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48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87 | 전체 31197
2007-01-19 개설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질투 나, 탐이 나 - 엘리즈 | 기본 카테고리 2020-06-29 15:42
http://blog.yes24.com/document/126684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질투 나, 탐이 나 (총2권/완결)

엘리즈 저
그래출판 | 2018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박하영과 남주인공인 한해성은, 의대생활부터 시작해서 함께 병원을 운영하고 있는 현재까지, 14년에 걸쳐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사이예요.
그런데 두 사람은 의사라는 점 빼고는 공통점이 거의 없어요.
여자와 남자라는 성별 차이, 금수저와 흙수저라는 배경 차이, 냉정함과 잔망스러움이라는 성격차이 등, 오히려 모든 면에서 반대에 가깝죠.
이 정도면 긴 시간 변함없는 그들의 우정이 신기할 정도죠?
하지만, 앞으로도 영원할 거라 여겼던 그들의 우정에도, 드디어 변화가 생겨요.
우정이 이성간의 애정으로, 그 색깔이 달라지게 된 거죠.
그리고, 하영을 공략하려는 해성과, 해성을 막아내려는 하영 간의, 창과 방패의 대결이 이어집니다.
물론, 상황이 쉽게 흘러가지는 않아요.
오랜 시간 우정을 이어오면서 상대의 연애와 집안 사정 등, 모든 것을 지켜봐 온 그들로서는, 그저 막무가내로 강하게 밀어붙일 수만은 없으니까요.
주변에서도 그들의 사랑을 환영하지는 않구요.


오랜 친구였던 두 사람이 서로를 이성으로 자각하고 사랑을 키워가는 이야기인데요,
이런 설정을 꽤 좋아하는 편이라 재미있게 읽었어요.
어설프다 느껴지는 부분이 좀 눈에 띄긴 했지만요.
특히, 해성이 하영에 대한 감정을 깨닫는 부분을 보고는 좀 걱정을 했었어요.
좀 뜬금없고 억지스러운 전개라, 앞으로의 이야기도 그런 느낌으로 흘러가면 어쩌나 싶었거든요.
그런데 다행히도, 그 뒤로는 그 정도로 설득력이 떨어지는 상황은 없었던 것 같아요.
엄청난 철벽을 보여주는 하영과 끊임없이 깨지면서도 지치지 않고 찔러보는 해성의 대결이, 보는 재미가 있기도 했구요.
현실 친구들 사이에서도 정말로 있을법한 모습들이라, 사소하고 유치한 토닥거림들을 보면서도 웃음이 나더라구요.
그리고 그 덕분에, 하영 아버지의 극렬한 반대와, 두 사람에게 상처를 줬던 옛 연인들의 등장 등, 답답한 상황 속에서도 비교적 즐겁게 읽을 수 있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할리퀸만화] 사랑과 명예를 위하여 - 린제이 매케너/테라다테 카즈코 | 기본 카테고리 2020-06-28 23:48
http://blog.yes24.com/document/126667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고화질세트] [할리퀸] 사랑과 명예를 위하여 시리즈 (총4권/완결)

테라다테 카즈코 / 린제이 매케너 저
미스터블루(할리퀸대여) | 2019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대를 이어 군에서 복무해 온 가족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이야기예요.
첫번째 작품에서는 해안 경비대에서 일하는 둘째 아들과 경찰의 마약수사반인 여주가,
두번째 작품에서는 해군 파일럿인 외동딸과 동료 파일럿이자 상관이,
세번째 작품에서는 베트남 전에서 행방불명되면서 배신자라는 누명을 쓴 첫째와 그를 구해준 작가가,
마지막인 네번째 작품에서는 남매들의 부모가 등장해요.
부모 대의 이야기는 한국 전쟁으로 거슬러 올라갈만큼 예전이고, 작품이 쓰여진 시기도 근 30년 전이라서, 오래된 티가 꽤 나는 편이에요.
그래도, 할리퀸에서는 흔치 않은 강한 이야기라, 꽤 흥미롭게 읽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할리퀸만화] 세기의 결혼 - 에딘버그 왕국편 - 스텔라 백웰/오가타 린 | 기본 카테고리 2020-06-28 22:53
http://blog.yes24.com/document/126664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고화질세트] [할리퀸] 세기의 웨딩-에딘버그 왕국편 시리즈 (총4권/완결)

오가타 린 / 스텔라 백웰 저
미스터블루 | 2019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왕실은 국민들을 위해 애쓰고 국민들은 왕실을 사랑하는 가상의 국가 에딘버그,
손녀의 세례식날 갑작스런 사고로 행방불명된 국왕.
이런 설정 위에서 진행되는 이야기예요.
이미 가정을 이룬 왕태자는 제외하고, 국왕의 딸들인 두 명의 공주와 방계 왕족인 두 명의 왕자가 주인공인 이야기예요.
그들의 이야기와 함께, 국왕의 행방과 사건의 내막을 추적하는 과정이 곁들여지구요.
솔직히, 내용 면에서는 억지스러운 부분들이 꽤 있는 편이에요.
공감하기 힘든 부분도 있구요.
그래도, 꽤 좋아하는 그림작가들이 참여한 시리즈라서, 나름 즐겁게 읽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할리퀸만화] 배런 가문의 사랑 이야기 - 샌드라 마턴/타키가와 이브 | 기본 카테고리 2020-06-28 21:46
http://blog.yes24.com/document/126660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고화질세트] [할리퀸] 배런 가문의 사랑 이야기 시리즈 (총4권/완결)

타키가와 이브 / 샌드라 마턴 저
미스터블루 | 2019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텍사스의 거대 목장인 '에스파다', 그 가문의 소유주인 배런 가문의 자식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시리즈예요.
목장 소유주의 세 아들 커플에 의붓딸과 버려졌던 장남이 등장하죠.
원작자인 샌드러 마턴이 원래 마초스러운 남자주인공을 자주 등장시키는 편인데다,
원작이 20년이 더 된 작품이고,
만화 쪽도 10년도 더 전에 나온 작품이라,
확실히 지금의 인식으로는 좀 받아들이기 힘든 부분들이 있어요.
남주들은 지나치게 자기중심적이고, 여주들도 제멋대로인 경우가 많아서, 좀 거슬리더라구요.
분명히, 오래 전에 소설로 처음 접했을 때만 해도, 꽤 재미있게 읽었었던 것 같은데 말이지요.
그래도, 옛 기억도 되살아나고, 그냥저냥 볼만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치명적인 - 미캉 | 기본 카테고리 2020-06-27 22:00
http://blog.yes24.com/document/126629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윤지연은 집안에서 대를 이어온 빵집의 제빵사예요.
고등학교 중퇴의 학력에 이론적인 면에서는 모자란 점이 많지만, 할아버지,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빵 만드는 기술만은 어디 내놔도 부끄럽지 않을 정도죠.
집안 빵집 또한, 시장 한 구석에 위치한 작은 빵집이긴 해도, 아는 사람은 다 아는 맛집이구요.
하지만, 아버지의 요절, 그에 충격받은 할아버지의 일탈 등으로 인해, 지연의 상황은 힘겹기만 해요.
그나마 의지하며 함께 빵집을 운영해 온 오빠마저, 군입대를 구실로 도망쳐 버리구요.
마침 그런 때에, 집안의 특허권과 지연의 제빵 기술을 원하며 접근해 오는 사람이 있었어요.
한시적인 결혼이라는, 황당한 조건까지 덤으로 요구하면서요.

남주인공인 정태현은 유명 제빵 회사의 실세예요.
대표로부터 신임을 받아, 회사의 다음 세대를 이끌어갈 후계자로 인정받고 있죠.
그리고, 이런저런 부침을 겪으며 밑바닥으로부터 기어올라온 그는, 자신의 자리를 더욱 단단하게 굳히고 싶어해요.
그를 위해 지연이 가진 특허권과 기술이 필요했던 태현은, 일을 더 확실하게 진행하기 위해, 지연과의 결혼을 추진하려 해요.
여자라는 존재를 믿지 못하는 그의 성격 상, 지연을 사랑하게 될 일은 없겠지만요.


계약결혼이라는, 제가 좋아하는 소재를 내세우고 있는 작품이에요.
그래서 나름 기대를 하기도 했는데, 초반부터 무리한 설정이 많네요.
아무리 할아버지가 계속해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는 해도, 여전히 잘 나가는 빵집이 그렇게 운영이 힘들다는 것도 이해하기 힘들고,
굳이 결혼까지 해야겠다는 태현의 주장에도 당위성이 떨어져요.
지연과 태현의 회사생활, 애정생활, 태현의 과거 등은, 뜬금없는 데다 설렁설렁 넘어가 버리구요.
특히 태현의 과거 쪽은, 이럴 거면 굳이 넣을 필요가 없지 않나 싶은 생각까지 들 정도예요.
그렇다 보니, 독자 입장에서도, 이렇다할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설렁설렁 넘어가게 되어 버리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