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9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2 | 전체 34376
2007-01-19 개설

2017-01-08 의 전체보기
[할리퀸만화] 갑자기 공주님 - 레베카 윈터스/모리 모토코 | 기본 카테고리 2017-01-08 23:57
http://blog.yes24.com/document/92012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고화질세트] [할리퀸] 갑자기 공주님 (전3화/완결)

모리 모토코/레베카 윈터스 저
미스터블루 | 2015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목 그대로, 여주가 갑자기 공주님이 되어서 왕자님과 결혼하게 되는 이야기예요.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평범하게 살아가고 있는 여주인공 알렉산드라는, 사실 할리우드의 유명 여배우의 딸이에요.

알렉산드라의 어머니는 심한 남성편력과 방탕한 생활을 이어가던 끝에, 막대한 빚을 딸에게 남긴 채 세상을 떠나요.
어머니가 소유하고 있던 보석들을 팔아 빚을 갚고자 보석상을 찾아갔던 알렉산드라는, 어머니의 보석들이 모두 모조품이라는 얘길 듣고 망연자실하죠.

그때 알렉산드라에게 도움의 손길을 뻗어 온 사람이 남주인공 루카예요.
루카는 유럽 어느 공국의 후계자로, 말 그대로의 왕자님이구요.

알렉산드라가 그녀의 아버지 덕분에 공주라고 불릴 수 있는 신분임을 알려준 루카는,
빠른 시간 내에 공주를 찾아 결혼해야 하는 자신의 상황을 피력하고,
빚을 갚아주는 대신 자신과 결혼해 줄 것을 알렉산드라에게 요청해요.

이후 이야기는 알렉산드라의 반보 빠른 넘겨짚기로 인한 착각과 지나친 배려, 그리고 루카의 끊임없는 질투를 엮으며 결혼이라는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죠.
물론 알렉산드라와 루카는, 결국 서로에 대한 진실한 사랑을 확인하게 되구요.

그 과정들이 좀 밋밋한 감은 있지만, 질척거리지 않고 발랄하게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이 나쁘지 않았어요.

사실은 첫눈에 알렉산드라에게 반했으면서, 진실을 알게 된 알렉산드라가 어떻게 나올지가 두려워서 자신의 감정을 밝히기를 망설이는 루카의 모습도 저는 괜찮았어요.
'왜 말을 못해!!' 하는 소리가 절로 나오긴 하는데, 다른 일들에 대해서는 과감하게 대처하면서 사랑에서만은 자신 없어 하는 왕자님의 반전이 나름 재미 있달까요.


사실 이 작품의 소개글을 읽었을 땐, 각자의 필요에 의해 계약결혼에 동의한 남녀가 점차 사랑을 키워가는 이야기일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처음에 루카가 '결혼 상대는 공주로 정해져 있다'라고 말할 때만 해도 별 생각 없이 당연하게 받아들였죠.
그런데 막바지에 이르러서, 루카가 이미 첫눈에 반해 있었다는 상황과 마주치게 되니, 배우자의 조건에 대한 루카의 주장이 조금 다르게 받아들여졌어요.

필요에 의한 청혼이라고 생각했을 때는, 공주라는 신분 덕에 알렉산드라가 선택되었다고 생각했었죠.
그런데 사랑을 앞세우고 보니까, 공주라는 신분은 오히려 알렉산드라를 붙잡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되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공주와 결혼해야 한다는 루카의 주장은, 유럽의 대다수 왕실이 계승법으로 고수하고 있었던 '귀천상혼 배제 원칙'을 적용할 경우 맞는 이야기이긴 해요.
루카가 공주가 아닌 상대와 결혼한다면 그 자녀들은 계승권을 갖지 못하니까요.

하지만 그 원칙을 적용하는 경우 알렉산드라 역시 루카의 결혼 상대가 못 되죠.

비록 알렉산드라의 아버지가 왕자라 해도, 평민이었던 여배우와의 귀천상혼에 의해 태어난 자녀인 알렉산드라에게는 아버지의 작위에 대한 계승권이 없으니까요.

그러니까 결혼 상대로 공주가 필요하기 때문에 알렉산드라에게 청혼한다는 루카의 주장은, 엄밀히 따지자면 헛점이 있는 셈이죠.

이런 상황을 설명하자면 두 가지 가설을 생각해볼 수 있을 듯 해요.
첫번째 가설은, 원칙 적용이 유연해져서 어머니의 신분에 상관 없이 왕족임을 인정해 준다는 거에요.
인식의 변화와 현실적인 한계에 의해 귀천상혼 배제 원칙이 유명무실해져가고 있는 건 사실이니까요.

두번째 가설은, 알렉산드라에게 반한 루카가 알렉산드라를 공주라고 주장함으로써 그녀가 자신에게 필요한 상대임을 피력하고 청혼의 구실로 삼았다는 거죠.

작품의 전체적인 맥락을 따져보자면 첫번째 가설이 맞을 가능성이 높겠지만,
로맨스 독자의 입장에서는 두번째 가설이 맞았으면 좋겠어요.

만약 두 번째 가설이 맞다면, 루카는 낭만적인데다가 대단한 능력자이기까지 한 것 아니겠어요.

이름 하나만으로 처음 만난 상대의 신분까지 유추해낼 수 있는 광범위한 정보력, 순식간에 상황에 따른 대처 방안을 계획해 내는 신속한 대응력, 계획을 밀고 나가는 추진력까지, 어느 하나 빠지는 점이 없잖아요.

로맨스 작품에서 능력자이자 순정남인 남주는 언제나 옳다는 게 제 생각이에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