시켜 나가는 형태의 로맨스를 꽤 좋아하는 편이라서, 재미있게 읽었어요.

그림체도 표지를 보고 걱정했던 걸 생각하면 상당히 양호했달지, 큰 거슬림 없이 자연스러워서 괜찮았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상단의 여제 - 박소연 | 기본 카테고리 2016-09-25 02:05
http://blog.yes24.com/document/897125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상단의 여제 (전2권)

박소연 저
그래출판 | 2015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가 싫어하는 유형의 여주인공이 나오는 이야기예요.

그래서인지 굳이 따지자면 나쁜 건 아닌 거 같은데, 별로 재미있게 읽지는 못한 그런 이야기네요.

 

소설 제목이나 소개글 같은 걸 보면 여걸 타입의 여주인공이 나올 것 같아서 기대가 됐었는데,

실제로 읽어보니 앞뒤 모르고 날뛰는 천방지축에 가까웠어요.

 

게다가 너무 자신만 생각하는 것 같달까요.

 

여주인공의 상황으로 볼 때, '남의 눈치 안 보고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겠다'라는 생각 자체는 좋은데,

그 행동으로 인해서 선량한 타인이 피해를 본다면 그건 문제가 있다고 봐요.

 

더구나 그 피해가,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여주가 남이야 어떻게 되든 상관 않고 본인 내키는 대로 행동해서 발생한 것처럼 보이거든요.

 

그나마 다행스럽게도 결국 대부분의 일들이 잘 풀리기는 하지만, 그건 운이 정말 좋아서 그렇게 된것일 뿐이라서, 여주에게는 별로 정이 안 가더라구요.

 

말로는 무역으로 돈을 벌겠다고 하면서, 실질적으로 앞날을 위해서 하는 일이 없다는 점에서 무책임해 보이기도 하구요.

 

사실 그래서 무료로 제공되는 1권을 읽으면서 구매해야겠다는 생각은 별로 안 들었는데,

이런저런 익숙한 명칭들에다가 '이현'이라는 이름이 나오는 걸 보고 이전에 읽었던 다른 작품과의 연관성을 생각하게 됐죠.

 

혹시나 싶어서 검색해 봤더니, 이전에 꽤 재미있게 읽었던 '화영'이라는 소설이 작가님의 전작이더라구요.

 

두 작품 사이에 15년 정도의 시간차가 있긴 하지만, 그들의 아들인 이현이 나왔으니까,

혹시나 화영의 주인공들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게 됐어요.

 

즉 잿밥에 좀 더 관심을 갖고 이 소설을 구매한 셈인데, 아쉽게도 결국 그들은 안 나오더라구요.

 

그렇지만 좀 지루하기까지 한 앞부분을 넘기고 나면 뒷부분은 나아져요.

 

과연 이들 두 사람이 함께 뭔가를 할 수 있으려나 싶을 정도였던 남녀 주인공들 사이의 로맨스도 억지스럽게 느껴지지 않도록 진행되구요.

이야기의 뒤에 가서는 남주가 여주를 아끼는 것이 확실히 느껴져서 좋았어요.

 

앞에서 중구난방인 것 같았던 이야기도 어느 정도 정리되고, 남녀주인공 사이도 진전되고,

확실히 2권이 1권보다 재미있었어요.

 

다만, 읽고 나서 드는 생각은 소설의 제목인 '상단의 여제'라는 건,

여주가 대단한 상단을 꾸려나갈 정도의 능력자라서가 아니라,

상단을 제멋대로 휘두르는 무데뽀라서 붙여진 명칭이 아닐까 하는 거였어요.

 

여주가 일국의 황자인 이현을 구해 준 대가로 뜬금 없이 국가 공인 상인이 되기는 하는데,

뭐, 남주를 비롯한 여러 주변인들이 있으니 잘 꾸려나가겠죠.

 

 

여담이지만, 제월족의 이야기가 그렇게 흘러간 건 안타까워요.

화영을 읽으면서, 그렇게 고난을 겪다가 힘들게 나라를 세웠으니, 이왕이면 바른 길로 잘 살아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거든요.

 

화영의 주요인물로는 유일하게 이 작품에 등장하는 시은 역시, 제월족의 일원으로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살아가고 있는 듯 해서 안타까웠구요.

 

그들의 이야기가 앞으로라도 잘 풀릴 수 있게 되면 좋겠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