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73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23 | 전체 6274
2018-01-27 개설

2020-05-22 의 전체보기
야밤 독서 습관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20-05-22 23:01
http://blog.yes24.com/document/1252536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예술하는 습관

메이슨 커리 저/이미정 역
걷는나무 | 2020년 01월


2)독서 시간과 읽은 페이지

22:30~23:00

89페이지~98페이지


3)읽은 책에 대한 감상

도로시 파커 어느 게으른 작가의 마감 날

시인 파커는 작가가 되고 싶은 열망을 품은 젊은 친구들이 있다면 그들에게 베풀어줄  수 있는 두 번째로 큰 호의는 글쓰기의 요소를 보여누는 것이고 첫 번째로 가장 큰 호의는 행복에 젖어 있는 지금 그들을 죽이는 것이라 말했습니다. 파커는 글을 쓰기 싫어 했고 마감에 맞춰 기사를 보내지도 못했습니다. 자신의 집필 습관을 싫어했지만 고칠 수가 없었습니다. 파커는 글쓰기가 아닌 건 다 재미있다고 말하기 까지 했습니다.

캐서린 맨스필드 하루 정도 쉬는데 그렇게까지 나쁜 일일까

단편 소설의 대가 맨스필드는 미루는 버릇과 자기 회의, 자기 징벌의 대가이기도 했습니다. 맨스필드는 매일 글을 쓰려고 노력했지만 그러지 못할 때가 잦아서 자책하기 일쑤였습니다. 글을 쓰지 않는 나날들이 훨씬 더 생산적이었던 날들만큼이나 중요했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캐서린 앤 포터 쓰기 위해 은둔하는 삶

포터는 항사 최상의 작품을 내려면 오랜 기간이 필요하다고 변명했습니다. 포터는 고독한 집필 생활을 즐겼지만 영원히 그렇게 살 생각은 조금도 없었습니다. 포터는 장기간 고립된 생활을 하는 작가들을 멸시했습니다.


4)하고 싶은 말

아이러니 하게도 글쓰는데에 좋은 평가를 받음에도 글쓰기를 싫어하거나 미루는 버릇을 가진 작가들이 있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그만큼 자신이 있거나 자신만의 특별한 방식이 존재함을 알았고 평범함을론 이해할 수 없음에 놀랐습니다.


5)'예스 블로그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하며 작성한 포스트 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새벽 아침 독서 습관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20-05-22 07:56
http://blog.yes24.com/document/125228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 검색


예술하는 습관

메이슨 커리 저/이미정 역
걷는나무 | 2020년 01월


2)독서 시간과 읽은 페이지

7:25~7:55

81페이지~89페이지


3)읽은 책에 대한 감상

아름답고 지독한 글쓰기의 감옥

수전 손택 스스로를 거세게 몰아붙이는 일

손택은 끝이 없어 보이는 에너지 덕분에 성공했습니다. 끝없는 호기심 덕분에 빽빽한 참고문헌과 확고한 권위를 자신의 글에 얼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그 때문에 자리에 앉아서 글을 쓰기가 어려웠습니다. 매일 글을 쓰는 일이 가장 좋다고 생각했음에도 그렇게 할 수가 없었습니다. 거의 견딜 수 없는 수준까지 압박감이 높아져야 마침내 글을 쓰기 시작 할 수 있었습니다. 글쓰기가 지독하게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오랜 시간 동안 자기 자신을 몰아붗여야 최상의 아이디어를 얻어낼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마거릿 미첼 소설 쓰기가 제일 어려운 소설가

소설가로 전향하기 전에는 성공한 저널리스트였지만 소설은 유난히 쓰기 어려웠습니다. 글을 편하게 쓰지 않았고 자시이 쓴 글에 만족한적도 없었습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수백만 부 팔려나가고 영화로 만들어지면서 엄청난 성공을 거두어 퓰리처상가지 수상했지만 무엇을 준다고 해도 일을 다시 시작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4)하고 싶은 말

글쓰기에 소실이 있고 대중의 인정을 받는 것과 자신이 좋아하고 의욕을 가지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다고 느꼈습니다. 그래도 재능 측면에서는 그들의 성공이 보여주듯이 모두가 감탄하는 작품을 만들어내었지만 정작 본인은 만족하거나 다시 하지는 못한다고 생각하는 것에 이유에 대해 생각해보게 됩니다.


5)'예스 블로그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하며 작성한 포스트 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