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가끔은 쉬어 가도 돼。
http://blog.yes24.com/bohemian7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slan
하루하루 이겨나가기 버거운 세상 니가 슬퍼질 때 무너질 때. 내가 너의 쉴 곳이 될게.ㄴ내가 곁에 있을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0·11·12·13·14·15·16·17기

1·2·3·4·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4,78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본질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my saviour God to THEE
에브리 프레이즈
예블 Don't try so hard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We welcome you here Lord
내가 나 된 것은
walk On water
나의 리뷰
Basic
영화가 왔네
나의 메모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태그
99.9 형사전문변호사 1세기 42 로빈슨 채드윅 봉테일 햇볕아 반가워 단순한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영화 파워문화블로거
최근 댓글
이제는 일드도 보시는.. 
시즌 1,2를 정말 재미.. 
멋진 배우들이 나오는.. 
아무런 사전 정보나 .. 
저도 이 소식을 접하.. 
새로운 글
오늘 238 | 전체 908177
2010-06-10 개설

전체보기
그래픽 노블 《의병장 희순》만화 | Basic 2020-08-12 23:00
http://blog.yes24.com/document/128619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의병장 희순

권숯돌 글/정용연 그림
휴머니스트 | 2020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안사람 의병대 대장 -


윤희순 의사는 구한말에 태어나서 16세에 유학자의 집안 유재원과 혼인했다.
고흥 유씨 집성촌인 춘천 남면으로 이사한 가족들은 이후에 모두 독립운동에 헌신하였다.

암살, 미스터 선샤인 같은 영화 드라마에서 여성독립 운동가가 주체적으로 그려졌었다. 그럼에도 아직 여성들의 활동은 많이 알려지지 않았고, 존재조차 모르는 일이 허다하다.

 

나도 이 책으로 윤희순 의사님을 처음 알았다.

1910년 강제 합병 조약으로 망국을 하고 윤희순의 시가와 가족들은 만주로 망명 길을 떠났다.

서간도에 정착한 그들은 처음에는 현지인들의 눈총을 받았지만 예의바르고 강인한 정신력으로 중국인들의 인심을 샀다. 이 곳에서 벼농사를 하여 자급자족하면서 유씨네 남자들은 본격적으로 독립운동에 나섰다.

처음에는 '남녀가 유별하다'는 생각으로 내조만 했던 윤희순. 그러나 점차 현실에 눈을 뜨면서 아녀자로서도 할일이 많다는 걸 깨닫고는 의병 일에 앞장섰다.
이름도 "안사람 의병대"라고 조직하고 대장이 되었다.

평소에는 집안을 돌보고 어린 아이들을 키우고, 겨우 짬 나는 여가시간에 윤희순은 이웃 아낙들을 규합하여 탄약 제조, 총격 연습까지 하였다.
처음에는 쭈뼛쭈뼛하던 동네 여자들은 윤희순의 가르침에 감동하여 적극적으로 의병을 돕게 된다.


그래픽노블 <의병장 희순>은
주인공 윤희순이 35세에 국치로 망국을 맞은 후 간도로 가서 가족을 돌보고, 의병 활동을 돕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린다.
시아버지, 남편까지 끝내 독립운동으로 순국하고 윤희순에게는 아들 삼형제만 남았다.

일제의 극악한 탄압으로 간도의 독립운동이 와해 되다시피 하여 운동가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윤희순은 아들들을 데리고 몽고 사막까지 건너서 흩어져 있는 독립운동가들을 만나 다시 조직을 꾸린다.
책을 통해 대부분 처음 안 사실은 정말 놀랍고 눈물겨웠다.

어느 시점에선가 윤희순은 더이상 양반집의 평범한 며느리가 아니라, 남자들이 없는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면서 독립운동을 앞장서는 항일 투사가 되어 있었다.

 


얼마전에 다큐멘터리 북간도의 십자가를 보면서 간도 지방의 독립운동에 대해서 알고 싶어졌었다. 이 만화책을 통해서 서간도, 멀리 몽골에 있었던 분들의 활약까지 알게 되어 너무도 좋았다.

또한 서울이나 주요 대도시가 아닌 강원도에서의 의병 활동도 활발했다는 걸 알게 되어 소름돋았다. 독립운동사 자체가 더욱 연구 되어야 하지만 그중에도 이렇게 대도시가 아닌 곳, 시골, 여성들의 활동은 정말로 발굴이 시급함을 느꼈다.

또한 독립 운동가의 손자로 태어났던 꼬맹이 아이들도 작으나마 독립운동에서 도움을 주는 일을 했다는 것을 접할 때는 뭉클했다.


그림체가 개인적으로 취향저격이고
몰랐던 내용을 풍성히 담았다.
명대사라고 해도 될 만큼 심쿵하게 하는 정제된 말들은
따라 적으면서 기억하고 싶다.

남녀노소 누구나 친근하게 여기는 만화,
그래픽노블로 몰랐던 여성 독립 운동가의 일생을 읽어서 너무도 감사했다.

    306쪽
   <할미는 배움이 짧아 조선이 망국에 이른 복잡한 정세는 미처 알지 못한다.
 그러나 이것만은 당당히 말할 수 있다.
 너희 조상 모두가 금전과 권력에 어둡고
 제 한목숨 부지하기 급급한 건
 결코 아니었다는 것을.>

(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스크랩] 서평단 모집『다시 시작하는 영어 그래머 GRAMMAR : 70개 회화 표현과 함께 배우는 영문법』 | walk On water 2020-08-11 18:44
http://blog.yes24.com/document/128545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다시 시작하는 영어 그래머 GRAMMAR

김대균 저
랭기지플러스 | 2020년 08월

신청 기간 : 817일 까지

모집 인원 : 5

발표 : 818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단기간에 영어를 마스터할 수 있다는 달콤한 유혹 대신

각자의 속도로 온전히 집중해서 다시 시작하는 영어 공부!


성인이 되어 영어를 배울 때는 언어의 규칙인 문법을 바르게 익혀 논리적으로 언어를 이해하는 학습법이 효율적이다. 김대균 저자의 『다시 시작하는 영어 그래머 GRAMMAR』는 딱딱한 문법 용어 대신 70개의 리얼 현지 회화 표현에 담긴 각각의 문법 포인트를 이해하기 쉽게 풀어주는 방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술술 읽다 보면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회화 표현을 익히는 것은 물론 문장의 구조를 이해함으로써 스스로 문장을 만들어 볼 수 있다. 또한 미국 예능인 크리스 존슨의 목소리로 녹음된 70개의 회화 문장을 반복 청취하며 회화 실력도 확장해나갈 수 있다. 토익킹 김대균 저자가 엄선한 70개의 회화 표현을 바탕으로 문장 구조를 이해하며 자연스럽게 쌓이는 문법 지식을 경험해보자.


대한민국 정규 교육을 마친 우리는 영어를 못하지 않습니다.


토익킹 김대균 저자가 엄선한 70개의 회화 표현을 바탕으로

문장 구조를 이해하며 자연스럽게 쌓이는 문법 지식을 경험해보세요.


첫째, 70개의 생생한 회화 표현을 선정했습니다.

원어민들이 자주 사용하고, 문법 지식 포인트도 있는 70개의 문장을 엄선했습니다.


둘째, 한 문장 표현마다 하나의 문법 포인트를 잡았습니다.

한 문장 표현을 구성하는 문법 요소 중 하나의 포인트를 잡아 핵심 문법 지식을 함께 익힙니다. 좀 더 알아두면 유익한 내용은 보충학습 코너에 추가로 넣었습니다.


셋째, 스스로 정리할 수 있는 나만의 문장쓰기 코너가 있습니다.

 

눈으로 읽으며 이해하고, 입으로 소리 내어 읽으며 익히고, 마지막에 직접 문장을 만들어 쓰면서 내것으로 굳힐 수 있도록 ‘나만의 문장쓰기’ 코너를 구성했습니다.



 

* 서평단 여러분께

*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폭풍속으로 91년 액션 감성 | 영화가 왔네 2020-08-10 18:20
http://blog.yes24.com/document/128487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폭풍속으로 (1991)

캐서린 비글로우
미국 | 1991년 12월

영화     구매하기

 

 

. 얼마전 아가사 크리스티 원작 드라마를 내용 모르고 봐서 짱이었는데

이 작품도 그랬다.

 

무려 1991년 액션 영화 폭풍 속으로Point break.

 

영화를 보지 않았어도 주인공들이며 포스터가 유명해서

90년대에 카페에 가면 액자로 많이 있었던 영화.

 

헐리우드에서 드믄 여성감독인 캐서린 비글로우의 초창기 영화다.

 

당시에 헐리우드 미남이 워낙 많았었다.

그 중에 나는 리버 피닉스’ ‘조니 뎁파였어서 심지어 브래드 피트도 별로 신경쓰지 않았던 시절.

그런 배우들 중에 이분들도 있었다. 키아누 리브스, 패트릭 스웨이지.

 

와 지금 보니까

키아누 리브스 미모 무슨 일이야싶었고

패트릭 스웨이지의 거친 모습도 매력이 철철 넘쳤다.

 

단순한 액션 영화라고 생각했고

엔딩에 대한 정보도 없었는데

그러고 보니 이 영화 정말 명작이더라.

 

조니느 FBI 요원인데 언더커버로 보디가 이끄는 써퍼 갱단에 잠입했다.

이 때부터는 신세계무간도의 헐리우드 판인 듯

미묘한 심리전이 펼쳐져서 또 다른 재미가 있었다.

 

다시 찬찬히 보다 보니 패트릭 스웨이지 정말 멋졌다.

내 비록 그때는 반에 있던 패트릭 스웨이지 팬한테 신기한 사람 좋아한다고 여겼지만 ^^;

20년도 훨씬 지난 지금 그 애의 안목에 존중을 보낸다.

 

이야기도 꽤 생각해 볼 지점이 많았고

액션도 1991년 당시의 쟁쟁한 영화들에 비견되는

배우들 보는 맛에만도 시간 순삭인

영화 <폭풍 속으로> 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5)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뮤지컬 영화 [영웅] |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2020-08-10 03:21
http://blog.yes24.com/document/128461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한국 최초의
창작 뮤지컬 영화가 올여름 찾아온다.

2009년 초연 후 롱런한
뮤지컬 <영웅>을 스크린으로 옮긴 것.

안중근 의사에 정성화
조마리아 나문희
여성 독립운동가에 김고은 주연.

정성화의 뮤지컬 믿고 본다던데
너무너무 기대된다!
또 김고은이 노래 잘 부른다고 익히 들었어서 드디어 실력 발휘할 모습도 설레이고.

2020년은 안중근의사 서거 110주년으로
또 다른 제목의 영화도 제작 중이다.
박희순 배우가 주연을 맡았다고.

둘 다 기대되고
설레임으로 기다려 본드아~~ :D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하늘은 우릴 향해 열려있어 그래 너는 푸른 바다야 | Basic 2020-08-08 23:27
http://blog.yes24.com/document/128403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이 사랑은 처음이라서

조우리,조시현,차현지,허희정 공저
다산책방 | 2020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기획 소설을 넘어선 참신함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의 소개를 읽었을 때 호기심이 동했다.

1990년대 노래들 일곱 곡을 모티브로 각기 다른 소설가들이 단편을 썼다.

이 사랑은 처음이라서.

 

최근에 미국의 루시아 벌린의 단편집을 읽고 단편 읽는 재미를 깨쳤었다.

그래서 단편 소설집이라는 장벽은 전혀 없이 읽었는데

단지 아는 작가가 한명도 없다는 게 좀 부담이었다.

 

와 그러나

90년대에 나도 애창했던 노래들을 모티브로 하여서 인지

그런 기우는 금새 사라지고 흥미롭게 이야기들을 읽을 수 있었다.

 

SES의 노래로 조우리는 이 사랑은 처음이라서

한스밴드의 오락실로 조시현은 에코 체임버,

이소라 처음 느낌 그대로는 차현지가 녹색극장의 모티브로 삼았다.

 

BoA는 허희정의 미래의 미래

엄정화는 이승은의 카페 창가에서

자우림 노래는 송지현이 쓴 매일의 메뉴에 오롯이 담겼다.

박지윤은 이수진의 으로 형상화된다.

 

 

좋아했던 노래들, 익히 알았던 노래들.

 

혹은 가수의 숨겨져 있던 노래들을 이 책으로 만나는 기분은 참으로 오묘했다.

 

평론을 쓴 권민경의 말대로 요즘의 레트로 열풍에 이 소설들이 단순히 편승한 작품집이 전혀 아니었다.

노래들을 모티브로 하되 7인이 완전히 색깔이 달라서 특색이 뚜렷했다.

 

소설 중에는 내게는 어려워서 적응이 쉽지 않은 작품도 한, 둘 있었다.

그러나 이는 내가 최근 한국 소설을 읽지 않아서 어색한 것일 수 있다.

관념적인 표현들에서 특히 좀 그랬다.

 

그러나 발견! 이라고 외치게 된 작품과 작가들이 더 많았다.

 

조우리 작가의 차분하고 편안한 문체가 참 좋았고

조시현 작가의 톡톡 튀는 표현에 웃음 터트리면서 읽었다.

 

다산책방에서 독특하면서도 실력있는 작가들의 소설집을 많이 내는 것 같다.

테마 소설집인 이 책도 그런 면에서 너무도 읽기 좋고, 문학성이 뛰어난 책이다.

 

책의 표지는 H2 같은 일본 순정만화 풍이라 정감있다.

흔히 말하는 눈에 별을 박은빼어난 미모는 아니어도

나의 20대 그리고 90년대도 제법 찬란하고 순수했던 시절이 있었던 게 아닐까.

 

소설이 그리는 다양한 90년대 풍경,

그 시절 노래들을 들으면서

빗소리 속에 오랜만에 추억 여행한 멋진 소설집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