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6,66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47 | 전체 33397
2007-01-19 개설

2018-01-24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당신으로 할게요 - 박현진 | 기본 카테고리 2018-01-24 23:37
http://blog.yes24.com/document/1013025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당신으로 할게요

박현진 저
봄미디어 | 2017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치위생사인 여주인공 김하은과 재활의학과 레지던트인 남주인공 최성민은, 같은 병원에서 근무하고 있어요.
하은은 하은대로 성민은 성민대로, 병원 내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인물들이죠.
그리고 갑작스런 치통 때문에 치과를 찾았던 날, 성민은 하은을 보고 반하게 돼요.
그동안 접근해 오는 이들을 거부하던 하은 역시, 성민에게 좋은 감정을 느끼구요.
공교롭게도 마침 그 무렵에 하은과 성민 두 사람 모두에게 각자의 집에서 들이미는 맞선 상대가 등장해요.
하지만 이미 하은과 성민의 시선이 서로를 향하기 시작한 이상, 맞선 상대들이 두 사람의 사이를 위협하는 존재가 되지는 못해요.
오히려, 그들의 등장으로 인해 하은과 성민의 관계는 급진전하게 되죠.


(로맨스 소설의 기준에서 보자면) 평범한 사람들이 보여주는 착한 이야기예요.
하은과 성민 모두 좋은 부모님들 아래에서 경제적 어려움 없이 사랑받으며 성장했고, 착실하게 자기 일을 해 나가는 사람들이죠.
딱히 모난 구석이 없어 주변의 인망도 높은 편이구요.
이런 두 사람이 만나 서로를 향한 믿음을 전제로 하는 연애를 하는 마당이니, 착한 이야기가 될 수 밖에 없겠죠.

그런데, 슬쩍 튀는 부분들이 있네요.
우선은 성민을 배신했던 옛 여자친구이자 맞선 상대로 언급된 여조의 존재예요.
작품에 재미를 더하기 위한 갈등 요소로 등장시킨 듯 한데, 그와 관련된 에피소드들이 좀 과했다 싶어요.
마치 '이 구역의 xxx은 나야'라고 주장하는 듯한 여조의 행동이나 그로 인해 일어나는 상황들이, 하은과 성민이 보여주는 분위기와는 그다지 어울리지 않았어요.

그리고 초반부의, 하은의 업무에 대해서 서술하고 있는 부분은, 굳이 그렇게까지 상세할 필요가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우스개 소리로, 메디컬 드라마는 병원에서 연애하는 이야기라는 말이 있죠.
대부분의 메디컬 로맨스 소설 역시 그런 지적을 피해가기 힘들구요.
그런데 이 작품을 읽고 나서는, 주인공들의 이야기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배경 부분에 대해서는, 차라리 대강 넘어가는 편이 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긴장감도 없고 별 의미도 없는 일상적인 병원 업무에 대한 내용을 하필 도입부에 배치해 놓아서, 지루하다는 인상이 크게 남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차가운 꽃, 서리 - 강아미 | 기본 카테고리 2018-01-24 23:04
http://blog.yes24.com/document/101301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합본] 차가운 꽃, 서리 (전2권/완결)

강아미 저
누보로망 | 2017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무당의 딸인 서리와 지체 높은 양반가의 아들인 김정현의 이야기예요.
서리와 정현의 직접적인 인연은, 두 사람이 각각 6살과 8살이던 때에, 양반가 아이들에게 괴롭힘 당하던 서리를 정현이 구해주면서 시작돼요.
그 만남은 서리에게 깊이 각인되고, 정현을 향한 서리의 감정은 연모로 발전해 가죠.
정현 역시 서리를 향해 애틋한 마음을 가지구요.
하지만 두 사람 사이에는 신분의 벽이 놓여 있어요.


무당에 대한 인식, 신분제, 생활상 등에서 조선을 차용한 듯한 가상 국가를 배경으로 하는 시대물이에요.
그 위에 모계로 이어지는 서리의 집안 내력이라든지 운명이니 전생이니 하는 초자연적인 요소들을 살짝 얹었구요.
일단 설정만 놓고 보면 꽤 흥미롭다고도 할 수 있어요.
하지만 흥미로운 설정이 재미로 이어지지는 못했던 것 같아요.
이 작품이 과연 로맨스 소설이 맞는 건가 하는 의문도 들었구요.

도입부에서 양반가 아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던 서리가 어이없게 한쪽눈을 실명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굵직굵직한 일들이 뻥뻥 터져요.
정현의 정혼이 결정된 후 기생이 되겠다고 나서는 서리, 서리를 손에 넣고 싶어하는 대국의 황자들, 역모에 휘말린 정현의 집안, 도피, 서리의 출생의 비밀, 등등.
수많은 일들이 연달아 일어나요.

그렇다 보니, 서리와 정현의 존재감은 좀 희미하게 느껴지는 편이에요.
그나마 서리는 좀 나은 편이지만, 정현의 경우에는 지질하게까지 느껴질 정도죠.
길지 않은 분량에 너무 많은 내용을 담다 보니, 짜임새가 허술한 부분도 있구요.

게다가 몇몇 등장 인물들의 결말은 영 마음에 안 들기도 해서, 그다지 즐겁다고는 할 수 없는, 떨떠름한 여운을 남기는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