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0 | 전체 34297
2007-01-19 개설

2020-05-21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미열의 시간 - 귤꿀 | 기본 카테고리 2020-05-21 21:58
http://blog.yes24.com/document/125210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미열의 시간 (총2권/완결)

귤꿀 저
매그놀리아 | 2019년 05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재벌그룹 총수의 손녀인 여주인공 우백합과,
또다른 재벌그룹 총수의 아들인 남주인공 도한빛은,
명문 사립고의 동급생이에요.
외견만 보자면 반짝거리는 삶이라고 할 수 있죠.
하지만 그 실체는 완전히 달라요.
혼외자로 태어나 친부의 사후에 조부에게 거둬지기 전까지 고아원에서 자라야 했던 백합이나,
형만을 편애하는 친모의 패악과 학대 속에서 자라야 했던 한빛이나,
편하게 살았다고는 할 수 없으니까요.
그런 배경 때문인지, 서로 보여주는 형태는 달라도, 두 사람은 학교에서 아웃사이더로 생활하고 있죠.
그런데 별 것 아닌 일을 계기로 한빛이 백합에게 집착하게 되면서, 조용히 살고자 했던 백합의 삶까지 요동치게 돼요.


좀처럼 만나기 힘든, 억지스러움과 유치함이 가득한 작품이었어요.
그런 데다가, 재미도 없고 매력도 없어서, 읽어나가기가 힘들 정도였죠.
도대체 무얼 말하고자 하는 건지도 모르겠구요.
안 좋은 의미로 인소 같은 작품이었는데, 예전에 인소가 유행하던 시절에 나왔다고 해도 좋은 소리를 듣기는 힘들었을 것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심야 비서 - 미몽(mimong) | 기본 카테고리 2020-05-21 21:20
http://blog.yes24.com/document/125209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세트] 심야 비서 (총3권/완결)

미몽(mimong) 저
마롱 | 2020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조영채는 고학생이자 만학도예요.
조실부모하고 보육원에서 자란 그녀는, 고등학교 졸업 후 직장 생활을 하다가 뒤늦게 대학에 진학했죠.
하지만, 전적으로 학업에 매진하기에는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었어요.
그런 사정으로 인해 학교를 휴학하고 취직을 해야 했구요.
다행히 지도교수의 소개로 괜찮은 회사에 들어갈 수 있었는데, 직장 생활이 예상보다 파란만장 해요.
상대가 누구인지도 모른 채 사장을 통해 면접 아닌 면접을 보고,
계약직임에도 뜬금 없이 사장의 비서가 되고,
밤늦은 시간까지 일하는 사장의 근무 시간에 맞춰 심야에 일하게 되고.
어느 것 하나 평범한 일이 없거든요.
그녀를 향한 사장의 행동 또한 평범하지는 않구요.

남주인공인 서우경은 젊은 나이에 자수성가한 사업가예요.
거의 맨손이나 다름없는 상태에서, 10년이 채 안 되는 사이에 제법 인지도 있는 회사를 일궈냈죠.
하지만 20대 중반까지만 해도 그의 인생은 시궁창 신세나 마찬가지였어요.
미혼모인 친모와 의붓아버지에게 학대와 착취를 당하며 죽지 못해 살고 있었거든요.
그러다가 결국엔 극단적인 결심까지 했었구요.
그런데 바로 그 순간에, 모르는 사이였던 영채가 그에게 손을 내밀어 주었죠.
엄밀히 따지면 별 것 아닌 일이라고도 볼 수 있지만, 그 별것 아닌 친절로 인해 우경은 죽겠다는 생각을 버릴 수 있었고, 성공에까지 이르게 돼요.
그리고 영채를 잊을 수 없었던 우경은, 키다리 아저씨 비슷한 행동을 하며 영채를 지켜봐요.
그러는 사이에 영채를 마음에 담게 되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