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35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5 | 전체 36255
2007-01-19 개설

2018-05-05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Let it rain - 장하연 | 기본 카테고리 2018-05-05 16:33
http://blog.yes24.com/document/103539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Let it rain

장하연 저
봄미디어 | 2016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김재희와 남주인공인 이해준이, 재희의 약혼식장에서 대면하는 장면으로 시작하는 이야기예요.
재희는 정재계에서 큰 영향력을 가지는 집안의 후계자를 약혼자로 맞아들이는 입장이었고, 해준은 재희의 약혼자가 맡게 될 구단에 소속된 촉망받는 프로 축구 선수라는 입장이었죠.
그 대면의 순간에, 재희와 해준은 초면인 듯이 서로를 대하지만, 그러면서도 뭔가 석연치 않은 분위기를 풍겨요.

사실 재희와 해준은 과거에, 사제지간으로, 더 나아가서 서로에게서 위안을 얻는 사이로 인연을 맺은 적이 있어요.
재희가 자신의 아버지에게서 벗어나려 발버둥치던 시기의 일이에요.
폭군인 졸부 아버지에게서 태어나 사랑은 커녕 인정조차 제대로 못받으며 자란 재희는, 지긋지긋한 아버지의 손아귀에서 벗어나고 싶어했거든요.
하지만 당시의 재희는 아버지와 대적하기엔 역부족이었고, 결국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야 했죠.
해준에게도 이별을 고할 수 밖에 없었구요.
그 후 무기력하게 시간을 흘려보내온 재희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집안에 도움이 되는 약혼까지 하게 됐어요.
하지만 해준과의 재회를 계기로, 멈추어 있던 재희의 시간이 다시 흐르기 시작해요.


표지와 제목만 보고서는, 외유내강형의 단아한 여주가 등장하는 잔잔하고 분위기 있는 글을 기대했었어요.
하지만 아쉽게도 제 기대에서는 빗나간 작품이었네요.
굳이 따지자면 허무를 벗어버린 후의 재희가 나름 외유내강의 껍데기를 뒤집어쓰고 있는 것 같기도 한데, 제가 보기에는 그냥 우유부단한 민폐덩어리에 가깝더라구요.
주인공에게 매력을 느낄 수 없었기 때문인지, 작품 역시 그다지 재미있게 느껴지지는 않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터닝(Turning) - 송민선 | 기본 카테고리 2018-05-05 13:32
http://blog.yes24.com/document/103536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터닝 (Turning)

송민선 저
러브스토리 | 2016년 03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조향사인 여주인공 이준영과 건축가인 남주인공 한태겸은, 28살의 동갑내기로, 태겸네 집이 준영네 집의 이웃으로 이사온 중학생 시절부터 13년간을 이어온 친구 사이예요.
그동안 그들은 연인보다 더 가까우면서도 연인은 아닌, 누가 봐도 애매한 관계를 유지해 왔죠.
준영이 몇 번의 연애를 하는 동안, 태겸은 그저 지켜보기만 했구요.

그런데 준영이 또 한번의 이별을 한 후, 준영과 태겸의 사이가 변하기 시작해요.
사실 준영은 오래 전부터 태겸을 좋아하면서도 그 감정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었어요.
과거에 자신이 했던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태겸의 인생이 비틀려 버렸다는, 씻기 힘든 죄책감을 갖고 있거든요.
하지만 결국 준영은 한계에 달한 자신의 감정을 더이상 누르지 못하고, 장난이라도 되는 것처럼, 태겸에게 이전과는 다른 관계를 제안해요.
태겸은 그 제안을 덥썩 받아들여서 준영을 놀라게 하구요.

사실 태겸 또한, 이미 오래전부터 준영을 좋아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태겸에게도 나름대로, 준영에게 다가서기 힘든 이유가 있었죠.
준영의 마음을 정확히 알 수 없기도 했구요.
그런데 오랫동안 바라마지 않던 기회가 눈앞에 주어졌으니, 일단은 잡아볼 수 밖에요.


친구에서 연인으로의 '터닝'을 보여주는 이야기인데요.
등장인물들이나, 내용이나, 대체적으로 무난하게 볼만했어요.
준영의 태도나 행동이 미묘하게 마음에 안 들 때가 있긴 했지만, 크게 거슬릴 정도로 심한 건 아니라서, 그리 신경 쓰이지는 않더라구요.
우직하고 듬직한 태겸이, 준영으로 인한 약간의 아쉬움까지 말끔히 씻어줄 정도로 멋졌구요.
그들의 과거와 현재의 모습도, 상당히 설득력있게 받아들여질만한 것들이었어요.
다만 준영의 어머니가 보여준 모습은, 조금은 뜬금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이 작품의 분위기와는 좀 동떨어져 있었던 것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