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3,83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33883
2007-01-19 개설

2018-09-30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얼음심장 - 김수연 | 기본 카테고리 2018-09-30 12:50
http://blog.yes24.com/document/107177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얼음심장

김수연 저
우신출판문화 | 2017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송수연과 남주인공인 권 현은, 아무런 배경도 없는 서민과 재벌가의 후계자라는 계층 차이에도 불구하고, 큰 어려움 없이 결혼한 사이예요.
비서로 일하던 수연을 현의 부모님들이 마음에 들어했었고, 수연에 대한 독점욕을 느낀 현도 별 거부감 없이 수연과의 결혼을 결정했거든요.

하지만 애정 표현 없이 독단적인 모습만을 보인 현 때문에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은 평탄하지 못했고, 현의 예전 여자친구까지 끼어들면서 두 사람의 관계는 결국 파국에 이르러요.
여조의 농간으로 인해 유산까지 하게 된 수연은, 현을 오해한 채 종적을 감추죠.
그런 상황을 알지 못하는 현은 말도 없이 사라진 수연을 원망하구요.

2년의 시간 흐른 후 현은 드디어 수연을 찾아내지만, 상황은 마찬가지예요.
수연도 현도, 서로에 대한 감정이 여전히 남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대를 오해한 채 그저 원망만 할 뿐이죠.
그러다 결국 오해를 풀지 못한 채 이혼하기에 이르구요.

수연의 종용에 이혼을 받아들이긴 했지만, 사실 현은 여전히 수연에게 미련을 갖고 있어요.
그런데다가, 자신이 수연을 오해하고 있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되죠.
그러니 어쩌겠어요, 수연을 다시 붙잡기 위해 매달려볼 수 밖에요.


후회물을 좋아해서 그냥저냥 읽긴 했는데, 억지스럽게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었어요.
우선, 수연의 유산이며, 가출이며, 결국엔 수연이 이혼을 결심하게까지 하는 여조의 존재가 그래요.
현과 여조가 계속 연락을 이어오고 있었다거나 하는 것도 아닌데, 어떻게 몇년 동안이나 결정적인 순간들마다 주인공들의 앞에 나타나서 재를 뿌리는 걸까요.
그리고 수연과 현의 이혼을 받아들이는 현의 가족들 태도도 석연치 않았어요.
부모님들은 이미 과거의 진실을 알고 있고 두 사람이 서로를 오해하고 있다는 사실까지 알고 있는데, 이혼을 말리는 게 당연한 수순 아닐까요.
이혼하는 편이 수연을 위한 일이라서 받아들이는 거라고는 하는데, 저로서는 동의하기 힘들더라구요.
이혼 절차가 끝나자마자 아들을 붙잡고 과거의 진실을 알려주는 것도 황당했구요.

그리고 주인공들도 그다지 마음에 든다고는 할 수 없었어요.
특히, 여주를 대하는 남주의 태도가 너무 짜증스러웠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로맨스도 파나요? - 김필주(르비쥬) | 기본 카테고리 2018-09-30 12:40
http://blog.yes24.com/document/107177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로맨스도 파나요?

김필주(르비쥬) 저
에피루스 | 2016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강준휘는 편부 슬하에서 자란, 아버지의 카페 일을 돕고 있는 대학 졸업반 학생이에요.
모르는 사람은 십중팔구 남자로 착각하는, 여리여리한 미청년 같은 외모를 가졌죠.
아름다운 사랑을 꿈꾸는 모태 솔로로, 도서 대여점의 단골 손님이에요.

남주인공인 차강현은 준휘네 카페 맞은 편에 위치한 도서 대여점의 주인이에요.
준휘의 눈에는, 추리닝 패션을 애호하는, 능글맞은 동네 아저씨죠.
하지만 사실은 좋은 배경을 가진 엘리트이자, 준휘가 조하하는 로맨스 작가예요.
아들의 행보에 불만을 품은 어머니와 대립하고 있는 상황이구요.

단골 손님과 주인이라고 하면 좋은 관계가 될 법도 한데, 준휘와 강현의 관계는 톰과 제리에 가까워요.
강현은 매일 찾아오는 이 곱상한 '총각'을 괜히 놀려보고 싶어하고, 준휘는 미묘하게 신경을 갉작거리는 이 주인 '아저씨'를 살짝 짜증스러워하거든요.
하지만 매일 마주하고 소소한 도움이 오가는 사이에 두 사람 사이에도 정이 들어요.


준휘 쪽에서는 전혀 속일 생각이 없었으나 강현이 알아서 착각을 해 버렸던, 남장물 아닌 남장물이에요.
남장물의 정석이라고 할 수 있는 '내가 남자를 좋아하는 건가!'와 '네가 여자였단 말이냐!' 하는 상황이 등장하죠.
그에 더해, 준휘를 둘러싼 출생의 비밀과 아들에게 집착하는 강현의 어머니가, 또 다른 갈등 요소로 등장하구요.
하지만 갈등들이 지나치게 어둡거나 길게 지속되는 건 아니라서, 부담없이 가볍게 읽을 수 있었어요.
나름 유쾌한 부분들도 있었구요.

그런데 작중에서 가끔씩 튀어나오는, 준휘의 망상이나 준휘가 읽고 있는 소설의 내용들이, 작품의 흐름을 어수선하게 하고 집중을 방해하기도 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