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3,83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9 | 전체 33901
2007-01-19 개설

2018-01-31 의 전체보기
[BL소설] 중력 - 쏘날개 | 기본 카테고리 2018-01-31 23:32
http://blog.yes24.com/document/101465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BL] 중력 (외전 포함) (전5권)

쏘날개 저
블루코드 | 2018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청소년기에 우발적인 살인을 저질렀던 강재희.
오래전, 터울 많은 동생을 사고로 잃은 차학윤.
두 사람의 악연이 예상되는 설정이에요.

재희는 비록 수감 생활을 통해 법적인 대가는 치렀지만, 여전히 과거의 죄과를 걸머진 채 살아가고 있어요.
사회인으로서 나름 건실하게 살아가고 있지만, 사실은 자신을 은근히 타인과 격리시키고 있죠.
그런데 학윤이 재희가 세워둔 벽을 부술 듯이 부딪혀 와요.
결국에는 재희도 조금씩 학윤을 받아들이게 되구요.

하지만 과거 살인의 현장을 함께 했던 재희의 쌍둥이 동생이 등장하면서, 묻혀있던 과거가 되살아나요.
예상치 못했던 잔인한 진실 앞에서 재희와 학윤은 갈등을 빚을 수 밖에 없구요.


솔직히, 이 작품은 스치듯 마주친 이벤트 정보가 아니었다면 구매하지 않았을 작품이라고 생각해요.
비엘보다는 일반(?) 로맨스 쪽을 극단적으로 선호하기도 하거니와, 소개글에 나와있는 설정만 봐도 두 사람의 악연이 예상된다는 점이 구매를 망설이게 했죠.
하지만 이벤트 조건에 혹해서, 결국 모험을 해 보기로 결심했어요.

그리고 읽어본 결과는, 걱정했던 것에 비하면 나쁘지 않았어요.
과거에 얽매여 음울한 모습을 보이는 재희가 답답하게 느껴질 때도 있긴 했지만, 재희의 상황을 생각하면 이해 가능한 범위니까요.
저돌적인 학윤이, 재희로 인한 답답함을 해소해 주기도 하구요.
흥미롭게 흘러가는 상황 전개에 집중하다보니, 무거운 분위기도 그리 부담스럽지는 않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사랑이 머물다 - 낡은키보드 | 기본 카테고리 2018-01-31 15:53
http://blog.yes24.com/document/101449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사랑이 머물다

낡은키보드 저
동슬미디어 | 2018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몇달간 아침 운동길에 마주쳐 서로 안면을 익힌 여자와 남자.
상대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면서도 한편으론 익숙한 그들이, 업무적인 자리에서 서로를 마주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예요.

여주인공인 강이현은 작가예요.
발표한 작품수가 그리 많지는 않지만, 첫 작품이 영화화되기도 했고, 나름 재능이 있어요.

남주인공인 최우영은 복합 미디어 회사의 출판부 대표예요.
출판업계에서 자신의 힘만으로 성공한 후, 다음 단계로의 발전을 위해, 배우를 거쳐 감독으로 성공한 아버지와 사업을 합친 상태죠.

우영은 평소에 관심을 가지고 있던 작가인 이현에게 에이전트 계약을 제시하는데, 그 자리에 나타난 사람은 아침마다 마주치며 은근히 신경쓰이게 된 여자였어요.
그런데 이현은 우영의 제안을 딱 잘라 거절해 버리고, 몇달이나 마주쳤던 우영을 알아보지도 못해요.
그런 이현의 모습은 우영의 오기를 자극하고, 우영은 자신의 뜻을 이루기 위해 끈덕지게 이현을 자극해요.
우영의 태도는 오히려 이현의 반감을 불러 일으키구요.
그래도, 그 후로 두 사람은 서로를 점점 알아가면서 오해를 풀기도 하고 이해도 하면서, 서로에 대한 마음을 키워가게 돼요.


'감성, 힐링 로맨스' 라는 소개글에 기대를 걸었던 작품인데요.
음.. 누군가의 감성을 자극할 수도 있긴 하겠지만, 그 누군가에 제가 포함되지는 않는다고 말해야 할 것 같아요.

일단 초반이 저와는 너무 안 맞았어요.
우영은 이현의 의사를 무시한 채 자신의 뜻을 관철시키려 막무가내로 행동하고,
이현은 우영을 상대로 너무 까칠하게 반응하는데다가, 매사에 일희일비하며 감정 과잉을 의심케 하는 모습을 보여주거든요.

그나마 우영이 빠르게 잘못을 깨닫고 사과를 하기는 해요.
그 이후로는 그리 나쁘지 않은 전개가 이어지기도 하구요.
사실 처음의 장벽을 넘고 나서는, 살짝 오글거리기는 해도, 나름 감성 로맨스라는 표현이 어울릴 수도 있겠다 싶기도 해요.
우영과 이현이 서로를 이해하고 받아들여가는 과정들이 차분하게 펼쳐지거든요.
우영에게 집착하는 여조가 등장하긴 해도, 그럭저럭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정리되구요.
중간중간 언급되는 주인공들의 가족들에 관한 에피소드들도 나쁘지 않았어요.

하지만 제 마음은 처음부터 이미 삐딱선을 타고 있던 상태라서요.
첫인상이 달랐다면 좀 더 즐겁게 읽을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