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5,87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27 | 전체 33283
2007-01-19 개설

2017-01-17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이렇게 달콤해서 - 르비쥬 | 기본 카테고리 2017-01-17 14:08
http://blog.yes24.com/document/92211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이렇게 달콤해서

르비쥬 저
러브스토리 | 2015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남자주인공 덕분에 달콤함이 넘쳐나는 작품이었어요.
이 작품을 탈탈 흔들어 털면 설탕이 우수수수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요.

그 달콤함이 두 사람의 관계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남주의 식성에서 온다는 점이 우습지만요.
남주가 설탕 중독을 의심케 할 정도의 식성을 가졌거든요.

여주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하면서 덧붙인,
"통자바칩을 추가한 벤티 사이즈 자바칩 프라프치노에 생크림이 듬뿍 얹어진 아이스크림 와플을 곁들인 것만큼",
이라는 비유가 진실하게 받아들여질 정도의 남자니까요.


극강의 달콤함을 추구하는 식성을 가진 남주는,
배경과 능력과 외모라는 3박자를 모두 갖췄지만,
그와 함께 도'영칠'이라는 이라는 이름을 인생의 굴레로 달고 있어요.

그런 남주의 인생 최고의 꿈이 바로 개명인데, 그 꿈은 번번이 아버지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되고 있죠.

역시나 개명을 허락받지 못했던 어느 날, 영칠은 자신의 요청에 당위성을 더하기 위해, 있지도 않은 연인이 이름 때문에 자신을 차버리려 한다는 투정을 던져 놓아요.
이로서 영칠은 자신도 모르게 앞날에 이어질 이야기의 씨앗을 뿌린 셈이죠.


굴곡 있는 듯 하면서도 나름 평범한 삶을 살아 온, 현재 1년여의 백수 생활을 하고 있는 여주인공 은채경은,
대박 맛집으로 성업 중인 어머니의 식당에서 부족한 일손을 채우다가 남주인 영칠을 만나게 돼요.

채경이 실수로 후려친 쟁반에 맞은 영칠이 쓰러지다가 탁자에 부딪혀서 머리에서 피를 철철 흘리며 정신을 잃는 어이없는 상황으로요.

황망한 상황 앞에서 '119가 몇번이죠?'라고 중얼거릴 정도로 당황한 채경은,
정신 없이 따라간 병원에서 영칠의 가족들을 만나게 되고, 더불어 그 가족으로부터 이름 때문에 이별을 요구하는 영칠의 연인이라는 오해를 사게 돼요.

이 오해를 빌미로 개명을 허락받은 영칠은, 개명이 성사될 때까지의 한시적인 계약 연애를 채경에게 제안하죠.

그 이후로는 당연히 두 사람이 진짜 연인이 되기까지의 과정이 펼쳐지는데,
뭔가 건조한 듯 하면서도 달달한 두 사람의 이야기들이 좋았어요.
섬세한듯 하면서도 눈치 없고 이성관계에 서툰 영칠의 모습이, 답답함보다는 귀여움으로 다가오구요.

두 주인공들의 성격도 마음에 들었고,
의미없는 밀당이 이어지지도 않고,
양쪽 집안 모두 두 사람의 관계를 지지하는 상황이라서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였어요.

사내 연애 중에 바람을 피워서 채경을 백수로 만든 채경의 전 남친이 등장하긴 하지만, 혼자 북치고 장구치고 하다가 지질하게 사라져버리는 역할이구요.

처음에 저는 채경과 피가 섞이지 않은 의붓 남동생과의 사이에 뭔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했었는데,
그쪽 문제는, 로맨스적인 재혼 가정의 문제가 아니라 현실적인 재혼 가정의 문제더라구요.

작가님이 대놓고 낚시질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되는, 채경의 펜팔 상대 이야기도 소소하게 재미있었어요.

단것을 특별히 즐기지는 않던 채경이 점점 더 단 것을 찾게 되고 그에 대조적으로 영칠이 달지 않은 음식도 먹게 되는 모습을 통해, 두 사람이 서로를 마음에 담아가고 있구나 하는 것을 느끼게 하는 것도 재미있었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