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sjice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sjice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sjice
ksjice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8,70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혼공 중인데 도움이 .. 
잘 읽었습니다. 운동 .. 
리뷰 읽으며 메자닌을.. 
서평 감사합니다~~ .. 
독자님, 안녕하세요? .. 
새로운 글
오늘 17 | 전체 10656
2019-05-15 개설

2019-07 의 전체보기
마케팅 | 기본 카테고리 2019-07-03 16:53
http://blog.yes24.com/document/114381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는 취향을 팝니다

이경미,정은아 공저
쌤앤파커스 | 2019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무언가에 영혼을 불어넣는 일은 4차 산업혁명과 기술의 발달로도 대체할 수 없는 일입니다.

사람의 감성을 만족시키는 것은 빅 데이터가 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공간에 감성을 채우는 일 역시 기계가 대체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취향을 팝니다 _ 프롤로그 중>

‘취저’(취향 저격), ‘취존’(취향 존중)이 일상어가 된 시대, 이제 2040 소비자들은 다른 것은 다 아껴도 ‘내 취향을 드러내는 것’엔 기꺼이 지갑을 연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SNS에 자발적으로 홍보(겸 과시)하고, 인간관계도 나이, 성별 불문하고 ‘취향’ 중심이다.

힙하다는 ‘인스타 성지’를 찾아가 도장 깨기 하듯 인증샷을 남기는 ‘카페 투어’ 족부터, 취향 맞는 사람들을 만나기 위해 퇴근 후 원데이 클래스로 몰려가는 직장인들까지, 매스 마케팅이 먹히지 않는 이들의 세분화된 ‘취향 소비’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거대한 소비 트렌드가 되었다.

나만의 ‘케렌시아(안식처)’에서 ‘갬성’ 돋는 ‘가심비’ 소비를 즐기는 그들은, 대체 어떤 ‘공간’에서 어떤 ‘취향’을 사고 있을까?

츠타야, 사운즈한남 등으로 대표되는 공간 브랜딩이 2019년 마케팅 최고의 핫이슈가 된 것도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이 책의 공저자인 이경미, 정은아 VMD(비주얼 머천다이저visual merchandiser)는 20년 경력의 베테랑 공간 기획자들이다.

이들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읽고 콘셉트 설정부터, 디자인, 서비스, 마케팅의 소소한 디테일까지 정교하게 공간에 녹여내는 ‘공간 브랜딩’ 전문가들이다.

흔히 말하는 ‘인테리어’ 수준이 아니라, 입지부터 외관, 진열, 조명, 동선, 촉감, 냄새, 소리, 온도, 소품, 포장, 스태프의 에티튜드까지 모든 것에 콘셉트와 메시지를 불어넣어, ‘나도 모르게 그곳이 좋아지게’ 만드는 공간의 마법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미 너무나 유명해진 ‘츠타야’, 간판 없는 런던의 편집숍 ‘LN-CC’, 오직 원두에만 집중하는 ‘커피 마메야’, 안경보다 상담을 중시한 ‘카이트 아이웨어’, 냉장고 문으로 들어가는 ‘장프리고’, 독특한 디자인으로 인스타 성지가 된 ‘런드리 피자’, 업사이클링 콘셉트의 ‘대림창고’, 뉴트 열풍의 주역이 된 익선동, 을지로의 작은 가게들, 작품과 상품을 조화시킨 젠틀몬스터의 ‘탬버린즈’…. 이런 공간이 각광받는 이유는, 단순히 외관이 멋있거나 특이해서가 아니다.

전달하고자 하는 콘텐츠와 스토리가 풍부하고, 그 맥락을 반영해 오감의 ‘경험’을 잘 설계했으며, 배려가 느껴지는 동선과 감성을 담은 디테일을 제대로 컨트롤했기 때문이다.

‘살롱의 부활’, 온오프가 공존하는 ‘옴니채널’ 시대에, 공간은 곧 브랜드가 되었고 이러한 인상적인 경험 디자인은 업종을 막론하고 필수사항이 되었다.

이경미, 정은아의 ‘우리는 취향을 팝니다’는 오프라인 마켓이 필수적으로 갖추어야 할 ‘공간’ 브랜딩의 모든 것을 담고 있다.

이 책은 총 3개의 챕터로 나누어져 있는데, 첫 번째 챕터에서는 끌리는 공간이 무엇이 다른지 설명하고 두 번째 챕터에서는 어떻게 하면 취향 저격의 공간을 만들 수 있을지 노하우를 제시하고 세 번째 챕터에서는 국내외 취향 저격의 공간을 직접 소개한다.

이 책에는 ‘공간’ 브랜딩의 특성상 영어가 많이 등장하지만, 취향저격의 공간을 찍은 사진이 많이 수록되어 있어 읽는 이로 하여금 지루할 틈이 없도록 만든다.

또한 , 이 책은 공간이 가지는 힘에 대해 이야기해 준다.

읽으면 ‘아, 이래서 여기에 가면 이런 느낌이 들었구나.’ 싶은 부분 혹은 '아, 내가 이런 걸 좋아하는구나.' 싶은 부분을 많이 찾게 된다.

이 책에도 앤트러사이트에 대한 이야기가 잠깐 나오는데 읽으면서 ‘역시 이런 거 였어.’ 하고 느꼈다.

그 외에도 가보고 싶은 카페 리스트가 몇 곳 생겼다. 한 권의 책이 공간의 이해와 더불어 나의 취향까지 정의해 볼 기회가 된 것이다.

공간에 대해 고민하는 어떤 누구에게도, 취향을 찾는 어떤 누구에게도 분명히 추천해 줄 책이 한 권 생겼다.

#우리는취향을팝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습관의 힘 | 기본 카테고리 2019-07-02 12:38
http://blog.yes24.com/document/114345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습관은 어떻게 인생이 되는가

강이든 저
프롬북스 | 2019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습관은어떻게인생이되는가

원하는 삶을 위해 지금 무엇을 하고 있나?

독서, 운동, 여행… 언젠가는 통하는 습관의 힘

청년들의 포기가 늘고 있다.

3포세대(연애, 결혼, 출산)는 옛말, 지금은 5포세대(인간관계, 내집마련)도 7포세대(꿈, 희망)도 아닌 N포세대란다.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이 대세라고? 불금에 치맥하니까 정말 너무 행복한가? 인생 고민이 사라지고 미래에 대한 불안도 달래지는가?

그러나 게임처럼 포기할 수도 없고 로또처럼 단번에 바뀌지도 않는 것이 인생이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다.

인생은 결국 습관이다. 그러므로 어떤 습관을 내 것으로 만드느냐가 인생 최대의 과제이다.


어떤 중요한 순간은 과대 평가 되는 반면, 매일의 사소한 진전들은 과소평가 되기 쉽다.

흔히 우리는 대단한 행위가 있어야만 성공할수 있다고 확신한다. 살을 빼고, 회사를 설립하고, 책을 쓰고, 챔피언십을 따내는 등 어떤 목표들을 이루려면 어마어마한 개선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며 자신을 압박한다.

1퍼센트의 성장은 눈에 띄지 않는다. 가끔은 전혀 알아차리지 못할때도 있다. 하지만 이는 무척이나 의미있는 일이다.

특히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더욱 그렇다. 지극히 작은 발전은 시간이 흐르면 믿지 못할만큼 큰 차이로 나타날 수 있다.


수학적으로 생각해보자. 1년동안 매일 1퍼센트씩 성장한다면 나중에는 처음 그일을 했을때보다 37배 더 나아져 있을 것이다. 반대로 1년 동안 매일 1퍼센트씩 퇴보한다면 그 능력은 거의 제로가 되어 있을 것이다.

처음에는 작은 성과나 후퇴였을지라도 나중에는 엄청난 성과나 후퇴로 나타난다.


성공은 도달해야 할 목표나 결승점이 아니다. 발전하기 위한 시스템이고, 개선을 위한 끝없는 과정이다.

습관을 바꾸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문제는 당신이 아니다. 문제는 당신의 시스템이다.

나쁜 습관들은 계속 반복되는데 이는 당신이 변화하길 원치 않아서가 아니라 잘못된 시스템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3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말이 있다.

옛날에는 3살이라는 나이가 얼마나 어린데 그게 그렇게 오래 갈 수 있을지, 나이가 먹을 수록 사람이 더욱 좋아지고 올바르게 살아갈 수 있을거라고 생각을 했다.

하지만, 나이를 점점 먹어보니 점차 좋지 않고 쉬운 것만 가까이 하려는 마음이 커감을 느끼고 한번 습관이 든 것은 정말 왠만한 각오가 있지 않는 한 바뀌기가 참 힘들다는 것을 느꼈다.

정말, 3살 버릇이 여든까지 간다. 작은 습관하나까지도...


?? 책속으로 :
꿈을 이루는 마법 같은 방법을 나만의 언어로 정리했는데, 나는 그것을 트와이스(TWAIS)라고 부른다. 걸그룹 트와이스가 아니다. 내가 말하는 트와이스는 다음과 같다.

Think(생각하고), Write(글로 쓰면), Act(행동으로 이어지고), Is(그것이 곧), Success(성공이다).

다시 한번 정리하자면 ‘생각하고 글로 쓰면 행동으로 이어지고, 그것이 곧 성공이다.’, ‘Think, Write, Act Is Success’라는 나만의 마법 같은 주문이자 성공공식이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