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87 | 전체 34324
2007-01-19 개설

2017-01-23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꽃가람 - 유리화 | 기본 카테고리 2017-01-23 23:58
http://blog.yes24.com/document/92360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꽃가람 (전2권/완결)

유리화 저
마롱 | 2017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작품은 나라의 왕자인 청명대군 이경과, 명문가의 금지옥엽인 손명조가 사랑을 이뤄가는 이야기예요.

그 형님인 세자와 함께 나라에 단 둘뿐인 왕자임에도 불구하고, 경은 병약한 세자의 뒷전에서 소외된 삶을 살아왔어요.
그런 경이 유일하게 정을 쏟다시피 하는 상대가 친우의 여동생인 명조이죠.

명조의 오빠인 손명진을 접점으로 해서 어릴 때부터 만남을 이어온 두 사람은, 서로를 깊게 연모하는 사이로 발전해 온 상태에요.

그러던 어느 날 명조와 우연히 마주친 세자가 명조에게 반하게 되고, 세자는 명조와 경의 사이를 모르는 채 명조를 세자빈으로 맞이하겠다고 나서죠.

그 후 명조와 경은 두 사람의 관계를 알게 된 세자의 시험과 중전의 반대를 겪게 되지만, 결국은 시련을 극복하고 서로 맺어지게 돼요.


주인공 두 사람의 이야기만 볼 때는 그럭저럭 무난하게 흘러가는 듯 보이지만, 아쉽게도 썩 만족스런 작품은 아니었네요.
배경 설정이나 인물 설정 모두 마음에 안 드는 구석이 있었어요.

우선, 이 작품은 조선 시대를 차용한 듯한 배경을 가지는 시대물인데, 시대물로 보기에는 설정이 허술하게 느껴지는 면이 있어요.
그리고 이야기 전개상 굳이 조선 시대로 설정할 필요도 없어 보이구요.
이 작품 속에서처럼 조선 시대에 통용되던 법도를 모두 무시하고 이야기를 진행시킬 작정이었다면, 차라리 좀 더 자유로운 다른 시대를 참고하는 편이 나았을 것 같아요.

그리고 등장인물들도 남주 경을 제외하고는 다들 별로였어요.

여주 명조는 얼핏 보면 괜찮아 보이지만 지나치게 경솔한 면이 있어요.
작품 속에서 사달이 일어나게 된 시초를 따져보면 결국, 궁에 초대받았던 명조가 경을 찾겠다고 나섰다가 세자를 만났기 때문인데,
여염집 규수가 궁 안을 혼자서 멋대로 돌아다닌다는 게 말이 되는 이야긴가요.
애초에 몰래 침입한 게 아닌 이상, 바깥 사람이 혼자 돌아다닐 수 있을 정도로 궁 안의 체계가 허술할 것 같지도 않지만요.

그러고 보면 경솔한 건 집안 내력인가요.
명조의 오빠 명진도 경솔하기로는 빠지지 않아요.
처음엔 명진의 허당기가 은근히 귀엽게 보이기도 했는데, 갈수록 천지분간 못하는 민폐덩어리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죠.

그리고 저는 대놓고 주인공을 괴롭히는 악인보다, 객관적으로 나쁜 사람은 아니지만 결과적으로는 주인공을 힘들게 하는 주변 사람이 더 마음에 안 들 때가 많은데,
이 작품의 중전과 세자가 그런 인물이었어요.

우선 중전을 보자면,
아무리 봐도 그 정도가 심하다고 느껴지긴 하지만, 세자를 우선시하느라 경을 외면하는 처사는, 중전이라는 입장 상 어쩔 수 없다고 이해할 수도 있어요.
하지만 명조와 관련된 일에서는 도저히 이해할 구석이 보이지 않네요.
상대의 의사는 완전히 무시한 채 혼자 북치고 장구치고 했으면서, 왜 뜬금없이 명조를 비난하는 건가요.
자세한 사정은 알아보지도 않고서 다짜고짜 화부터 낸 것도 어이가 없었구요.
중전의 행동을 보면서 중전이 차라리 친모가 아니라 계모였다면, 경의 입장에서 몸은 더 힘들지 몰라도 오히려 마음은 편했겠다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어요.

세자 역시 자신에게 쏠리는 편애 때문에 동생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진척 하면서, 그 동생이 단 하나 절실하게 가지고 싶어하는 명조조차 자신의 손아귀에 틀어쥐려고 하는 모습이 보기 싫었어요.
따지고 보면 세자가 두 사람 사이에 끼어든 상황인 건데, 오히려 두 사람에게 심술을 부리는 게 적반하장 같이 느껴지기도 했구요.
시대와 지위가 세자로 하여금, 그런 일을 아무렇지도 않은 것처럼 느끼게 만드는 걸까요.

뒤에 가서 중전과 세자가, 사실 마음 속 깊은 곳에서는 아들을 또는 동생을 아끼고 있다는 식으로 나오는 것도 별로였어요.
그런 주장이 와 닿기엔 중전과 세자의 행동들이 지나쳤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그리고 작품의 중간중간에 '왜 굳이'라는 생각이 드는 부분들이 있는데,
이야기를 진행시키기 위해 조금 무리수를 둔 느낌이에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비낭만적 일상의 연애 - 윤재인 | 기본 카테고리 2017-01-23 11:48
http://blog.yes24.com/document/92345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비낭만적 일상의 연애

윤재인 저
루나노블 | 2016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작품은 34살의 검사인 남주 마도윤과, 29살의 물리치료사인 여주 이가흔의 계약결혼을 주축으로 하는 이야기예요.
두 사람의 사이는, '계약결혼-이혼-재회'라는 나름 극적이라고 할 수 있는 이야기들이 이어짐에도 불구하고, 큰 갈등 없이, 물 흐르듯이 흘러가는 편이에요.
중간에 미리 예정되어 있던 아픔이 있긴 하지만요.

도윤과 가흔은, 두 사람 모두 누군가를 진지하게 받아들일 여유가 없었던 7년 전의 과거에서, 짧은 마주침을 가진 적이 있어요.
그리고 현재에서 두 사람은 환자와 물리치료사의 관계로 다시 만나게 되죠.

어디까지나 마음속으로만 생각하는 것일 뿐 겉으로 드러나진 않지만,
과거의 만남이나 현재에서 가흔과 재회하던 순간의 도윤을 보면, 좀 이기적이다 싶을 정도로 자기 중심적인 사람으로 보였어요.

현실에서 그런 사람을 만났다면 속으로 흉이라도 좀 보고 넘어 가겠지만, 도윤은 계약결혼을 소재로 한 로맨스 소설의 남주잖아요.
그저 '이 남자, 나중에 후회 좀 하겠구나' 하면서 씨익 웃었죠.

그런데 의외로 두 사람의 관계는 평탄하게 이어지는 편이에요.

가흔은 사기 당한 이모를 돕기 위해, 도윤은 불치병에 걸린 아버지의 마음을 편하게 하기 위해,
두 사람 모두 각자의 목적을 가지고 이혼이 예정된 계약결혼을 했지만,
서로에 대한 불만도 상황에 대한 불만도 없이, 상대를 배려하며 하우스 메이트에 가까운 결혼생활을 이어나가죠.

그러는 중에도 두 사람 사이에 미묘한 감정들이 조금씩 자라나기 시작하지만, 그 감정을 정확히 인식하기도 전에 예정됐던 이별의 순간이 찾아오고 말아요.

두 사람 모두 변화한 마음에 따라 자신들의 관계를 변화시켰으면 좋았을 텐데,
그러기엔 스스로의 마음을 좀 늦게 알아차렸고 용기가 없었던 거죠.

오히려 이혼 후에 두 사람은 각자 스스로의 감정을 더 솔직하게 마주하게 되고,
도윤에 의해 반쯤 의도된 재회를 계기로 진짜 사랑을 시작하게 돼요.

두 사람이 갓 태어난 아이의 이름을 두고 의견을 나누는 에필로그는, 재미있으면서 의미도 있는, 상당히 만족스런 마무리였어요.


다른 분들도 그럴 것 같은데, 저는 로맨스 소설을 볼때 우선 가격에 따라 분량을 가늠해 보게 돼요.
그런데 이 작품은 생각했던 것보다 분량이 적었어요.
삽화가 포함된 작품이기 때문에 비슷한 가격대의 다른 작품들보다 분량이 적을 거라고 예상하긴 했는데, 예상보다도 더 적더라구요.
분량으로만 보면 이 작품은 딱 중편 분량이에요.

재미있는 중편 소설을 만난 적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제일 재미있기가 힘든 게 중편 분량의 로맨스 소설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어느 정도 틀이 정형화되어 있는 할리퀸 소설을 제외하고서요.

중편 소설의 경우에는 그 분량에 맞는 짜임새를 가지지 못하고, 무언가 되다 만 장편 소설 같은 미진함을 느끼게 하는 경우가 꽤 있죠.
19금 소설의 경우엔 더 하구요. 길지 않은 분량 안에, 이야기 전개에 꼭 필요하지도 않은 정사 장면들까지 집어넣다 보면 내용은 더 빈약해질 수 밖에 없으니까요.

그런 점들 때문에, 이 작품의 분량을 확인했을 때는 조금 걱정스러웠죠.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꽤 만족스럽게 읽을 수 있는 작품이었어요.

우선은 두 주인공들이 마음에 들었고,
두 사람이 일방적으로 기울지 않는 동등한 계약관계를 이루는 점이나, 상대를 인간적으로 존중하는 점도 마음에 들었어요.
두 사람의 관계를 도윤이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가는 듯이 보이기는 하지만, 가흔도 마냥 생각없이 따라가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서 좋았구요.

이 작품에는 비록 그 하나하나가 짧기는 해도 상당히 많은 수의 에피소드가 나오는 편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크게 어수선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어요.
그 점이 의아했는데, 각각의 에피소드들을 어설프게 연결시키지 않고, 장면을 전환하듯이 뚝뚝 끊어서 배치한 구성 덕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중간에 의미없는 씬이 들어가지 않은 것도, 두 사람이 만들어가는 이야기 자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데 한 몫 한 것 같구요.

하지만 확실하게 19금을 만족시키는 장면도 들어가 있어요.
서로의 감정을 확인한 후에 두 사람이 사랑을 나누는 장면이 제법 수위가 높거든요.
의미없는 정사 장면이 수시로 등장해서 이야기의 흐름을 끊어놓는 것보다는, 필요한 곳에서 확실하게 보여주는 구성 쪽이 저는 더 좋았어요.

굴곡없는 평탄한 로맨스를 좋아하는 취향을 가진 제 입장에서는,
솔직히 말하자면, 이 작품은 같은 가격대의 쟁쟁한 로맨스 소설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내용이 충실한 건 아니었어요.
하지만 삽화를 포함하는 19금 소설이 지향하는 방향성을 고려해 볼 때, 그 분류 속에서는 상당히 만족할만한 작품이었다고 생각돼요.
제가 이런 의견을 당당하게 내세울 수 있을 정도로 이 분류의 작품을 많이 읽은 것은 아니지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