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기대하며.....
http://blog.yes24.com/laura7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삶의미소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2,77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모집
독서습관캠페인
일상 한자락
일상의 독서
서평단 관련 책읽기
일상의 음악
서평단 당첨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모든것은태도에서결정된다 #책속문장 노인질환 뇌질환 두뇌건강 백년건강 아주작은습관 돈의정석 #작가들의사생활#사랑아님광기 부의감각
2019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이웃블로그친구
출판사 친구들
최근 댓글
중학생이 된 두 아드.. 
고생 많으셨어요, 삶.. 
선정되신 거 축하합니.. 
삶의미소님, 둘째 자.. 
삶의미소님 선정되신 .. 
새로운 글

일상의 독서
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 | 일상의 독서 2020-11-28 12:24
http://blog.yes24.com/document/133876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

버나딘 에바리스토 저/하윤숙 역
비채 | 2020년 10월

 1. p.582~596

2.셜리는 앰마의 레즈비언 관련 된 공연이 정말 좋은 공연이라는 생각을 못하며 그 파티마저 불편한 자리로 여겨진다. 이성애자인 자신의 입장에서 레즈비언 친구의 성공을 주변 사람들에 자랑스럽게 이야기 하지 못한다. 졸업한 후에 한 번도 연락이 없었던 제자 캐럴을 우연히 만나게 되고 캐럴을 자신이 내내 10대의 그 반항적인 시선으로 셜리를 평가하고 그녀의 도움에 대해 깊이 감사한 적이 없음을 깨닫는다. 캐럴이 지난 시절의 도움을 감사하다고 표현하며 셜리는 그런 그녀의 말에 선생님으로 할 일을 했을 뿐이라 대답하지만 그녀 앞에서 눈물을 보인다. 도미니크의 등장에 맘이 불편하고 여전히 당당하고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그녀와 앰마의 진한 우정이 탐탁지만은 않다. 야즈의 아빠인 롤런드를 보며 지난날 그 사람 앞에서 자신이 주눅든 상태로 제대로 말을 할 수 없었던 시절을 떠올린다. 그의 잘난 척이 그냥 가식적인 면으로 보이며 그 사람도 나름 내면의 약한 모습을 감춘 것에 불과하다는 것임을 깨달은 이후로 그가 그냥 평범한 사람으로 느껴진다. 그 파티자리가 불편하기만 빨리 집으로 갈 구실만을 생각한다.

3. 각자 서로에 대한 생각들이 너무나도 달름을 보여주는 파티장면들. 서로에 대한 호감, 불신, 신뢰,  등 많은 감정과 기억들이 뒤섞이며 자신의 감정은 숨기고 마주하는 사람들. 나는 내가 불편해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행동을 하고 표현을 하는지 생각해보기도 하는데 나 같은 경우는 그냥 그런 불편한 자리에서는 말을 안하고 지켜보기만 하는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 | 일상의 독서 2020-11-27 11:40
http://blog.yes24.com/document/133834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

버나딘 에바리스토 저/하윤숙 역
비채 | 2020년 10월

 1. P.566~581

2. 롤런드

야즈의 아빠. 인정받는 대학 교수로 자신이 이룬 성과에 대한 사람들의 비아냥이나 무시에 맘이 쓰인다. 딸 또한 사회적으로 인지도 높은 자신을 인정하지 않는 것 같아 섭섭한 마음이 든다. 그 또한 동성연애자이다. 앰마의 공연이 성공하고 평단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으며 공연후 파티에 참석하며 자신의 능력과 지식을 뽑내고 싶어하지만 누구 하나 편하게 이야기를 들어주려 하지 않아 섭섭해 한다.

3.야즈가 어린 시절 아낌 없이 나눌 수 있었던 사랑스러운 아이가 이젠 자신을 그만큼 사랑하지 않는 것 같아 서운해하는데 야즈의 생각에 아빠는 자신만 가꿀 뿐이지 딸에게 그만큼 도움을 주지 않은 것으로 여겨졌던 앞의 내용들이 생각난다. 외모에만 신경 쓰고 야즈의 학비조차 지원하지 않는 아빠인데 나 같아도 사실 아빠에게 섭섭할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 | 일상의 독서 2020-11-26 20:54
http://blog.yes24.com/document/133811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

버나딘 에바리스토 저/하윤숙 역
비채 | 2020년 10월

 1. p.518~561

2. 그레이스(해티의 엄마)

엄마 데이지가 16살에 낳은 사생아. 아버지의 반대에 집을 나와 그레이시를 키우지만 그레이스가 8살에 폐결핵으로 죽고 그래이시는 보육원으로 보내진다. 백화점 직원이 되길 꿈꾸던 그레이스는 혼혈아라는 이유로 남작의 집에 하녀로 취직을 하게되고 자신은 함부로 여자를 대하는 남자들을 믿지 않으며 결혼이라는 것을 하지 않으려 한다. 그녀의 피부색에도 전혀 신경쓰지 않는 농장주의 아들 조지프와 결혼하고 아이를 낳기 위해 애를 쓰지만 두번의 사산 이후 건강히 출산한 아이마저 1년 뒤에 사망한다. 농장을 이끌 후계자가 있어야 한다는 남편의 집념으로 결국 해리엇을 출산하지만 산후 우울증으로 아이를 돌보지 않는다. 집에서 드문분출하며 해리엇을 일부러 피해다니던 그녀는 해리엇이 3살쯤 죽은 엄마 데이지를 생각하며 자신의 딸을 위해 다시 세상으로 나온다. 해리엇이 아닌 해티라 부르며 딸을 사랑하는 엄마로 차차 변해간다 . 남편과도 화해를 하고 다시는 임신을 원치 않는다는 그녀의 뜻을 남편도 받아들이고 아이는 건강한 아이로 잘 자란다.

3. 임신과 출산이라는 과정이 의무가 되어버리고 결국 산후우울증으로 자신의 딸마저 악마처럼 느끼며 지냈던 그레이스가 그나마 다시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까지 그녀가 겪었던 고통의 나날들이 마음 아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0        
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 | 일상의 독서 2020-11-25 20:27
http://blog.yes24.com/document/133765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

버나딘 에바리스토 저/하윤숙 역
비채 | 2020년 10월

 1. P.476~516

2. 해티

자손들에게 지지라 불린다. 메건의 외증조할머니. 남편 슬림이 죽고 90이 넘는 나이로 농장을 소유하고 있다. 아다메이와 서니 남매를 낳고 그 자녀들 또한 계속 늘어났다. 자식들이 농장을 빨리 자신들게 물려주길 바라지만 자신은 메건에게 농장을 유산으로 남기기로 한다. 14살에 사생아를 낳고 그 아이를 멀리 보내고 다시 만나지 못한,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한 비밀을 평생 간직하고 살아가는 그녀. 강인한 그녀는 인공적인 것을 멀리 한다. 가장 자연이 주는 그래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며 살고자 하는 그녀의 눈에는 술에, 담배에, 화학물질에 취해 사는 자손들이 한심해보인다. 그나마 가장 마음이 잘맞는 메건이 어느날 자신은 그녀도 그도 아닌 그네라 불러 달라는 중성적인 성으로 여겨달라는 소리에 이해를 하지 못하지만. 남자같은 외모, 행동은 여전히 변함이 없고 이름만 모건으로 바꾼 것이니 항상 변함이 없는 외증손녀 모건이기에 보듬어 준다.

3. 여기 나오는 인물들이 각자의 인생의 굴곡을 지니고 그 과정을 잘 이겨내 뭔가를 이뤄놓은 점들이 맘에 든다. 그들의 생각과 행동을 다 이해할 수는 없지만 같은 여자로서 뭔가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8        
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 | 일상의 독서 2020-11-24 13:35
http://blog.yes24.com/document/133690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소녀, 여자, 다른 사람들

버나딘 에바리스토 저/하윤숙 역
비채 | 2020년 10월

 1.p.430~473

2. 메건/모건

메건은 어릴때부터 엄마가 자기를 예쁜 여자아이라는 틀 속에 가두는 것에 거부감을 느끼며 서서히 자신을 여자처럼 보이기를 거부한다. 결국 16살 생일날 문신을 하고 그것을 이해못하는 부모님과 부딪히고 집을 나오게 된다. 자신의 성정체성을 찾아가는 와중에 비비라는 성전환자를 알게되고 그녀와 함께 생활을 하며 차차 자신은 어느 성이라는 범주에 가두지 않는 사람으로 그녀도 아닌 그도 아닌 중립을 선택한다. 이름도 모건이라고 바꾼다. 대학생들을 상대로한 강의에서 야즈를 눈여겨 보게 되었고 그녀 엄마의 공연을 평론하기 위해 공연관람을 하러 왔다가 다시 야즈를 만나게된다.

3. 젠더라는 의미를 깊이 있게 생각해보고 결국 사회가 만들어준 그 젠더의 의미에 자기를 구속시키길 거부하며 현재의 중립적 성을 선택해 나름 만족한 삶을 영위하는 그녀. 너무나 당연시 되고 사회가 원하는 정해둔 질서에 대한 깊은 고민을 하고 나름의 답을 찾아간 모건의 삶이 평탄하지만은 않지만 포기하는 대신 자신이 평범하지 않음을 받아들이고 삶을 가꾸어 나가는 모습이 나름 보기 좋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발표]『중학생활 ..
[서평단 모집]『절대 배신..
[서평단 모집]『중학생활 ..
[서평단 모집]『유럽 도자..
[우수리뷰] 2월 넷째 주 :..
많이 본 글
오늘 122 | 전체 25608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