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77 | 전체 34314
2007-01-19 개설

2018-07-23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모락모락, 터치 - 우지혜 | 기본 카테고리 2018-07-23 21:48
http://blog.yes24.com/document/105506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모락모락, 터치

우지혜 저
에피루스 | 2015년 0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곽모경은 현재 졸업반인 23살의 대학생이고,
남주인공인 권석기는 33살의 젊은 교수예요.
처음으로 대면했을 대부터 상대에 대해 약간씩의 끌림을 느낀 두 사람이지만, 그런 끌림만으로 뭔가를 시작해 보기엔 두 사람 사이의 관계가 쉽진 않죠.
그래서 두 사람은 그저 큰 스스럼 없이 지내는 교수와 제자일 뿐이었어요.

하지만 석기가, 맞선을 강요하는 자신의 어머니 앞에 모경을 애인이라 주장하며 내세운 순간부터 두 사람의 관계는 변하기 시작해요.
물색 모르는 모경이야 그저 가짜 애인 역할일 뿐이었다고 생각하지만, 석기는 그 일을 계기로 그동안 묻어두었던 자신의 진짜 감정을 들여다보게 되거든요.
석기의 태도가 변함으로써, 그에 호응해 모경 역시 변해가구요.


나이차 커플에 사제 관계라는 설정이 눈에 띄긴 하지만, 어렵게 갈 수도 있는 설정에 비해서는 특별한 내용은 없는 작품이에요.
모경과 석기가 주변의 반대나 눈총에 시달리는 것도 아니고,
고난을 뚫고 행복을 손에 넣는 것도 아닌,
그저 두 사람이 감정을 자각하고 연인이 되어가는 이야기일 뿐이니까요.

하지만 주인공들이 매력적이었기 때문에, 그 별 볼일 없는 듯한 내용 역시 매력적으로 느껴졌어요.
가끔은 철이 없는 건지 강단이 있는 건지 헛갈리기도 하는, 화목한 가정에서 사랑받으며 자란 느낌이 나는 자존감 있는 모경이 상당히 마음에 들었거든요.
모경을 제외한 사람들에게는 차도남인 석기도 나쁘지 않았구요.
그들이 보여주는 밝고 경쾌한 이야기들이 즐거웠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할리퀸로맨스소설] 러브 헌터 - 킴벌리 반 미터 저/김명경 역 | 기본 카테고리 2018-07-23 21:20
http://blog.yes24.com/document/105504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러브 헌터

킴벌리 반 미터 저/김명경 역
신영미디어 | 2018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흔히들 말하는 '꽃뱀'인 여주인공 하퍼 라일리와,
공군 조종사 출신으로 전세기 운항을 하고 있는 영세 사업자인 남주인공 티건 카마이클.
이렇다 할 접점이 없는 두 사람이 만나게 된 건 '싱글' 크루즈 덕분이에요.
하퍼는 자신의 평생을 보장해 줄 백만장자를 노리고 있었고,
티건은 동생의 강권에 떠밀린 휴가였죠.

하퍼와 티건은 첫눈에 상대에 대한 끌림을 느껴요.
하지만 목표가 확고했던 하퍼로서는 가진 게 없는 티건을 받아들일 수 없었죠.
티건은 하퍼가 꽃뱀이란 걸 알고서도, 그녀에게로 향하는 마음을 끊어내기가 힘들었구요.


일단 여주인공이 꽃뱀이란 건 알고 시작하긴 했는데요,
와... 정말로 본격적인 꽃뱀이네요.
여러 부유한 남자들을 이용하며 살아온 과거도 그렇고, 작중에서 현재 목표로 하는 백만장자를 쫓으며 보이는 태도도 그렇고, 예상을 훌쩍 뛰어넘더라구요.
하퍼에게도 나름 사정이 있는 걸로 설정이 되어 있긴 하지만, 그 사정이란 게 하퍼의 행동을 정당화시키기에는 너무 빈약해요.
그런 식으로 면죄부를 주려 한다는 게 오히려 짜증스러울 정도로요.

하퍼 이외의 등장 인물들도 그리 마음에 들지는 않았어요.
남주인 티건의 경우, 하퍼를 너무나 사랑한다고는 하는데, 제가 보기에는 그 마음이나 행동이 좀 가벼워 보였어요.
그리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요.

게다가, 하퍼에 대한 제 개인적인 호오와는 상관 없이, 하퍼를 마치 교화시켜야 할 어린아이라도 되는 것처럼 다루는 티건이나 서브 커플의 태도 역시 마음에 안 들었구요.

나름 신선한 시도를 했다는 점에서는 이 작품에 약간의 점수를 줄 수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결과적으로, 식상하니 어쩌니 해도, 오만한 남주와 순진한 여주가 등장하는 전형적인 할리퀸이 제게는 더 잘 맞는다는 생각을 굳혀준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